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BS NEWS

뉴스

[사건후] 노래방에서 앞니 부러진 여성, 대체 왜?
노래방에서 앞니 부러진 여성, 대체 왜?
A(26) 씨는 지난 2월14일 대전 유성구에서 여자친구 B(17) 양과 데이트를 즐겼다. A 씨는 B 양과 저녁을 먹으며 술을 많이 마셨다.만취한 A 씨는 술에서...
’4월 하늘’에 처지 비유한 문무일, 개혁에 반대?
‘4월 하늘’에 처지 비유한 문무일, 개혁에 반대?
25일 문재인 대통령 앞에서 신임 검찰총장이 읊은 한시(漢詩)는 무슨 뜻일까.이날 청와대에서 열린...

TV엔 없다

프로그램

기상·재해
기상·재해 뉴스 멈춤 기상·재해 뉴스 시작
뉴스 검색
  • 기사인쇄
  • 기사본문 글자 크게
  • 기사본문 글자 작게
황소개구리로 착각해 두꺼비 요리해 먹은 50대 사망
입력 2017.04.21 (16:55) | 수정 2017.04.21 (17:03) 인터넷 뉴스
황소개구리로 착각해 두꺼비 요리해 먹은 50대 사망
두꺼비를 황소개구리로 착각해 요리해 먹은 50대 남성이 숨졌다.

대전 대덕경찰서에 따르면 지난달 9일 오후 8시 30분쯤 대전시 덕암동의 한 식당에서 황 모(57.남)씨 등 3명이 황씨가 잡아온 황소개구리 5마리로 요리를 해 먹은 뒤 구토와 호흡곤란 등의 증세를 보여 119구급대에 의해 병원으로 옮겨졌지만 다음날 새벽 황씨가 숨졌다.

요리를 함께 먹은 두 명도 비슷한 증상을 보이기는 했지만 생명에는 지장이 없었다.

이들이 먹은 요리 재료는 황 씨가 이틀 전 인근 저수지에서 직접 잡아 온 것으로 알려졌다.

경찰이 황 씨의 사인을 밝히기 위해 이들이 남긴 음식을 수거해 국립과학수사연구원에 분석 의뢰한 결과 두꺼비 살갗에서 발견되는 '부포탈린'이라는 독극물이 검출됐다.

경찰은 이들이 먹은 황소개구리에 두꺼비 일부가 섞여 변을 당한 것으로 보고 있다.
  • 황소개구리로 착각해 두꺼비 요리해 먹은 50대 사망
    • 입력 2017.04.21 (16:55)
    • 수정 2017.04.21 (17:03)
    인터넷 뉴스
황소개구리로 착각해 두꺼비 요리해 먹은 50대 사망
두꺼비를 황소개구리로 착각해 요리해 먹은 50대 남성이 숨졌다.

대전 대덕경찰서에 따르면 지난달 9일 오후 8시 30분쯤 대전시 덕암동의 한 식당에서 황 모(57.남)씨 등 3명이 황씨가 잡아온 황소개구리 5마리로 요리를 해 먹은 뒤 구토와 호흡곤란 등의 증세를 보여 119구급대에 의해 병원으로 옮겨졌지만 다음날 새벽 황씨가 숨졌다.

요리를 함께 먹은 두 명도 비슷한 증상을 보이기는 했지만 생명에는 지장이 없었다.

이들이 먹은 요리 재료는 황 씨가 이틀 전 인근 저수지에서 직접 잡아 온 것으로 알려졌다.

경찰이 황 씨의 사인을 밝히기 위해 이들이 남긴 음식을 수거해 국립과학수사연구원에 분석 의뢰한 결과 두꺼비 살갗에서 발견되는 '부포탈린'이라는 독극물이 검출됐다.

경찰은 이들이 먹은 황소개구리에 두꺼비 일부가 섞여 변을 당한 것으로 보고 있다.
뉴스플러스
정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