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2년 만에 새 ‘제주 올레길’ 13.5km 개장
입력 2017.04.21 (17:16) 수정 2017.04.21 (17:24) 뉴스 5
동영상영역 시작
2년 만에 새 ‘제주 올레길’ 13.5km 개장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이제는 제주여행에서 빠질 수 없는 코스 가운데 하나가 올레길인데요,

걷기 열풍을 불러오며 해외까지 진출한 제주 올레길이 2년 만에 새로운 코스를 선보입니다.

최은진 기자입니다.

<리포트>

봄기운 가득한 제주 서부 해안의 쪽빛 바다를 끼고 굽이굽이 오솔길이 이어집니다.

이번에 새로 선보이는 제주올레 15-B 코스는 제주시 한림항에서 고내포구까지 길이 13.5km, 걸어서 5시간 정도 걸리는 구간입니다.

기존의 15-A 코스가 한라산 중턱 숲과 언덕의 정취를 담고 있다면 15-B 코스는 제주 해안의 참모습을 오롯이 즐길 수 있습니다.

걷는 동안 제주의 마을 포구와 해녀학교, 카페거리와 해수욕장을 지나게 돼 볼거리도 다양합니다.

지난 2007년 서귀포시 성산읍에 1코스가 처음 열린 지 어느덧 10년.

2012년 11월에 21코스가 개장하면서 제주를 한 바퀴 도는 길이 완성됐고, 제주의 부속 섬인 우도와 추자도에도 올레길이 생겼습니다.

5년 전에는 바다 건너 일본 규슈에까지 올레 열풍이 퍼져 일본에만 19번째 올레길이 생겼습니다.

오는 6월에는 몽골에도 상륙합니다.

2015년 5월 개통한 3-B 코스에 이어 2년 만에 새로 선보이는 이번 올레길 개장 행사는 내일 코스 시작점인 한림항에서 열립니다.

KBS 뉴스 최은진입니다.
  • 2년 만에 새 ‘제주 올레길’ 13.5km 개장
    • 입력 2017.04.21 (17:16)
    • 수정 2017.04.21 (17:24)
    뉴스 5
2년 만에 새 ‘제주 올레길’ 13.5km 개장
<앵커 멘트>

이제는 제주여행에서 빠질 수 없는 코스 가운데 하나가 올레길인데요,

걷기 열풍을 불러오며 해외까지 진출한 제주 올레길이 2년 만에 새로운 코스를 선보입니다.

최은진 기자입니다.

<리포트>

봄기운 가득한 제주 서부 해안의 쪽빛 바다를 끼고 굽이굽이 오솔길이 이어집니다.

이번에 새로 선보이는 제주올레 15-B 코스는 제주시 한림항에서 고내포구까지 길이 13.5km, 걸어서 5시간 정도 걸리는 구간입니다.

기존의 15-A 코스가 한라산 중턱 숲과 언덕의 정취를 담고 있다면 15-B 코스는 제주 해안의 참모습을 오롯이 즐길 수 있습니다.

걷는 동안 제주의 마을 포구와 해녀학교, 카페거리와 해수욕장을 지나게 돼 볼거리도 다양합니다.

지난 2007년 서귀포시 성산읍에 1코스가 처음 열린 지 어느덧 10년.

2012년 11월에 21코스가 개장하면서 제주를 한 바퀴 도는 길이 완성됐고, 제주의 부속 섬인 우도와 추자도에도 올레길이 생겼습니다.

5년 전에는 바다 건너 일본 규슈에까지 올레 열풍이 퍼져 일본에만 19번째 올레길이 생겼습니다.

오는 6월에는 몽골에도 상륙합니다.

2015년 5월 개통한 3-B 코스에 이어 2년 만에 새로 선보이는 이번 올레길 개장 행사는 내일 코스 시작점인 한림항에서 열립니다.

KBS 뉴스 최은진입니다.
뉴스 5 전체보기
기자 정보
    댓글영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