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BS NEWS

뉴스

[취재후] “교재비 환급받으세요” 직장인들 속인 ‘그 놈 목소리’
“교재비 환급받으세요” 직장인들 속인 ‘그 놈 목소리’
4년 전 한 출판사에서 어학 교재를 샀던 49살 왕 모 씨에게 최근 한 통의 전화가 걸려왔다. 텔레마케터 임 모...
[취재후] 수학 수업 들여다 보니…‘수포자’ 역대 최대
수학 수업 들여다 보니…‘수포자’ 역대 최대
◆5에서 -2를 빼면 왜 7인지 따지는 수업 "그러니까 너는 왜 그렇게 생각한 거냐구"서울 월촌중학교 1학년 수학 시간에 나온 질문입니다...

TV엔 없다

프로그램

2017대선
최신뉴스 정지 최신뉴스 재생 최신뉴스 이전기사 최신뉴스 다음기사
기상·재해
기상·재해 뉴스 멈춤 기상·재해 뉴스 시작
뉴스 검색
구속집행정지 중 도주한 최규선 체포
입력 2017.04.21 (19:10) | 수정 2017.04.21 (19:51) 뉴스 7
동영상영역 시작
구속집행정지 중 도주한 최규선 체포 저작권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과거 세간을 떠들썩하게 했던 '최규선 게이트'의 장본인 최규선 씨가 구속 집행정지기간 도주한 지 보름 만인 어제 체포됐습니다.

검찰은 최 씨가 은신한 전남 순천에 함께 있던 30대 여성도 체포해 최 씨의 도주 경위를 조사했습니다.

계현우 기자가 취재했습니다.

<리포트>

최규선 씨가 탄 차량이 서울구치소 정문을 통과합니다.

최 씨는 어젯밤 9시 쯤 은신처인 전남 순천의 한 아파트에서 검찰 수사관에 체포됐습니다.

구속집행정지가 종료되기 직전인 지난 6일, 서울 강남의 한 병원에서 도주한 지 보름만입니다.

검찰은 최 씨의 은신을 도운 혐의로 체포영장을 발부 받아 최 씨와 함께 있던 30대 여성도 체포했습니다.

검찰은 최 씨가 도주하고 나서 통화내역 분석을 통해 최 씨를 추적해왔습니다.

최 씨는 회삿돈 416억 원 가량을 횡령한 혐의 등으로 기소돼 지난해 11월, 징역 5년을 선고받고 법정 구속됐습니다.

최 씨는 2심 재판 과정에서 녹내장 치료를 이유로 구속집행 정지 신청을 냈고, 이후 이를 2차례 연장하고 나서 세 번째 연장 신청이 받아들여지지 않자 달아났습니다.

최 씨는 김대중 정부 시절, 김 전 대통령의 3남 홍걸 씨를 등에 업고 각종 이권에 개입한 권력형 비리 사건을 일으켰습니다.

검찰은 도주 경위를 조사하기 위해 오늘 구치소에 있는 최 씨에게 소환을 통보했지만, 최 씨는 건강상의 이유로 조사에 응하지 않았습니다.

검찰은 최 씨와 함께 붙잡은 여성을 소환해 조사하고 해당 여성의 신병처리도 결정할 방침입니다.

KBS 뉴스 계현우입니다.
  • 구속집행정지 중 도주한 최규선 체포
    • 입력 2017.04.21 (19:10)
    • 수정 2017.04.21 (19:51)
    뉴스 7
구속집행정지 중 도주한 최규선 체포
<앵커 멘트>

과거 세간을 떠들썩하게 했던 '최규선 게이트'의 장본인 최규선 씨가 구속 집행정지기간 도주한 지 보름 만인 어제 체포됐습니다.

검찰은 최 씨가 은신한 전남 순천에 함께 있던 30대 여성도 체포해 최 씨의 도주 경위를 조사했습니다.

계현우 기자가 취재했습니다.

<리포트>

최규선 씨가 탄 차량이 서울구치소 정문을 통과합니다.

최 씨는 어젯밤 9시 쯤 은신처인 전남 순천의 한 아파트에서 검찰 수사관에 체포됐습니다.

구속집행정지가 종료되기 직전인 지난 6일, 서울 강남의 한 병원에서 도주한 지 보름만입니다.

검찰은 최 씨의 은신을 도운 혐의로 체포영장을 발부 받아 최 씨와 함께 있던 30대 여성도 체포했습니다.

검찰은 최 씨가 도주하고 나서 통화내역 분석을 통해 최 씨를 추적해왔습니다.

최 씨는 회삿돈 416억 원 가량을 횡령한 혐의 등으로 기소돼 지난해 11월, 징역 5년을 선고받고 법정 구속됐습니다.

최 씨는 2심 재판 과정에서 녹내장 치료를 이유로 구속집행 정지 신청을 냈고, 이후 이를 2차례 연장하고 나서 세 번째 연장 신청이 받아들여지지 않자 달아났습니다.

최 씨는 김대중 정부 시절, 김 전 대통령의 3남 홍걸 씨를 등에 업고 각종 이권에 개입한 권력형 비리 사건을 일으켰습니다.

검찰은 도주 경위를 조사하기 위해 오늘 구치소에 있는 최 씨에게 소환을 통보했지만, 최 씨는 건강상의 이유로 조사에 응하지 않았습니다.

검찰은 최 씨와 함께 붙잡은 여성을 소환해 조사하고 해당 여성의 신병처리도 결정할 방침입니다.

KBS 뉴스 계현우입니다.
뉴스플러스
정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