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BS NEWS

뉴스

[취재후] 개인 과외비, 생활비로 쓰여진 공작비…국정원 비밀주의 악용
개인 생활비로 쓰여진 공작비…국정원 비밀주의 악용
공작은 항상 은밀하고 치밀하게 이뤄진다. 상대방에게 전략이 탄로 나는 건 곧 공작의 실패를...
‘농약 검출 달걀’에 불안감 증폭…정부 “인체에 해롭진 않아”
‘농약 검출 달걀’ 불안감 증폭…정부 “인체에 해롭진 않아”
친환경 산란계 농장에서 44년 전 국내에서 사용이 금지된 농약인 ‘DDT’가 검출된 사실이 뒤늦게...

TV엔 없다

프로그램

최신뉴스 정지 최신뉴스 재생 최신뉴스 이전기사 최신뉴스 다음기사
기상·재해
기상·재해 뉴스 멈춤 기상·재해 뉴스 시작
뉴스 검색
  • 기사인쇄
  • 기사본문 글자 크게
  • 기사본문 글자 작게
中 “유엔 안보리, 北미사일 발사 규탄성명 채택 환영”
입력 2017.04.21 (18:16) | 수정 2017.04.21 (19:33) 인터넷 뉴스
中 “유엔 안보리, 北미사일 발사 규탄성명 채택 환영”
유엔 안전보장이사회(안보리)가 20일(현지시간) 북한의 탄도미사일 발사 실험에 대해 강력히 규탄하고 도발 자제를 촉구하는 언론성명을 만장일치로 채택한 데 대해 중국이 환영의 뜻을 밝혔다.

루캉 중국 외교부 대변인은 21일 정례브리핑에서 언론성명이 만장일치로 통과한 것에 대해 "중국을 포함한 안보리 구성원들이 공동 노력해 언론성명에 대해 공통된 인식을 하고, 한목소리를 내 매우 기쁘다"고 밝혔다.

루캉 대변인은 "이번 성명은 북한이 안보리 결의를 위반하고 탄도미사일을 발사한 것에 반대를 표하고, 또 대화를 통해 문제를 해결한다는 입장을 재차 천명했다"며 "현재 한반도 정세에서 유관 각국은 반드시 자제하는 자세를 유지해야 하고, 지역 정세 긴장시킬 수 있는 어떤 행동도 해서는 안 된다"고 강조했다.

또 북한을 대화 테이블로 불러올 수 있다면 중국이 원유 공급 중단을 고려할 수도 있느냐는 질문에는 "가정된 상황에 대해서는 답변할 수 없다"며 "한반도 문제에 관해서는 지엽적인 것과 근본적인 것을 함께 다스릴 수 있는 종합적인 대책이 필요하다"고 기존 입장을 반복했다.

아울러 북한 석탄 운반선들이 최근 중국 항구에 정박했는데 이전에 제재를 받았던 일부 선박도 포함됐다는 보도에 대해 "안보리 구성원으로서 중국은 2월 18일 북한산 석탄 수입을 중단한 이후로 엄격하게 북한산 석탄 수입을 중단하고 있다고 책임지고 말할 수 있다"며 강력히 부인했다.
  • 中 “유엔 안보리, 北미사일 발사 규탄성명 채택 환영”
    • 입력 2017.04.21 (18:16)
    • 수정 2017.04.21 (19:33)
    인터넷 뉴스
中 “유엔 안보리, 北미사일 발사 규탄성명 채택 환영”
유엔 안전보장이사회(안보리)가 20일(현지시간) 북한의 탄도미사일 발사 실험에 대해 강력히 규탄하고 도발 자제를 촉구하는 언론성명을 만장일치로 채택한 데 대해 중국이 환영의 뜻을 밝혔다.

루캉 중국 외교부 대변인은 21일 정례브리핑에서 언론성명이 만장일치로 통과한 것에 대해 "중국을 포함한 안보리 구성원들이 공동 노력해 언론성명에 대해 공통된 인식을 하고, 한목소리를 내 매우 기쁘다"고 밝혔다.

루캉 대변인은 "이번 성명은 북한이 안보리 결의를 위반하고 탄도미사일을 발사한 것에 반대를 표하고, 또 대화를 통해 문제를 해결한다는 입장을 재차 천명했다"며 "현재 한반도 정세에서 유관 각국은 반드시 자제하는 자세를 유지해야 하고, 지역 정세 긴장시킬 수 있는 어떤 행동도 해서는 안 된다"고 강조했다.

또 북한을 대화 테이블로 불러올 수 있다면 중국이 원유 공급 중단을 고려할 수도 있느냐는 질문에는 "가정된 상황에 대해서는 답변할 수 없다"며 "한반도 문제에 관해서는 지엽적인 것과 근본적인 것을 함께 다스릴 수 있는 종합적인 대책이 필요하다"고 기존 입장을 반복했다.

아울러 북한 석탄 운반선들이 최근 중국 항구에 정박했는데 이전에 제재를 받았던 일부 선박도 포함됐다는 보도에 대해 "안보리 구성원으로서 중국은 2월 18일 북한산 석탄 수입을 중단한 이후로 엄격하게 북한산 석탄 수입을 중단하고 있다고 책임지고 말할 수 있다"며 강력히 부인했다.
사사건건
정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