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이슈4·16 세월호 참사 4주기…선체 직립 성공
선체 수색 영상 첫 공개…“수색 방식 바꿔달라”
입력 2017.04.21 (19:07) 수정 2017.04.21 (19:14) 뉴스 7
동영상영역 시작
선체 수색 영상 첫 공개…“수색 방식 바꿔달라”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세월호 선체를 수색하는 내부 CCTV 영상이 공개됐습니다.

나흘째 이어진 수색 작업의 속도가 더디자 미수습자 가족들은 수색 방식을 바꿔달라고 요구했습니다.

보도에 최혜진 기자입니다.

<리포트>

세월호 4층 객실 쪽 출입구.

이곳으로 들어간 작업자들이 좁은 공간에서 목재를 잘라내며 내부를 수색합니다.

구조물과 집기가 위태롭게 쏟아져 있는 상황.

장갑 낀 손으로 일일이 펄을 제거하고 장비를 옮깁니다.

작업 속도가 좀체 나지 않습니다.

세월호 안에 들어가 이런 상황을 직접 확인한 미수습자 가족들이 수색 방식을 바꿔 달라고 요구했습니다.

<인터뷰> 이금희(미수습자 가족 대표) : "수습 작업은 사실상 전혀 진척이 없었습니다. 이런 식으로는 미수습자 수습은 얼마나 긴 시간이 걸릴 지 모르는 막막한 상황입니다."

작업자들이 나흘 동안 수색한 곳은 객실 진출입구 2곳입니다.

이곳을 통해 10여 미터를 진입했습니다.

구겨진 철판 틈새마다 펄이 쌓여있고, 큰 집기는 빼내지 못했습니다.

이 때문에 선체조사위원회는 안전한 범위 안에서 선체를 부분 절단하는 방식도 검토하고 있습니다.

<녹취> 김창준(선체조사위원장) : "전부 절개가 아니고 부분 절개, 지금 천공 2개를 허용했는데 좀 더 여러개 허용할 수 있을 것 같습니다."

이런 가운데 국방부 유해발굴감식단도 오늘부터 선체 수색에 투입됐습니다.

KBS 뉴스 최혜진입니다.
  • 선체 수색 영상 첫 공개…“수색 방식 바꿔달라”
    • 입력 2017.04.21 (19:07)
    • 수정 2017.04.21 (19:14)
    뉴스 7
선체 수색 영상 첫 공개…“수색 방식 바꿔달라”
<앵커 멘트>

세월호 선체를 수색하는 내부 CCTV 영상이 공개됐습니다.

나흘째 이어진 수색 작업의 속도가 더디자 미수습자 가족들은 수색 방식을 바꿔달라고 요구했습니다.

보도에 최혜진 기자입니다.

<리포트>

세월호 4층 객실 쪽 출입구.

이곳으로 들어간 작업자들이 좁은 공간에서 목재를 잘라내며 내부를 수색합니다.

구조물과 집기가 위태롭게 쏟아져 있는 상황.

장갑 낀 손으로 일일이 펄을 제거하고 장비를 옮깁니다.

작업 속도가 좀체 나지 않습니다.

세월호 안에 들어가 이런 상황을 직접 확인한 미수습자 가족들이 수색 방식을 바꿔 달라고 요구했습니다.

<인터뷰> 이금희(미수습자 가족 대표) : "수습 작업은 사실상 전혀 진척이 없었습니다. 이런 식으로는 미수습자 수습은 얼마나 긴 시간이 걸릴 지 모르는 막막한 상황입니다."

작업자들이 나흘 동안 수색한 곳은 객실 진출입구 2곳입니다.

이곳을 통해 10여 미터를 진입했습니다.

구겨진 철판 틈새마다 펄이 쌓여있고, 큰 집기는 빼내지 못했습니다.

이 때문에 선체조사위원회는 안전한 범위 안에서 선체를 부분 절단하는 방식도 검토하고 있습니다.

<녹취> 김창준(선체조사위원장) : "전부 절개가 아니고 부분 절개, 지금 천공 2개를 허용했는데 좀 더 여러개 허용할 수 있을 것 같습니다."

이런 가운데 국방부 유해발굴감식단도 오늘부터 선체 수색에 투입됐습니다.

KBS 뉴스 최혜진입니다.
뉴스 7 전체보기
기자 정보
    댓글영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