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BS NEWS

뉴스

[취재후] “교재비 환급받으세요” 직장인들 속인 ‘그 놈 목소리’
“교재비 환급받으세요” 직장인들 속인 ‘그 놈 목소리’
4년 전 한 출판사에서 어학 교재를 샀던 49살 왕 모 씨에게 최근 한 통의 전화가 걸려왔다. 텔레마케터 임 모...
[취재후] 수학 수업 들여다 보니…‘수포자’ 역대 최대
수학 수업 들여다 보니…‘수포자’ 역대 최대
◆5에서 -2를 빼면 왜 7인지 따지는 수업 "그러니까 너는 왜 그렇게 생각한 거냐구"서울 월촌중학교 1학년 수학 시간에 나온 질문입니다...

TV엔 없다

프로그램

2017대선
최신뉴스 정지 최신뉴스 재생 최신뉴스 이전기사 최신뉴스 다음기사
기상·재해
기상·재해 뉴스 멈춤 기상·재해 뉴스 시작
뉴스 검색
  • 기사인쇄
  • 기사본문 글자 크게
  • 기사본문 글자 작게
샐러드 만들어주는 로봇 ‘샐리’ 탄생
입력 2017.04.21 (18:08) | 수정 2017.04.21 (19:34) 인터넷 뉴스
샐러드 만들어주는 로봇 ‘샐리’ 탄생
샐러드를 만들어주는 로봇이 탄생했다.

음식 서비스 로봇 개발업체 초보틱스(Chowbotics)는 고객의 주문대로 샐러드를 만들어주는 로봇 '샐리'를 개발했다고 미국 CNN 머니가 20일(현지시간) 보도했다.

샐리는 현금자동입출금기(ATM) 크기보다 살짝 큰 크기에 내부는 약 1℃를 유지하는 식재료 통 21개를 갖추고 있다. 전면에는 유리가 붙어 있어 내부 재료를 들여다볼 수 있고, 터치스크린으로 주문을 받는다.

이용자는 터치스크린에서 정해진 조리법의 샐러드를 주문할 수도 있고 입맛대로 케일, 올리브, 토마토, 로메인 상추 등의 식재료를 더하거나 뺄 수 있다.

초보틱스의 켈리 올라자르는 "샐리는 최고의 직원"이라며 "잠을 자지도 휴가를 가지도 않고 거의 아플 일도 없다"고 설명했다.

샐리 가격은 3만 달러(약 3천400만원)에 달하지만, 실리콘밸리의 전일근무 식당 종업원의 연봉이 4만 달러에 달하는 것에 비하면 상대적으로 싼 편이다.

다만 이 로봇은 야채를 씻거나 썰고 나를 수 없어서 직원이 하루에 최소 두 번은 내부를 청소하고 재료를 다시 채워야 한다고 CNN머니는 전했다.
  • 샐러드 만들어주는 로봇 ‘샐리’ 탄생
    • 입력 2017.04.21 (18:08)
    • 수정 2017.04.21 (19:34)
    인터넷 뉴스
샐러드 만들어주는 로봇 ‘샐리’ 탄생
샐러드를 만들어주는 로봇이 탄생했다.

음식 서비스 로봇 개발업체 초보틱스(Chowbotics)는 고객의 주문대로 샐러드를 만들어주는 로봇 '샐리'를 개발했다고 미국 CNN 머니가 20일(현지시간) 보도했다.

샐리는 현금자동입출금기(ATM) 크기보다 살짝 큰 크기에 내부는 약 1℃를 유지하는 식재료 통 21개를 갖추고 있다. 전면에는 유리가 붙어 있어 내부 재료를 들여다볼 수 있고, 터치스크린으로 주문을 받는다.

이용자는 터치스크린에서 정해진 조리법의 샐러드를 주문할 수도 있고 입맛대로 케일, 올리브, 토마토, 로메인 상추 등의 식재료를 더하거나 뺄 수 있다.

초보틱스의 켈리 올라자르는 "샐리는 최고의 직원"이라며 "잠을 자지도 휴가를 가지도 않고 거의 아플 일도 없다"고 설명했다.

샐리 가격은 3만 달러(약 3천400만원)에 달하지만, 실리콘밸리의 전일근무 식당 종업원의 연봉이 4만 달러에 달하는 것에 비하면 상대적으로 싼 편이다.

다만 이 로봇은 야채를 씻거나 썰고 나를 수 없어서 직원이 하루에 최소 두 번은 내부를 청소하고 재료를 다시 채워야 한다고 CNN머니는 전했다.
뉴스플러스
정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