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BS NEWS

뉴스

중국 “억울하다” 부글부글…“판커신 ‘나쁜 손’이 문제”
중국 “억울하다” 부글부글…“판커신 ‘나쁜 손’이 문제”
어제(20일) 쇼트트랙 여자 3,000m 계주에서 금메달을 딴 심석희 선수의 SNS에 댓글이 폭주...
거장이라던 그들의 ‘민낯’…“치졸한 권력, 터질 게 터졌다!”
거장이라던 그들의 ‘민낯’…“치졸한 권력, 터질 게 터졌다!”
서지현 검사의 용기 있는 고백으로 시작된 ‘미투(Me Too)운동’이 정계, 재계, 문화연술계 등...

TV엔 없다

프로그램

평창동계올림픽
최신뉴스 정지 최신뉴스 재생 최신뉴스 이전기사 최신뉴스 다음기사
기상·재해
기상·재해 뉴스 멈춤 기상·재해 뉴스 시작
뉴스 검색
  • 기사인쇄
  • 기사본문 글자 크게
  • 기사본문 글자 작게
해외여행 불만 50% ↑…사드 보복 등으로 예약 취소 원인
입력 2017.04.21 (17:12) | 수정 2017.04.21 (17:17) 인터넷 뉴스
해외여행 불만 50% ↑…사드 보복 등으로 예약 취소 원인
'사드(고고도미사일방어체계·THAAD)' 갈등의 여파로 중국행 여행을 취소하는 사례가 늘면서, 관련 소비자 불만과 분쟁도 잇따르고 있다.

21일 한국소비자원에 따르면 지난 3월 '1372 소비자상담센터'에 접수된 해외여행 관련 상담은 모두 1천556건으로, 전월(1천118건)보다 39.2% 늘었다. 작년 3월(1천32건)과 비교하면 무려 50.8%나 많다.

상담 유형별로는 계약해제·해지나 위약금 관련 건이 전체의 53.8%(838건)로 가장 많았다. 모집 인원 미달로 여행상품 자체가 취소됐으나 계약금 환급이 지연되는 등의 계약불이행이 14.4%(225건)를 차지했다.

소비자원 관계자는 "사드 문제 탓에 중국 현지 분위기가 좋지 않다는 보도를 접한 예약자들이 여행상품 계약을 취소하는 경우가 크게 늘었기 때문"이라며 "취소에 따른 위약금 등이 너무 많다는 게 소비자들의 불만"이라고 전했다.

이 밖에 새 학기가 시작되는 시기인 만큼 3월 학습지 관련 상담(486건)이 2월(341건)보다 42.5%(145건)나 늘었고, "상조업체가 폐업한 뒤 보상금을 제대로 주지 않았다"는 등의 상조서비스 관련 상담(1천16건) 역시 작년 같은 달(613건)보다 65.7%(403건) 급증했다.
  • 해외여행 불만 50% ↑…사드 보복 등으로 예약 취소 원인
    • 입력 2017.04.21 (17:12)
    • 수정 2017.04.21 (17:17)
    인터넷 뉴스
해외여행 불만 50% ↑…사드 보복 등으로 예약 취소 원인
'사드(고고도미사일방어체계·THAAD)' 갈등의 여파로 중국행 여행을 취소하는 사례가 늘면서, 관련 소비자 불만과 분쟁도 잇따르고 있다.

21일 한국소비자원에 따르면 지난 3월 '1372 소비자상담센터'에 접수된 해외여행 관련 상담은 모두 1천556건으로, 전월(1천118건)보다 39.2% 늘었다. 작년 3월(1천32건)과 비교하면 무려 50.8%나 많다.

상담 유형별로는 계약해제·해지나 위약금 관련 건이 전체의 53.8%(838건)로 가장 많았다. 모집 인원 미달로 여행상품 자체가 취소됐으나 계약금 환급이 지연되는 등의 계약불이행이 14.4%(225건)를 차지했다.

소비자원 관계자는 "사드 문제 탓에 중국 현지 분위기가 좋지 않다는 보도를 접한 예약자들이 여행상품 계약을 취소하는 경우가 크게 늘었기 때문"이라며 "취소에 따른 위약금 등이 너무 많다는 게 소비자들의 불만"이라고 전했다.

이 밖에 새 학기가 시작되는 시기인 만큼 3월 학습지 관련 상담(486건)이 2월(341건)보다 42.5%(145건)나 늘었고, "상조업체가 폐업한 뒤 보상금을 제대로 주지 않았다"는 등의 상조서비스 관련 상담(1천16건) 역시 작년 같은 달(613건)보다 65.7%(403건) 급증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