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BS NEWS

뉴스

[영상] “왼손은 없다”…‘아웃코스 장인’ 최민정의 폭풍 질주
[영상] “왼손은 없다”…‘아웃코스 장인’ 최민정의 폭풍 질주
쇼트트랙 최민정 1,500m 금메달, 더 이상 왼손은 없다.한국 여자 쇼트트랙의 에이스...
[단독] 이학수, ‘MB측 대납 요구’ 자수서…“이건희 승인” 진술
[단독] ‘이건희 그림자’ 이학수의 ‘MB-삼성 뒷거래’ 내막 고백
다스의 소송비 대납 혐의를 받고 있는 이학수 전 삼성그룹 부회장이 '청와대의 지시로 대납했다'는...

TV엔 없다

프로그램

평창동계올림픽
최신뉴스 정지 최신뉴스 재생 최신뉴스 이전기사 최신뉴스 다음기사
기상·재해
기상·재해 뉴스 멈춤 기상·재해 뉴스 시작
뉴스 검색
‘판결 불만’ 50대 男 법정서 자해 소동
입력 2017.04.21 (19:31) | 수정 2017.04.21 (19:36) 뉴스 7
동영상영역 시작
‘판결 불만’ 50대 男 법정서 자해 소동 저작권
동영상영역 끝
오늘 오전 10시 20분쯤 서울 서초구에 있는 서울고등법원 407호 법정에서 50대 남성 A씨가 항소심 판결 직후 결과에 불만을 품고 자해 소동을 벌였습니다.

흉기로 자신의 복부를 찌른 A 씨는 곧바로 병원으로 옮겨졌고 생명에는 지장이 없는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A 씨는 법정에 들어오기 전 보안검색대를 통과했지만, 흉기는 발각되지 않았습니다.
  • ‘판결 불만’ 50대 男 법정서 자해 소동
    • 입력 2017.04.21 (19:31)
    • 수정 2017.04.21 (19:36)
    뉴스 7
‘판결 불만’ 50대 男 법정서 자해 소동
오늘 오전 10시 20분쯤 서울 서초구에 있는 서울고등법원 407호 법정에서 50대 남성 A씨가 항소심 판결 직후 결과에 불만을 품고 자해 소동을 벌였습니다.

흉기로 자신의 복부를 찌른 A 씨는 곧바로 병원으로 옮겨졌고 생명에는 지장이 없는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A 씨는 법정에 들어오기 전 보안검색대를 통과했지만, 흉기는 발각되지 않았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