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BS NEWS

뉴스

[취재후] 고깃집 화재 알고보니…기름 때가 불길로
고깃집 화재 알고보니…기름 때가 불길로
"불났다는 기사 보면 가슴이 철렁하죠. 우리 가게도 그렇게 될까 봐... 그런데 방법이 없어요. 불이 안나길 바라는 수밖에..." 지난 19일 저녁 7시쯤 서울...
[취재후] “임금보다 근무 환경”…청년 일자리 대안
“임금보다 근무 환경”…청년 일자리 대안
영화 속 캐릭터나 동물 모양 등 다양한 스티커를 선택해 나만의 사진을 만들 수 있도록 한 스마트폰 카메라 앱, 한 번쯤은 사용해보셨을 텐데요...

TV엔 없다

프로그램

U-20 월드컵
최신뉴스 정지 최신뉴스 재생 최신뉴스 이전기사 최신뉴스 다음기사
기상·재해
기상·재해 뉴스 멈춤 기상·재해 뉴스 시작
뉴스 검색
  • 기사인쇄
  • 기사본문 글자 크게
  • 기사본문 글자 작게
‘제대혈 불법시술’ 차병원 회장 일가 처벌 면해
입력 2017.04.21 (17:40) | 수정 2017.04.21 (18:30) 인터넷 뉴스
‘제대혈 불법시술’ 차병원 회장 일가 처벌 면해
산모로부터 기증받은 연구용 제대혈을 불법 시술받은 차광렬 차병원 그룹 총괄회장과 가족들이 형사 처벌을 면하게 됐다.

차 회장 일가가 불법 시술을 대가로 차병원 제대혈 은행장에게 유무형의 이득을 제공한 정황이 확인되지 않았기 때문이다.

경기 분당경찰서는 제대혈 관리와 연구에 관한 법률 위반과 업무상 횡령 혐의로 차병원 제대혈 은행장 강 모 교수를 기소 의견으로 검찰에 송치할 예정이라고 21일 밝혔다.

또, 강 교수가 연구용 제대혈을 임의로 빼돌린 것을 알면서도 방조한 혐의로 차병원 의사 김 모 교수 등 3명, 차바이오텍이 불법 배양한 세포 치료제를 차 회장 일가에게 투여하고도 진료기록부를 작성하지 않은 혐의(의료법 위반)로 차병원 의사 이 모 교수 등을 기소 의견으로 검찰에 송치할 예정이다.

강 교수는 지난 2014년 11월부터 지난해 10월까지 차병원 제대혈 은행에 보관 중인 연구용 제대혈 28유닛(1유닛당 80∼100㏄)을 임의로 반출해 차 회장 부부와 그의 부친 고 차경섭 명예 이사장에게 14차례에 걸쳐 제대혈 시술을 한 혐의를 받고 있다.

경찰은 산모로부터 기증받은 제대혈은 차병원 법인 소유인데도 불구, 강 교수가 임의로 반출한 점을 근거로 업무상 횡령 혐의도 적용했다.

김 교수 등은 강 교수가 제대혈은행장 지위를 이용해 제대혈을 빼돌리는 것을 알면서도 눈감아 준 혐의를 받고 있다.

강 교수로부터 제대혈 시술을 받은 차 회장 등 일가는 처벌을 면하게 됐다.

경찰은 시술을 받은 차 회장 일가도 처벌할 수 있을 것으로 보고 참고인 신분으로 수사해왔지만 차 회장 일가가 제대혈 시술을 대가로 강 교수에게 제대혈 은행장 자리를 보존해주는 등의 반대급부를 부여한 정황은 포착되지 않았다.

경찰 관계자는 "계좌와 휴대전화 통화 내역 등을 분석했으나 차 회장 일가가 강 교수에게 반대급부를 부여한 정황은 나오지 않았다"며 "다음 주중에 강 교수 등 5명을 기소 의견으로 검찰에 송치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 ‘제대혈 불법시술’ 차병원 회장 일가 처벌 면해
    • 입력 2017.04.21 (17:40)
    • 수정 2017.04.21 (18:30)
    인터넷 뉴스
‘제대혈 불법시술’ 차병원 회장 일가 처벌 면해
산모로부터 기증받은 연구용 제대혈을 불법 시술받은 차광렬 차병원 그룹 총괄회장과 가족들이 형사 처벌을 면하게 됐다.

차 회장 일가가 불법 시술을 대가로 차병원 제대혈 은행장에게 유무형의 이득을 제공한 정황이 확인되지 않았기 때문이다.

경기 분당경찰서는 제대혈 관리와 연구에 관한 법률 위반과 업무상 횡령 혐의로 차병원 제대혈 은행장 강 모 교수를 기소 의견으로 검찰에 송치할 예정이라고 21일 밝혔다.

또, 강 교수가 연구용 제대혈을 임의로 빼돌린 것을 알면서도 방조한 혐의로 차병원 의사 김 모 교수 등 3명, 차바이오텍이 불법 배양한 세포 치료제를 차 회장 일가에게 투여하고도 진료기록부를 작성하지 않은 혐의(의료법 위반)로 차병원 의사 이 모 교수 등을 기소 의견으로 검찰에 송치할 예정이다.

강 교수는 지난 2014년 11월부터 지난해 10월까지 차병원 제대혈 은행에 보관 중인 연구용 제대혈 28유닛(1유닛당 80∼100㏄)을 임의로 반출해 차 회장 부부와 그의 부친 고 차경섭 명예 이사장에게 14차례에 걸쳐 제대혈 시술을 한 혐의를 받고 있다.

경찰은 산모로부터 기증받은 제대혈은 차병원 법인 소유인데도 불구, 강 교수가 임의로 반출한 점을 근거로 업무상 횡령 혐의도 적용했다.

김 교수 등은 강 교수가 제대혈은행장 지위를 이용해 제대혈을 빼돌리는 것을 알면서도 눈감아 준 혐의를 받고 있다.

강 교수로부터 제대혈 시술을 받은 차 회장 등 일가는 처벌을 면하게 됐다.

경찰은 시술을 받은 차 회장 일가도 처벌할 수 있을 것으로 보고 참고인 신분으로 수사해왔지만 차 회장 일가가 제대혈 시술을 대가로 강 교수에게 제대혈 은행장 자리를 보존해주는 등의 반대급부를 부여한 정황은 포착되지 않았다.

경찰 관계자는 "계좌와 휴대전화 통화 내역 등을 분석했으나 차 회장 일가가 강 교수에게 반대급부를 부여한 정황은 나오지 않았다"며 "다음 주중에 강 교수 등 5명을 기소 의견으로 검찰에 송치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뉴스플러스
정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