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BS NEWS

뉴스

추경안 국회 통과…공무원 증원 규모 축소
추경안 국회 통과…공무원 증원 규모 축소
"가결되었음을 선포합니다." 추가경정예산안이 제출 45일 만에 국회 문턱을 넘었습...
무인도까지 위태위태…노랑부리백로는 어디로?
무인도까지 위태위태…노랑부리백로는 어디로?
새하얀 몸, 매서운 눈매, 머리 뒤로 갈기처럼 늘어진 깃털을 날리는 모습이 사뭇 당당합니다...

TV엔 없다

프로그램

기상·재해
기상·재해 뉴스 멈춤 기상·재해 뉴스 시작
뉴스 검색
  • 기사인쇄
  • 기사본문 글자 크게
  • 기사본문 글자 작게
[영상] ‘꽉 찬 진흙·엉킨 집기…’ 세월호 내부 영상 첫 공개 ISSUE
입력 2017.04.21 (17:38) 인터넷 뉴스
동영상영역 시작
[영상] ‘꽉 찬 진흙·엉킨 집기…’ 세월호 내부 영상 첫 공개 저작권
동영상영역 끝
오늘(21일) 세월호 선체 내부 CCTV 영상이 처음으로 공개됐다. 이날 공개된 영상은 이틀 전인 19일 선체 내부에서 수색 작업을 하는 것을 촬영한 것이다.

영상 속 세월호의 바닥은 진흙으로 가득하며 그 위로 수납장을 비롯한 각종 집기가 어지럽게 엉켜 있다.

작업자들이 수색을 방해하는 널판을 손으로 빼내려 하지만 빠지지 않자 돌출된 부분을 소형 전기톱으로 잘라내는 모습도 영상에 담겼다.

협소한 장소와 활용할 수 있는 도구가 제한된 상황에서 하루 1~2m 전진하는 정도로, 작업에 속도가 붙지 않고 있다.

상황이 이렇자 수색 장기화를 우려하는 미수습자 가족들은 근본적인 대책을 요구하고 있고, 선체조사위원회는 수색 방식 변경을 검토 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 [영상] ‘꽉 찬 진흙·엉킨 집기…’ 세월호 내부 영상 첫 공개
    • 입력 2017.04.21 (17:38)
    인터넷 뉴스
[영상] ‘꽉 찬 진흙·엉킨 집기…’ 세월호 내부 영상 첫 공개
오늘(21일) 세월호 선체 내부 CCTV 영상이 처음으로 공개됐다. 이날 공개된 영상은 이틀 전인 19일 선체 내부에서 수색 작업을 하는 것을 촬영한 것이다.

영상 속 세월호의 바닥은 진흙으로 가득하며 그 위로 수납장을 비롯한 각종 집기가 어지럽게 엉켜 있다.

작업자들이 수색을 방해하는 널판을 손으로 빼내려 하지만 빠지지 않자 돌출된 부분을 소형 전기톱으로 잘라내는 모습도 영상에 담겼다.

협소한 장소와 활용할 수 있는 도구가 제한된 상황에서 하루 1~2m 전진하는 정도로, 작업에 속도가 붙지 않고 있다.

상황이 이렇자 수색 장기화를 우려하는 미수습자 가족들은 근본적인 대책을 요구하고 있고, 선체조사위원회는 수색 방식 변경을 검토 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뉴스플러스
정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