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BS NEWS

뉴스

[취재후] 고깃집 화재 알고보니…기름 때가 불길로
고깃집 화재 알고보니…기름 때가 불길로
"불났다는 기사 보면 가슴이 철렁하죠. 우리 가게도 그렇게 될까 봐... 그런데 방법이 없어요. 불이 안나길 바라는 수밖에..." 지난 19일 저녁 7시쯤 서울...
[취재후] “임금보다 근무 환경”…청년 일자리 대안
“임금보다 근무 환경”…청년 일자리 대안
영화 속 캐릭터나 동물 모양 등 다양한 스티커를 선택해 나만의 사진을 만들 수 있도록 한 스마트폰 카메라 앱, 한 번쯤은 사용해보셨을 텐데요...

TV엔 없다

프로그램

U-20 월드컵
최신뉴스 정지 최신뉴스 재생 최신뉴스 이전기사 최신뉴스 다음기사
기상·재해
기상·재해 뉴스 멈춤 기상·재해 뉴스 시작
뉴스 검색
  • 기사인쇄
  • 기사본문 글자 크게
  • 기사본문 글자 작게
머스크, 새 스타트업 CEO 맡아…‘텔레파시 소통’ 목표
입력 2017.04.21 (17:51) | 수정 2017.04.21 (18:29) 인터넷 뉴스
머스크, 새 스타트업 CEO 맡아…‘텔레파시 소통’ 목표
테슬라 창업자이자 최고경영자인 일론 머스크가 최근 자신이 세운 스타트업 뉴럴링크(Neuralink)의 CEO를 맡고, 두뇌와 컴퓨터를 통합해 인간이 언젠가 "텔레파시"로 소통하도록 만들 것이라고 밝혔다.

머스크는 20일(현지시간) 블로그 웨이트벗와이(Wait But Why) 인터뷰에서 인간 뇌와 컴퓨터를 연결하기 위해 회사를 설립했다는 월스트리트저널(WSJ)의 최근 보도를 확인했다.

뉴럴링크는 두뇌 접속으로 인간의 언어를 대체하려 한다. 머스크는 말을 하지 않고도 다른 사람과 텔레파시로 소통할 수 있게 될 것이라고 밝혔다.

머스트는 "다른 사람과 함께 생각한다는 것이 어떨지 제대로 알기는 어렵다"면서 "단체가 함께 생각하는 개념은 더욱 기이할 것"이라고 말했다.

머스크는 우선 뉴럴링크가 약 4년 뒤에 뇌졸중, 뇌병변, 마비와 기억 문제 등 뇌 손상을 치료하는 데 도움이 될 장비를 출시하는 것이 목표라고 말했다.

이어 "8∼10년 정도 뒤에는 정상적인 사람이 이용할 수 있게 될 것"이라면서 "규제 승인 시기, 장비가 장애가 있는 사람들에게 잘 작동하는지에 많이 달려 있다"고 말했다.
  • 머스크, 새 스타트업 CEO 맡아…‘텔레파시 소통’ 목표
    • 입력 2017.04.21 (17:51)
    • 수정 2017.04.21 (18:29)
    인터넷 뉴스
머스크, 새 스타트업 CEO 맡아…‘텔레파시 소통’ 목표
테슬라 창업자이자 최고경영자인 일론 머스크가 최근 자신이 세운 스타트업 뉴럴링크(Neuralink)의 CEO를 맡고, 두뇌와 컴퓨터를 통합해 인간이 언젠가 "텔레파시"로 소통하도록 만들 것이라고 밝혔다.

머스크는 20일(현지시간) 블로그 웨이트벗와이(Wait But Why) 인터뷰에서 인간 뇌와 컴퓨터를 연결하기 위해 회사를 설립했다는 월스트리트저널(WSJ)의 최근 보도를 확인했다.

뉴럴링크는 두뇌 접속으로 인간의 언어를 대체하려 한다. 머스크는 말을 하지 않고도 다른 사람과 텔레파시로 소통할 수 있게 될 것이라고 밝혔다.

머스트는 "다른 사람과 함께 생각한다는 것이 어떨지 제대로 알기는 어렵다"면서 "단체가 함께 생각하는 개념은 더욱 기이할 것"이라고 말했다.

머스크는 우선 뉴럴링크가 약 4년 뒤에 뇌졸중, 뇌병변, 마비와 기억 문제 등 뇌 손상을 치료하는 데 도움이 될 장비를 출시하는 것이 목표라고 말했다.

이어 "8∼10년 정도 뒤에는 정상적인 사람이 이용할 수 있게 될 것"이라면서 "규제 승인 시기, 장비가 장애가 있는 사람들에게 잘 작동하는지에 많이 달려 있다"고 말했다.
뉴스플러스
정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