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BS NEWS

뉴스

[취재후] 고깃집 화재 알고보니…기름 때가 불길로
고깃집 화재 알고보니…기름 때가 불길로
"불났다는 기사 보면 가슴이 철렁하죠. 우리 가게도 그렇게 될까 봐... 그런데 방법이 없어요. 불이 안나길 바라는 수밖에..." 지난 19일 저녁 7시쯤 서울...
[특파원리포트] 日, 대학 등록금 공짜 될까?
日, 대학 등록금 공짜 될까?
아베 총리는 지난 3일 일본 헌법 제정 70주년을 맞아, 헌법 개정을 추진하는 단체 행사에 보낸 영상 메시지를 통해 헌법 개정 추진 방향과 2020년 개정 헌법...

TV엔 없다

프로그램

U-20 월드컵
최신뉴스 정지 최신뉴스 재생 최신뉴스 이전기사 최신뉴스 다음기사
기상·재해
기상·재해 뉴스 멈춤 기상·재해 뉴스 시작
뉴스 검색
  • 기사인쇄
  • 기사본문 글자 크게
  • 기사본문 글자 작게
홍준표 “바른정당 돌아오라”…“‘거짓말’ 文, 대통령 자격 없어” ISSUE
입력 2017.04.21 (17:51) | 수정 2017.04.21 (18:28) 인터넷 뉴스
홍준표 “바른정당 돌아오라”…“‘거짓말’ 文, 대통령 자격 없어”
자유한국당 홍준표 대선후보는 21일(오늘) "바른정당 분들에게 호소한다. 이 땅에 보수우파 정권을 세우기 위해 이제는 돌아와달라"고 밝혔다.

홍 후보는 이날 경상북도 포항시 죽도시장에서 거점 유세를 하고 "탄핵 때문에 갈라졌지만 이제 탄핵은 끝났다"며 이같이 말했다.

홍 후보는 "바른정당 분들이 우리 한국당으로 돌아와서 선거에서 이기고 한국당을 대개혁해서 이 땅의 참다운 보수정당으로 만들도록 한국당 후보로서 호소한다"고 거듭 밝혔다.

그러면서 바른정당 유승민 후보에 대해 "기호 2번만이 유일한 우파이고 4번은 볼 것도 없다. 거기는 배신자 정당이니까"라고 규정했다.

더불어민주당 문재인 후보를 겨냥해 송민순 전 외교통상부 장관의 이날 메모 공개를 고리로 "메모를 보니까 문 후보가 북한 인권결의안을 결정할 때 북한에 물어본 게 확실히 밝혀졌다"고 비판했다.

이어 "어떻게 대통령이 될 사람이 이런 엄청난 거짓말을 하고도 대통령을 하려고 할 수 있나"면서 "대통령의 거짓말은 5천만 국민의 생명과 재산을 위태롭게 한다"고 꼬집었다.

홍 후보는 또 "노무현 정권 때, 문재인 씨가 청와대에서 근무할 때 국방백서에서 '주적'이란 말을 삭제했다. 그걸 2010년 제가 원내대표를 할 때 국방부에 이야기해서 '북한 주적'의 개념을 살려놨다"고 공격했다.

국민의당 안철수 후보에 대해서는 "좌측도 발을 반쯤 걸치고 우측도 발을 반쯤 걸어놓고 어떻게 하면 양쪽에서 표를 받아 대통령 한 번 해볼까 하는 사람"이라며 "그런 사람이 대통령이 되면 갈지자 행보를 한다"고 비판했다.
  • 홍준표 “바른정당 돌아오라”…“‘거짓말’ 文, 대통령 자격 없어”
    • 입력 2017.04.21 (17:51)
    • 수정 2017.04.21 (18:28)
    인터넷 뉴스
홍준표 “바른정당 돌아오라”…“‘거짓말’ 文, 대통령 자격 없어”
자유한국당 홍준표 대선후보는 21일(오늘) "바른정당 분들에게 호소한다. 이 땅에 보수우파 정권을 세우기 위해 이제는 돌아와달라"고 밝혔다.

홍 후보는 이날 경상북도 포항시 죽도시장에서 거점 유세를 하고 "탄핵 때문에 갈라졌지만 이제 탄핵은 끝났다"며 이같이 말했다.

홍 후보는 "바른정당 분들이 우리 한국당으로 돌아와서 선거에서 이기고 한국당을 대개혁해서 이 땅의 참다운 보수정당으로 만들도록 한국당 후보로서 호소한다"고 거듭 밝혔다.

그러면서 바른정당 유승민 후보에 대해 "기호 2번만이 유일한 우파이고 4번은 볼 것도 없다. 거기는 배신자 정당이니까"라고 규정했다.

더불어민주당 문재인 후보를 겨냥해 송민순 전 외교통상부 장관의 이날 메모 공개를 고리로 "메모를 보니까 문 후보가 북한 인권결의안을 결정할 때 북한에 물어본 게 확실히 밝혀졌다"고 비판했다.

이어 "어떻게 대통령이 될 사람이 이런 엄청난 거짓말을 하고도 대통령을 하려고 할 수 있나"면서 "대통령의 거짓말은 5천만 국민의 생명과 재산을 위태롭게 한다"고 꼬집었다.

홍 후보는 또 "노무현 정권 때, 문재인 씨가 청와대에서 근무할 때 국방백서에서 '주적'이란 말을 삭제했다. 그걸 2010년 제가 원내대표를 할 때 국방부에 이야기해서 '북한 주적'의 개념을 살려놨다"고 공격했다.

국민의당 안철수 후보에 대해서는 "좌측도 발을 반쯤 걸치고 우측도 발을 반쯤 걸어놓고 어떻게 하면 양쪽에서 표를 받아 대통령 한 번 해볼까 하는 사람"이라며 "그런 사람이 대통령이 되면 갈지자 행보를 한다"고 비판했다.
이슈
뉴스플러스
정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