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BS NEWS

뉴스

[단독] “5.18 당시 해병대도 이동” 기록 확인…“발포 명령 하달” 내용도
[단독] “5.18 당시 해병대도 이동” 기록 확인
5·18 민주화운동 당시 출격 명령을 받았다는 공군 조종사의 증언이 나온 가운데, 타 지역 해병대도 전남 지역으로 이동했다는 기록이 처음으로...
‘독도는 일본땅’ 日 포스터에 패러디로 맞불
‘독도는 일본땅’ 日 포스터에 패러디로 맞불
"다케시마가 일본의 고유 영토라는 것은 역사적, 국제법상으로도 명백하다. 한국은 이 섬을 불법 점거하고 있다. 전후 일관되게 평화국가의 길을 걸어온...

TV엔 없다

프로그램

최신뉴스 정지 최신뉴스 재생 최신뉴스 이전기사 최신뉴스 다음기사
기상·재해
기상·재해 뉴스 멈춤 기상·재해 뉴스 시작
뉴스 검색
  • 기사인쇄
  • 기사본문 글자 크게
  • 기사본문 글자 작게
통일부 장관 “언제 어떤 대화로 북핵문제 해결하느냐가 중요” ISSUE
입력 2017.04.21 (16:51) | 수정 2017.04.21 (17:04) 인터넷 뉴스
통일부 장관 “언제 어떤 대화로 북핵문제 해결하느냐가 중요”
홍용표 통일부 장관은 오늘(21일) "중요한 것은 (남북간) 단지 대화를 할 것인가 말 것인가가 아니라, 언제 어떤 대화를 어떤 방식으로 해서 이(북핵) 문제를 해결할 것인가"라고 말했다.

홍 장관은 이날 북한연구학회가 서울 이화여대에서 개최한 춘계 학술대회 축사에서 "대화의 필요성을 부정하는 사람은 아무도 없을 것"이라고 전제한 뒤 이같이 말했다.

홍 장관은 북한이 지난달 31일 발표한 '정부 비망록'을 거론하며 "북한의 핵 위협 '습관화' 전략에 길들여 질 것인가, 아니면 어떻게든 북한의 악습을 끊을 것인가에 대해 함께 고민하고 지혜를 모아야 할 시기"라고도 강조했다.

당시 비망록은 국제사회가 북한의 핵·경제 병진노선 관철 사업이 '일상화'됐고, 이제는 미국이 북한의 핵보유국 지위에 '습관'을 들여야 할 것이라고 평가하고 있다고 주장했다.

이에 대해 홍 장관은 "자기들의 전략을 적나라하게 이야기한 것 아닌가 생각한다"며 "굉장히 무서운 말이고 주의를 기울여야 할 부분"이라고 지적했다.

홍 장관은 향후 대북정책의 방향과 관련해 "지속성을 인정하고 변화를 얘기하면 좋을 것 같다"며 차기 정부를 염두에 둔 당부도 에둘러 내놨다.

그는 박근혜 정부의 대북정책인 '한반도 신뢰프로세스'에 대해 많은 비판이 제기되고 있다는 것을 인정하면서도 "대안으로서 제시된 정책들을 살펴보니 사실 많은 것들은 이미 신뢰프로세스나 그 전의 대북정책에 들어있는 것이라서 구체화된 내용들은 상당히 지속성이 있다"고 평가했다. 그는 "지속성에 기초해서 새로운 변화, 보다 긍정적인 변화를 얘기해야 하지 않을까 생각한다"고도 말했다.
  • 통일부 장관 “언제 어떤 대화로 북핵문제 해결하느냐가 중요”
    • 입력 2017.04.21 (16:51)
    • 수정 2017.04.21 (17:04)
    인터넷 뉴스
통일부 장관 “언제 어떤 대화로 북핵문제 해결하느냐가 중요”
홍용표 통일부 장관은 오늘(21일) "중요한 것은 (남북간) 단지 대화를 할 것인가 말 것인가가 아니라, 언제 어떤 대화를 어떤 방식으로 해서 이(북핵) 문제를 해결할 것인가"라고 말했다.

홍 장관은 이날 북한연구학회가 서울 이화여대에서 개최한 춘계 학술대회 축사에서 "대화의 필요성을 부정하는 사람은 아무도 없을 것"이라고 전제한 뒤 이같이 말했다.

홍 장관은 북한이 지난달 31일 발표한 '정부 비망록'을 거론하며 "북한의 핵 위협 '습관화' 전략에 길들여 질 것인가, 아니면 어떻게든 북한의 악습을 끊을 것인가에 대해 함께 고민하고 지혜를 모아야 할 시기"라고도 강조했다.

당시 비망록은 국제사회가 북한의 핵·경제 병진노선 관철 사업이 '일상화'됐고, 이제는 미국이 북한의 핵보유국 지위에 '습관'을 들여야 할 것이라고 평가하고 있다고 주장했다.

이에 대해 홍 장관은 "자기들의 전략을 적나라하게 이야기한 것 아닌가 생각한다"며 "굉장히 무서운 말이고 주의를 기울여야 할 부분"이라고 지적했다.

홍 장관은 향후 대북정책의 방향과 관련해 "지속성을 인정하고 변화를 얘기하면 좋을 것 같다"며 차기 정부를 염두에 둔 당부도 에둘러 내놨다.

그는 박근혜 정부의 대북정책인 '한반도 신뢰프로세스'에 대해 많은 비판이 제기되고 있다는 것을 인정하면서도 "대안으로서 제시된 정책들을 살펴보니 사실 많은 것들은 이미 신뢰프로세스나 그 전의 대북정책에 들어있는 것이라서 구체화된 내용들은 상당히 지속성이 있다"고 평가했다. 그는 "지속성에 기초해서 새로운 변화, 보다 긍정적인 변화를 얘기해야 하지 않을까 생각한다"고도 말했다.
이슈
사사건건
정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