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BS NEWS

뉴스

신생아 4명 사망 충격 “하늘에선 아프지 않길…또 그 병원?”
충격적인 신생아 사망, “또 그 병원? 하늘에선 제발…”
서울 양천구 이대목동병원에서 어젯밤(16일) 2시간 사이에 신생아 4명이 숨진 사건이 알려지자...
[앵커&리포트] 식탁 위 주인공은 밥!…외식업계의 ‘밥맛 경쟁’
식탁 위 주인공은 밥!…외식업계의 ‘밥맛 경쟁’
얼핏 봐선 꼭 음료수 진열대 같죠? 자세히 보니 병 안에 쌀이 들어있습니다. 이른바 보틀라이스입니다. 그만큼 우리...

TV엔 없다

프로그램

최신뉴스 정지 최신뉴스 재생 최신뉴스 이전기사 최신뉴스 다음기사
기상·재해
기상·재해 뉴스 멈춤 기상·재해 뉴스 시작
뉴스 검색
  • 기사인쇄
  • 기사본문 글자 크게
  • 기사본문 글자 작게
‘제대혈 불법시술’ 차병원 회장 일가 처벌 면해
입력 2017.04.21 (17:40) | 수정 2017.04.21 (18:30) 인터넷 뉴스
‘제대혈 불법시술’ 차병원 회장 일가 처벌 면해
산모로부터 기증받은 연구용 제대혈을 불법 시술받은 차광렬 차병원 그룹 총괄회장과 가족들이 형사 처벌을 면하게 됐다.

차 회장 일가가 불법 시술을 대가로 차병원 제대혈 은행장에게 유무형의 이득을 제공한 정황이 확인되지 않았기 때문이다.

경기 분당경찰서는 제대혈 관리와 연구에 관한 법률 위반과 업무상 횡령 혐의로 차병원 제대혈 은행장 강 모 교수를 기소 의견으로 검찰에 송치할 예정이라고 21일 밝혔다.

또, 강 교수가 연구용 제대혈을 임의로 빼돌린 것을 알면서도 방조한 혐의로 차병원 의사 김 모 교수 등 3명, 차바이오텍이 불법 배양한 세포 치료제를 차 회장 일가에게 투여하고도 진료기록부를 작성하지 않은 혐의(의료법 위반)로 차병원 의사 이 모 교수 등을 기소 의견으로 검찰에 송치할 예정이다.

강 교수는 지난 2014년 11월부터 지난해 10월까지 차병원 제대혈 은행에 보관 중인 연구용 제대혈 28유닛(1유닛당 80∼100㏄)을 임의로 반출해 차 회장 부부와 그의 부친 고 차경섭 명예 이사장에게 14차례에 걸쳐 제대혈 시술을 한 혐의를 받고 있다.

경찰은 산모로부터 기증받은 제대혈은 차병원 법인 소유인데도 불구, 강 교수가 임의로 반출한 점을 근거로 업무상 횡령 혐의도 적용했다.

김 교수 등은 강 교수가 제대혈은행장 지위를 이용해 제대혈을 빼돌리는 것을 알면서도 눈감아 준 혐의를 받고 있다.

강 교수로부터 제대혈 시술을 받은 차 회장 등 일가는 처벌을 면하게 됐다.

경찰은 시술을 받은 차 회장 일가도 처벌할 수 있을 것으로 보고 참고인 신분으로 수사해왔지만 차 회장 일가가 제대혈 시술을 대가로 강 교수에게 제대혈 은행장 자리를 보존해주는 등의 반대급부를 부여한 정황은 포착되지 않았다.

경찰 관계자는 "계좌와 휴대전화 통화 내역 등을 분석했으나 차 회장 일가가 강 교수에게 반대급부를 부여한 정황은 나오지 않았다"며 "다음 주중에 강 교수 등 5명을 기소 의견으로 검찰에 송치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 ‘제대혈 불법시술’ 차병원 회장 일가 처벌 면해
    • 입력 2017.04.21 (17:40)
    • 수정 2017.04.21 (18:30)
    인터넷 뉴스
‘제대혈 불법시술’ 차병원 회장 일가 처벌 면해
산모로부터 기증받은 연구용 제대혈을 불법 시술받은 차광렬 차병원 그룹 총괄회장과 가족들이 형사 처벌을 면하게 됐다.

차 회장 일가가 불법 시술을 대가로 차병원 제대혈 은행장에게 유무형의 이득을 제공한 정황이 확인되지 않았기 때문이다.

경기 분당경찰서는 제대혈 관리와 연구에 관한 법률 위반과 업무상 횡령 혐의로 차병원 제대혈 은행장 강 모 교수를 기소 의견으로 검찰에 송치할 예정이라고 21일 밝혔다.

또, 강 교수가 연구용 제대혈을 임의로 빼돌린 것을 알면서도 방조한 혐의로 차병원 의사 김 모 교수 등 3명, 차바이오텍이 불법 배양한 세포 치료제를 차 회장 일가에게 투여하고도 진료기록부를 작성하지 않은 혐의(의료법 위반)로 차병원 의사 이 모 교수 등을 기소 의견으로 검찰에 송치할 예정이다.

강 교수는 지난 2014년 11월부터 지난해 10월까지 차병원 제대혈 은행에 보관 중인 연구용 제대혈 28유닛(1유닛당 80∼100㏄)을 임의로 반출해 차 회장 부부와 그의 부친 고 차경섭 명예 이사장에게 14차례에 걸쳐 제대혈 시술을 한 혐의를 받고 있다.

경찰은 산모로부터 기증받은 제대혈은 차병원 법인 소유인데도 불구, 강 교수가 임의로 반출한 점을 근거로 업무상 횡령 혐의도 적용했다.

김 교수 등은 강 교수가 제대혈은행장 지위를 이용해 제대혈을 빼돌리는 것을 알면서도 눈감아 준 혐의를 받고 있다.

강 교수로부터 제대혈 시술을 받은 차 회장 등 일가는 처벌을 면하게 됐다.

경찰은 시술을 받은 차 회장 일가도 처벌할 수 있을 것으로 보고 참고인 신분으로 수사해왔지만 차 회장 일가가 제대혈 시술을 대가로 강 교수에게 제대혈 은행장 자리를 보존해주는 등의 반대급부를 부여한 정황은 포착되지 않았다.

경찰 관계자는 "계좌와 휴대전화 통화 내역 등을 분석했으나 차 회장 일가가 강 교수에게 반대급부를 부여한 정황은 나오지 않았다"며 "다음 주중에 강 교수 등 5명을 기소 의견으로 검찰에 송치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사사건건
정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