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BS NEWS

뉴스

외출하고 돌아오니 집 사라져…입주민 ‘망연자실’
외출하고 돌아오니 집 사라져…입주민 ‘망연자실’
"외출했다 돌아와 보니 살던 집이 없어졌어요"부산시 남구 문현동의 한 빌라에 살고 있던 A씨는...
[고현장] ‘실종자를 찾아라’…日, 슈퍼 태풍 속 노인 ‘긴급 구조’
[고현장] ‘실종자를 찾아라’…日, 슈퍼 태풍 속 노인 ‘긴급 구조’
초대형 태풍 제21호 란이 일본 열도를 통과해 태평양으로 빠져나갔습니다. 태풍 란은 곳에 따라...

TV엔 없다

프로그램

최신뉴스 정지 최신뉴스 재생 최신뉴스 이전기사 최신뉴스 다음기사
기상·재해
기상·재해 뉴스 멈춤 기상·재해 뉴스 시작
뉴스 검색
洪 ‘성범죄 모의’ 파문 “대선후보 사퇴하라”…“관여한 것 아니야”
입력 2017.04.21 (17:03) | 수정 2017.04.21 (17:09) 뉴스 5
동영상영역 시작
洪 ‘성범죄 모의’ 파문 “대선후보 사퇴하라”…“관여한 것 아니야” 저작권
동영상영역 끝
홍준표 자유한국당 대선후보가 자신이 저술한 책을 통해 대학시절 약물을 이용해 친구의 성범죄 모의에 가담했다고 밝힌 사실이 뒤늦게 알려져 파문이 일고 있습니다.

홍 후보는 지난 2005년 발간한 '나 돌아가고 싶다'라는 책에서 대학교 1학년 때 하숙집 친구에게 돼지 흥분제를 구해주기로 했으며 해당 친구가 이를 이용해 여학생을 상대로 성범죄를 시도했으나 미수에 그쳤다고 기술했습니다.

이에 대해 국민의당 선대위 김경록 대변인은 홍 후보가 성폭력의 공범임이 드러난 이상 대선 후보로 인정할 수 없다며 사퇴를 촉구했습니다.

바른정당 유승민 대선후보는 이런 사람이 어떻게 대선 후보가 될 수 있느냐고 비판했으며 같은 당 전·현직 여성 의원 10명은 홍 후보 규탄 기자회견을 열었습니다.

이와관련해 홍 후보는 45년 전 하숙 당시 다른 대학생들의 얘기를 기재한 것이라며 그 일에 관여한 것은 아니라고 해명했습니다.
  • 洪 ‘성범죄 모의’ 파문 “대선후보 사퇴하라”…“관여한 것 아니야”
    • 입력 2017.04.21 (17:03)
    • 수정 2017.04.21 (17:09)
    뉴스 5
洪 ‘성범죄 모의’ 파문 “대선후보 사퇴하라”…“관여한 것 아니야”
홍준표 자유한국당 대선후보가 자신이 저술한 책을 통해 대학시절 약물을 이용해 친구의 성범죄 모의에 가담했다고 밝힌 사실이 뒤늦게 알려져 파문이 일고 있습니다.

홍 후보는 지난 2005년 발간한 '나 돌아가고 싶다'라는 책에서 대학교 1학년 때 하숙집 친구에게 돼지 흥분제를 구해주기로 했으며 해당 친구가 이를 이용해 여학생을 상대로 성범죄를 시도했으나 미수에 그쳤다고 기술했습니다.

이에 대해 국민의당 선대위 김경록 대변인은 홍 후보가 성폭력의 공범임이 드러난 이상 대선 후보로 인정할 수 없다며 사퇴를 촉구했습니다.

바른정당 유승민 대선후보는 이런 사람이 어떻게 대선 후보가 될 수 있느냐고 비판했으며 같은 당 전·현직 여성 의원 10명은 홍 후보 규탄 기자회견을 열었습니다.

이와관련해 홍 후보는 45년 전 하숙 당시 다른 대학생들의 얘기를 기재한 것이라며 그 일에 관여한 것은 아니라고 해명했습니다.
사사건건
정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