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BS NEWS

뉴스

[영상] 교황에게 장난치는 트럼프의 ‘나쁜 손’…알고보니
[영상] 교황에게 장난치는 트럼프의 ‘나쁜 손’…알고보니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프란치스코 교황의 손등을 만지며 장난을 치다 퇴짜를 맞는...
[사건후] 목욕탕에서 일하던 부잣집 며느리 알고 보니…
목욕탕에서 일하던 부잣집 며느리 알고 보니…
A(51·여)씨는 지난 2012년 12월부터 1년여 동안 부산 진구의 한 목욕탕에서 세신사로 근무했다...

TV엔 없다

프로그램

U-20 월드컵
최신뉴스 정지 최신뉴스 재생 최신뉴스 이전기사 최신뉴스 다음기사
기상·재해
기상·재해 뉴스 멈춤 기상·재해 뉴스 시작
뉴스 검색
  • 기사인쇄
  • 기사본문 글자 크게
  • 기사본문 글자 작게
軍, 군의·수의사관 임관식…신임장교 788명 배출
입력 2017.04.21 (18:13) | 수정 2017.04.21 (19:34) 인터넷 뉴스
軍, 군의·수의사관 임관식…신임장교 788명 배출
우리 군이 군의·수의사관 임관식을 열고, 신임 장교 788명을 배출했다.

국군의무사령부는 오늘(21일) "대전 국군의무학교에서 제47기 의무사관과 제14기 수의사관 임관식을 열었다"며 "이번 임관식에서 788명의 신임 의무·수의 장교들이 배출됐다"고 밝혔다.

이번에 임관한 신임 장교 가운데, 지난 2012년 이후 5년 만에 배출된 여군 장교인 류미선(29) 중위는 "수의 장교로서 군용 동물 건강관리, 장병 예방의무 등 전 분야에 걸쳐 전문성을 발휘하고 싶다"며 "군 수의 발전을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황인무 차관은 축사에서 "장병의 생명과 건강을 지키는 것은 국가의 안보와 직결된 중차대한 사명"이라며 "인성과 전문성을 두루 갖춰 장병의 건강 증진과 전투력 향상에 최선을 다해 달라"고 당부했다.
  • 軍, 군의·수의사관 임관식…신임장교 788명 배출
    • 입력 2017.04.21 (18:13)
    • 수정 2017.04.21 (19:34)
    인터넷 뉴스
軍, 군의·수의사관 임관식…신임장교 788명 배출
우리 군이 군의·수의사관 임관식을 열고, 신임 장교 788명을 배출했다.

국군의무사령부는 오늘(21일) "대전 국군의무학교에서 제47기 의무사관과 제14기 수의사관 임관식을 열었다"며 "이번 임관식에서 788명의 신임 의무·수의 장교들이 배출됐다"고 밝혔다.

이번에 임관한 신임 장교 가운데, 지난 2012년 이후 5년 만에 배출된 여군 장교인 류미선(29) 중위는 "수의 장교로서 군용 동물 건강관리, 장병 예방의무 등 전 분야에 걸쳐 전문성을 발휘하고 싶다"며 "군 수의 발전을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황인무 차관은 축사에서 "장병의 생명과 건강을 지키는 것은 국가의 안보와 직결된 중차대한 사명"이라며 "인성과 전문성을 두루 갖춰 장병의 건강 증진과 전투력 향상에 최선을 다해 달라"고 당부했다.
뉴스플러스
정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