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BS NEWS

뉴스

[특파원리포트] 시진핑·후진타오·장쩌민의 동상이몽(同床異夢)
시진핑·후진타오·장쩌민의 동상이몽(同床異夢)
"19차 당대회에 시진핑 뒤로 장쩌민과 후진타오가 나란히 섰다"와~ 하는 함성과 함께 베이징 인민대회당에 앉아있던 공산당 대표자들과...
여론조사 초박빙…‘신고리 운명’ 내일 결정, 후폭풍 거셀 듯
여론조사 초박빙…‘신고리 운명’ 내일 발표, 후폭풍 거셀 듯
신고리 원자력발전소 5·6호기의 건설을 둘러싸고 중단과 재개 의견이 팽팽하게 갈렸다는 여론조사...

TV엔 없다

프로그램

최신뉴스 정지 최신뉴스 재생 최신뉴스 이전기사 최신뉴스 다음기사
기상·재해
기상·재해 뉴스 멈춤 기상·재해 뉴스 시작
뉴스 검색
‘판결 불만’ 50대 男 법정서 자해 소동
입력 2017.04.21 (19:31) | 수정 2017.04.21 (19:36) 뉴스 7
동영상영역 시작
‘판결 불만’ 50대 男 법정서 자해 소동 저작권
동영상영역 끝
오늘 오전 10시 20분쯤 서울 서초구에 있는 서울고등법원 407호 법정에서 50대 남성 A씨가 항소심 판결 직후 결과에 불만을 품고 자해 소동을 벌였습니다.

흉기로 자신의 복부를 찌른 A 씨는 곧바로 병원으로 옮겨졌고 생명에는 지장이 없는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A 씨는 법정에 들어오기 전 보안검색대를 통과했지만, 흉기는 발각되지 않았습니다.
  • ‘판결 불만’ 50대 男 법정서 자해 소동
    • 입력 2017.04.21 (19:31)
    • 수정 2017.04.21 (19:36)
    뉴스 7
‘판결 불만’ 50대 男 법정서 자해 소동
오늘 오전 10시 20분쯤 서울 서초구에 있는 서울고등법원 407호 법정에서 50대 남성 A씨가 항소심 판결 직후 결과에 불만을 품고 자해 소동을 벌였습니다.

흉기로 자신의 복부를 찌른 A 씨는 곧바로 병원으로 옮겨졌고 생명에는 지장이 없는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A 씨는 법정에 들어오기 전 보안검색대를 통과했지만, 흉기는 발각되지 않았습니다.
사사건건
정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