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BS NEWS

뉴스

[단독] “5.18 당시 해병대도 이동” 기록 확인…“발포 명령 하달” 내용도
[단독] “5.18 당시 해병대도 이동” 기록 확인
5·18 민주화운동 당시 출격 명령을 받았다는 공군 조종사의 증언이 나온 가운데, 타 지역 해병대도 전남 지역으로 이동했다는 기록이 처음으로...
‘독도는 일본땅’ 日 포스터에 패러디로 맞불
‘독도는 일본땅’ 日 포스터에 패러디로 맞불
"다케시마가 일본의 고유 영토라는 것은 역사적, 국제법상으로도 명백하다. 한국은 이 섬을 불법 점거하고 있다. 전후 일관되게 평화국가의 길을 걸어온...

TV엔 없다

프로그램

최신뉴스 정지 최신뉴스 재생 최신뉴스 이전기사 최신뉴스 다음기사
기상·재해
기상·재해 뉴스 멈춤 기상·재해 뉴스 시작
뉴스 검색
  • 기사인쇄
  • 기사본문 글자 크게
  • 기사본문 글자 작게
세월호 수색 나흘째…유류품 36점·뼛조각 1점 추가 수습 ISSUE
입력 2017.04.21 (19:14) | 수정 2017.04.21 (19:44) 인터넷 뉴스
세월호 수색 나흘째…유류품 36점·뼛조각 1점 추가 수습
세월호 선체 수색 나흘째인 오늘(21일) 4층 객실 부분에 대한 수색 구역이 3곳으로 확대되면서 휴대전화 등 유류품 36점과 동물 뼈로 추정되는 뼛조각 등이 수습됐다.

해양수산부 세월호 현장수습본부는 이날 4층 객실 부분 선수와 선미 쪽 3개 진출입로를 동시 수색해 휴대전화와 전자기기 등 유류품 36점과 동물 뼈로 추정되는 뼛조각 1점을 수습했다고 밝혔다.

반잠수선에서 나온 펄을 체에 거르는 작업에서도 동물 뼈로 추정되는 뼛조각 4점이 발견됐다. 15cm 내외의 육안 확인이 어려운 상태의 미세한 실 모양 섬유상 물질도 1점 수습됐다.

수중수색이 이어지고 있는 침몰해역에서는 유류품이나 뼛조각이 나오지 않았다.

지금까지 수습된 유류품은 166점, 뼛조각은 47점이다. 구명조끼, 베개 등 기존 선내 비치물건 69점은 이날 폐기물로 재분류됐다.
  • 세월호 수색 나흘째…유류품 36점·뼛조각 1점 추가 수습
    • 입력 2017.04.21 (19:14)
    • 수정 2017.04.21 (19:44)
    인터넷 뉴스
세월호 수색 나흘째…유류품 36점·뼛조각 1점 추가 수습
세월호 선체 수색 나흘째인 오늘(21일) 4층 객실 부분에 대한 수색 구역이 3곳으로 확대되면서 휴대전화 등 유류품 36점과 동물 뼈로 추정되는 뼛조각 등이 수습됐다.

해양수산부 세월호 현장수습본부는 이날 4층 객실 부분 선수와 선미 쪽 3개 진출입로를 동시 수색해 휴대전화와 전자기기 등 유류품 36점과 동물 뼈로 추정되는 뼛조각 1점을 수습했다고 밝혔다.

반잠수선에서 나온 펄을 체에 거르는 작업에서도 동물 뼈로 추정되는 뼛조각 4점이 발견됐다. 15cm 내외의 육안 확인이 어려운 상태의 미세한 실 모양 섬유상 물질도 1점 수습됐다.

수중수색이 이어지고 있는 침몰해역에서는 유류품이나 뼛조각이 나오지 않았다.

지금까지 수습된 유류품은 166점, 뼛조각은 47점이다. 구명조끼, 베개 등 기존 선내 비치물건 69점은 이날 폐기물로 재분류됐다.
사사건건
정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