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BS NEWS

뉴스

“나열해서 보고하지 말고 집중 토론합시다”
문 대통령 “나열해서 보고하지 말고 집중 토론합시다”
문재인 대통령이 22일(오늘) 과학기술정보통신부와 방송통신위원회를 시작으로 새 정부 첫...
‘익숙하지만 너무 몰랐던’ 생리대 독성 논란…위해성 평가 시급
‘익숙하지만 너무 몰랐던’ 생리대 독성 논란
경기도 안양에 거주하는 30대 직장인 이 모 씨는 요즘 고민이 깊다. 몸은 건강한데, 몇 달 전부터 뚜렷한 이유 없이 생리가 불규칙해졌기...

TV엔 없다

프로그램

최신뉴스 정지 최신뉴스 재생 최신뉴스 이전기사 최신뉴스 다음기사
기상·재해
기상·재해 뉴스 멈춤 기상·재해 뉴스 시작
뉴스 검색
  • 기사인쇄
  • 기사본문 글자 크게
  • 기사본문 글자 작게
해외여행 불만 50% ↑…사드 보복 등으로 예약 취소 원인
입력 2017.04.21 (17:12) | 수정 2017.04.21 (17:17) 인터넷 뉴스
해외여행 불만 50% ↑…사드 보복 등으로 예약 취소 원인
'사드(고고도미사일방어체계·THAAD)' 갈등의 여파로 중국행 여행을 취소하는 사례가 늘면서, 관련 소비자 불만과 분쟁도 잇따르고 있다.

21일 한국소비자원에 따르면 지난 3월 '1372 소비자상담센터'에 접수된 해외여행 관련 상담은 모두 1천556건으로, 전월(1천118건)보다 39.2% 늘었다. 작년 3월(1천32건)과 비교하면 무려 50.8%나 많다.

상담 유형별로는 계약해제·해지나 위약금 관련 건이 전체의 53.8%(838건)로 가장 많았다. 모집 인원 미달로 여행상품 자체가 취소됐으나 계약금 환급이 지연되는 등의 계약불이행이 14.4%(225건)를 차지했다.

소비자원 관계자는 "사드 문제 탓에 중국 현지 분위기가 좋지 않다는 보도를 접한 예약자들이 여행상품 계약을 취소하는 경우가 크게 늘었기 때문"이라며 "취소에 따른 위약금 등이 너무 많다는 게 소비자들의 불만"이라고 전했다.

이 밖에 새 학기가 시작되는 시기인 만큼 3월 학습지 관련 상담(486건)이 2월(341건)보다 42.5%(145건)나 늘었고, "상조업체가 폐업한 뒤 보상금을 제대로 주지 않았다"는 등의 상조서비스 관련 상담(1천16건) 역시 작년 같은 달(613건)보다 65.7%(403건) 급증했다.
  • 해외여행 불만 50% ↑…사드 보복 등으로 예약 취소 원인
    • 입력 2017.04.21 (17:12)
    • 수정 2017.04.21 (17:17)
    인터넷 뉴스
해외여행 불만 50% ↑…사드 보복 등으로 예약 취소 원인
'사드(고고도미사일방어체계·THAAD)' 갈등의 여파로 중국행 여행을 취소하는 사례가 늘면서, 관련 소비자 불만과 분쟁도 잇따르고 있다.

21일 한국소비자원에 따르면 지난 3월 '1372 소비자상담센터'에 접수된 해외여행 관련 상담은 모두 1천556건으로, 전월(1천118건)보다 39.2% 늘었다. 작년 3월(1천32건)과 비교하면 무려 50.8%나 많다.

상담 유형별로는 계약해제·해지나 위약금 관련 건이 전체의 53.8%(838건)로 가장 많았다. 모집 인원 미달로 여행상품 자체가 취소됐으나 계약금 환급이 지연되는 등의 계약불이행이 14.4%(225건)를 차지했다.

소비자원 관계자는 "사드 문제 탓에 중국 현지 분위기가 좋지 않다는 보도를 접한 예약자들이 여행상품 계약을 취소하는 경우가 크게 늘었기 때문"이라며 "취소에 따른 위약금 등이 너무 많다는 게 소비자들의 불만"이라고 전했다.

이 밖에 새 학기가 시작되는 시기인 만큼 3월 학습지 관련 상담(486건)이 2월(341건)보다 42.5%(145건)나 늘었고, "상조업체가 폐업한 뒤 보상금을 제대로 주지 않았다"는 등의 상조서비스 관련 상담(1천16건) 역시 작년 같은 달(613건)보다 65.7%(403건) 급증했다.
사사건건
정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