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BS NEWS

뉴스

[고현장] 갈 데까지 간 北美 ‘말 전쟁’, 강대강 대치의 끝은?
[고현장] 갈 데까지 간 北美 ‘말 전쟁’, 대치의 끝은?
‘북핵 문제’ 관련한 김정은과 트럼프의 팽팽한 기 싸움이 연일 뉴스에 나오면서 한반도에 긴장감이...
美, ‘국민의례 거부’ 무릎 꿇기 논란 확산
美, ‘국민의례 거부’ 무릎 꿇기 논란 확산…구단주·의원도 동참
미국 프로 풋볼 리그에서 선수들이 국민의례를 거부하는 '무릎꿇기'가 확산되고 논란도...

TV엔 없다

프로그램

최신뉴스 정지 최신뉴스 재생 최신뉴스 이전기사 최신뉴스 다음기사
기상·재해
기상·재해 뉴스 멈춤 기상·재해 뉴스 시작
뉴스 검색
2년 만에 새 올레길 개장…제주 해안 ‘만끽’
입력 2017.04.21 (19:17) | 수정 2017.04.21 (19:51) 뉴스 7
동영상영역 시작
2년 만에 새 올레길 개장…제주 해안 ‘만끽’ 저작권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이제는 제주여행에서 빠질 수 없는 코스 가운데 하나가 올레길인데요,

걷기 열풍을 불러오며 해외까지 진출한 올레길이 2년 만에 새로운 코스를 선보입니다.

김가람 기자입니다.

<리포트>

봄기운 가득한 제주 서부 쪽빛 바다를 끼고 굽이굽이 오솔길이 이어집니다.

새로 선보이는 제주올레 15-B 코스는 제주시 한림항에서 고내포구까지 길이 13.5km.

걸어서 5시간 걸리는 길입니다.

기존 15-A 코스가 한라산 중턱의 정취를 담고 있다면 15-B 코스는 제주 해안의 매력을 보여줍니다.

<인터뷰> 김민경(서울시 영등포구) : "바다가 굉장히 푸르고 넓어서 마음이 안정되고요, 유채꽃길이 있어서 사진 찍기도 좋고."

중간중간 포구와 해녀학교, 카페거리도 지나 볼거리가 다양합니다.

마을 안길로도 올레길이 이어져 있어 돌담이나 해안마을 풍경도 즐길 수 있습니다.

올레길은 10년 전 1코스를 시작으로 2012년에는 제주 일주코스가 완성됐고, 부속 섬인 우도와 추자도에도 퍼졌습니다.

5년 전에는 일본 규슈에 진출했고, 오는 6월에는 몽골에도 상륙합니다.

외부로 뻗어 가던 올레길이 제주에 새 길을 낸 것은 2015년 개통한 3-B 코스에 이어 2년 만,

<인터뷰> 박미정(제주올레 홍보마케팅실장) : "올레꾼들이 취향에 따라서 오름이냐 바다냐 선택할 수 있는 곳이라서 또 다른 인기코스가 (될 것 같습니다.)"

주말인 내일 개장식을 앞두고 벌써 올레꾼들을 설레게 하고 있습니다.

KBS 뉴스 김가람입니다.
  • 2년 만에 새 올레길 개장…제주 해안 ‘만끽’
    • 입력 2017.04.21 (19:17)
    • 수정 2017.04.21 (19:51)
    뉴스 7
2년 만에 새 올레길 개장…제주 해안 ‘만끽’
<앵커 멘트>

이제는 제주여행에서 빠질 수 없는 코스 가운데 하나가 올레길인데요,

걷기 열풍을 불러오며 해외까지 진출한 올레길이 2년 만에 새로운 코스를 선보입니다.

김가람 기자입니다.

<리포트>

봄기운 가득한 제주 서부 쪽빛 바다를 끼고 굽이굽이 오솔길이 이어집니다.

새로 선보이는 제주올레 15-B 코스는 제주시 한림항에서 고내포구까지 길이 13.5km.

걸어서 5시간 걸리는 길입니다.

기존 15-A 코스가 한라산 중턱의 정취를 담고 있다면 15-B 코스는 제주 해안의 매력을 보여줍니다.

<인터뷰> 김민경(서울시 영등포구) : "바다가 굉장히 푸르고 넓어서 마음이 안정되고요, 유채꽃길이 있어서 사진 찍기도 좋고."

중간중간 포구와 해녀학교, 카페거리도 지나 볼거리가 다양합니다.

마을 안길로도 올레길이 이어져 있어 돌담이나 해안마을 풍경도 즐길 수 있습니다.

올레길은 10년 전 1코스를 시작으로 2012년에는 제주 일주코스가 완성됐고, 부속 섬인 우도와 추자도에도 퍼졌습니다.

5년 전에는 일본 규슈에 진출했고, 오는 6월에는 몽골에도 상륙합니다.

외부로 뻗어 가던 올레길이 제주에 새 길을 낸 것은 2015년 개통한 3-B 코스에 이어 2년 만,

<인터뷰> 박미정(제주올레 홍보마케팅실장) : "올레꾼들이 취향에 따라서 오름이냐 바다냐 선택할 수 있는 곳이라서 또 다른 인기코스가 (될 것 같습니다.)"

주말인 내일 개장식을 앞두고 벌써 올레꾼들을 설레게 하고 있습니다.

KBS 뉴스 김가람입니다.
사사건건
정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