KBS NEWS

뉴스

‘30만’ 난징대학살 80주기…추모 열기 속 대대적 대일 역사 공세
‘30만’ 난징대학살 80주기…추모 열기 속 대대적 대일 역사 공세
문재인 대통령이 방문한 오늘이(13일) 중국에선 난징대학살 80주년입니다. 곳곳에서 대대적인 추모...
북극발 한파에 바닷물 ‘꽁꽁’…겨울철 조업도 차질
북극발 한파에 바닷물 ‘꽁꽁’…겨울철 조업도 차질
한반도에 혹한이 몰아치면서 전국이 꽁꽁 얼어붙었다.전국의 강에는 얼음판이 만들어지고 있고...

TV엔 없다

프로그램

최신뉴스 정지 최신뉴스 재생 최신뉴스 이전기사 최신뉴스 다음기사
기상·재해
기상·재해 뉴스 멈춤 기상·재해 뉴스 시작
뉴스 검색
  • 기사인쇄
  • 기사본문 글자 크게
  • 기사본문 글자 작게
통일부 장관 “언제 어떤 대화로 북핵문제 해결하느냐가 중요” ISSUE
입력 2017.04.21 (16:51) | 수정 2017.04.21 (17:04) 인터넷 뉴스
통일부 장관 “언제 어떤 대화로 북핵문제 해결하느냐가 중요”
홍용표 통일부 장관은 오늘(21일) "중요한 것은 (남북간) 단지 대화를 할 것인가 말 것인가가 아니라, 언제 어떤 대화를 어떤 방식으로 해서 이(북핵) 문제를 해결할 것인가"라고 말했다.

홍 장관은 이날 북한연구학회가 서울 이화여대에서 개최한 춘계 학술대회 축사에서 "대화의 필요성을 부정하는 사람은 아무도 없을 것"이라고 전제한 뒤 이같이 말했다.

홍 장관은 북한이 지난달 31일 발표한 '정부 비망록'을 거론하며 "북한의 핵 위협 '습관화' 전략에 길들여 질 것인가, 아니면 어떻게든 북한의 악습을 끊을 것인가에 대해 함께 고민하고 지혜를 모아야 할 시기"라고도 강조했다.

당시 비망록은 국제사회가 북한의 핵·경제 병진노선 관철 사업이 '일상화'됐고, 이제는 미국이 북한의 핵보유국 지위에 '습관'을 들여야 할 것이라고 평가하고 있다고 주장했다.

이에 대해 홍 장관은 "자기들의 전략을 적나라하게 이야기한 것 아닌가 생각한다"며 "굉장히 무서운 말이고 주의를 기울여야 할 부분"이라고 지적했다.

홍 장관은 향후 대북정책의 방향과 관련해 "지속성을 인정하고 변화를 얘기하면 좋을 것 같다"며 차기 정부를 염두에 둔 당부도 에둘러 내놨다.

그는 박근혜 정부의 대북정책인 '한반도 신뢰프로세스'에 대해 많은 비판이 제기되고 있다는 것을 인정하면서도 "대안으로서 제시된 정책들을 살펴보니 사실 많은 것들은 이미 신뢰프로세스나 그 전의 대북정책에 들어있는 것이라서 구체화된 내용들은 상당히 지속성이 있다"고 평가했다. 그는 "지속성에 기초해서 새로운 변화, 보다 긍정적인 변화를 얘기해야 하지 않을까 생각한다"고도 말했다.
  • 통일부 장관 “언제 어떤 대화로 북핵문제 해결하느냐가 중요”
    • 입력 2017.04.21 (16:51)
    • 수정 2017.04.21 (17:04)
    인터넷 뉴스
통일부 장관 “언제 어떤 대화로 북핵문제 해결하느냐가 중요”
홍용표 통일부 장관은 오늘(21일) "중요한 것은 (남북간) 단지 대화를 할 것인가 말 것인가가 아니라, 언제 어떤 대화를 어떤 방식으로 해서 이(북핵) 문제를 해결할 것인가"라고 말했다.

홍 장관은 이날 북한연구학회가 서울 이화여대에서 개최한 춘계 학술대회 축사에서 "대화의 필요성을 부정하는 사람은 아무도 없을 것"이라고 전제한 뒤 이같이 말했다.

홍 장관은 북한이 지난달 31일 발표한 '정부 비망록'을 거론하며 "북한의 핵 위협 '습관화' 전략에 길들여 질 것인가, 아니면 어떻게든 북한의 악습을 끊을 것인가에 대해 함께 고민하고 지혜를 모아야 할 시기"라고도 강조했다.

당시 비망록은 국제사회가 북한의 핵·경제 병진노선 관철 사업이 '일상화'됐고, 이제는 미국이 북한의 핵보유국 지위에 '습관'을 들여야 할 것이라고 평가하고 있다고 주장했다.

이에 대해 홍 장관은 "자기들의 전략을 적나라하게 이야기한 것 아닌가 생각한다"며 "굉장히 무서운 말이고 주의를 기울여야 할 부분"이라고 지적했다.

홍 장관은 향후 대북정책의 방향과 관련해 "지속성을 인정하고 변화를 얘기하면 좋을 것 같다"며 차기 정부를 염두에 둔 당부도 에둘러 내놨다.

그는 박근혜 정부의 대북정책인 '한반도 신뢰프로세스'에 대해 많은 비판이 제기되고 있다는 것을 인정하면서도 "대안으로서 제시된 정책들을 살펴보니 사실 많은 것들은 이미 신뢰프로세스나 그 전의 대북정책에 들어있는 것이라서 구체화된 내용들은 상당히 지속성이 있다"고 평가했다. 그는 "지속성에 기초해서 새로운 변화, 보다 긍정적인 변화를 얘기해야 하지 않을까 생각한다"고도 말했다.
이슈
사사건건
정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