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BS NEWS

뉴스

미등록 42만 명…참전용사 찾습니다!
미등록 42만 명…참전용사 찾습니다!
6.25 전쟁 최대 격전지의 하나였던 강원도 백암산 전투. 국군 사상자만 만 4천 명이 넘었던 이 전투에서 포탄 파면에 맞아 죽을 고비를 넘겼던...
원시림의 전형 ‘칠선계곡’…‘예약탐방제’의 결실
원시림의 전형 ‘칠선계곡’…‘예약탐방제’의 결실
하늘을 가린 나뭇잎, 대낮인데도 어둡습니다. 계곡 초입부터 지리산 정상까지 9.7km, 나무로...

TV엔 없다

프로그램

기상·재해
기상·재해 뉴스 멈춤 기상·재해 뉴스 시작
뉴스 검색
  • 기사인쇄
  • 기사본문 글자 크게
  • 기사본문 글자 작게
[영상] ‘꽉 찬 진흙·엉킨 집기…’ 세월호 내부 영상 첫 공개 ISSUE
입력 2017.04.21 (17:38) 인터넷 뉴스
동영상영역 시작
[영상] ‘꽉 찬 진흙·엉킨 집기…’ 세월호 내부 영상 첫 공개 저작권
동영상영역 끝
오늘(21일) 세월호 선체 내부 CCTV 영상이 처음으로 공개됐다. 이날 공개된 영상은 이틀 전인 19일 선체 내부에서 수색 작업을 하는 것을 촬영한 것이다.

영상 속 세월호의 바닥은 진흙으로 가득하며 그 위로 수납장을 비롯한 각종 집기가 어지럽게 엉켜 있다.

작업자들이 수색을 방해하는 널판을 손으로 빼내려 하지만 빠지지 않자 돌출된 부분을 소형 전기톱으로 잘라내는 모습도 영상에 담겼다.

협소한 장소와 활용할 수 있는 도구가 제한된 상황에서 하루 1~2m 전진하는 정도로, 작업에 속도가 붙지 않고 있다.

상황이 이렇자 수색 장기화를 우려하는 미수습자 가족들은 근본적인 대책을 요구하고 있고, 선체조사위원회는 수색 방식 변경을 검토 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 [영상] ‘꽉 찬 진흙·엉킨 집기…’ 세월호 내부 영상 첫 공개
    • 입력 2017.04.21 (17:38)
    인터넷 뉴스
[영상] ‘꽉 찬 진흙·엉킨 집기…’ 세월호 내부 영상 첫 공개
오늘(21일) 세월호 선체 내부 CCTV 영상이 처음으로 공개됐다. 이날 공개된 영상은 이틀 전인 19일 선체 내부에서 수색 작업을 하는 것을 촬영한 것이다.

영상 속 세월호의 바닥은 진흙으로 가득하며 그 위로 수납장을 비롯한 각종 집기가 어지럽게 엉켜 있다.

작업자들이 수색을 방해하는 널판을 손으로 빼내려 하지만 빠지지 않자 돌출된 부분을 소형 전기톱으로 잘라내는 모습도 영상에 담겼다.

협소한 장소와 활용할 수 있는 도구가 제한된 상황에서 하루 1~2m 전진하는 정도로, 작업에 속도가 붙지 않고 있다.

상황이 이렇자 수색 장기화를 우려하는 미수습자 가족들은 근본적인 대책을 요구하고 있고, 선체조사위원회는 수색 방식 변경을 검토 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뉴스플러스
정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