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BS NEWS

뉴스

이재용 재판 방청권 경쟁률 15대1, 박 전 대통령보다 높았다
이재용 재판 방청권 경쟁률 15대1, 박 전 대통령보다 높았다
‘세기의 재판’으로 불리는 이재용(49) 삼성전자 부회장에 대한 선고일이 사흘 앞으로 다가왔다...
[특파원리포트] ‘달이 태양을 삼켰네’…99년만의 개기일식 美 전역 열광
‘달이 태양을 삼켰네’…99년만 개기일식 美 전역 열광
‘달이 태양을 삼켰다'...개기일식 美 대륙 '들썩'로스앤젤레스 북쪽 산 위에 유명한 관광명소...

TV엔 없다

프로그램

최신뉴스 정지 최신뉴스 재생 최신뉴스 이전기사 최신뉴스 다음기사
기상·재해
기상·재해 뉴스 멈춤 기상·재해 뉴스 시작
뉴스 검색
  • 기사인쇄
  • 기사본문 글자 크게
  • 기사본문 글자 작게
경찰, 만취해 택시기사 때린 감사원 직원 입건
입력 2017.04.21 (19:39) | 수정 2017.04.21 (20:14) 인터넷 뉴스
경찰, 만취해 택시기사 때린 감사원 직원 입건
감사원 직원이 택시기사를 폭행한 혐의로 불구속 입건됐다.

서울 마포경찰서는 폭행 혐의로 감사원 직원 A 씨를 불구속 입건했다고 밝혔다.

감사원 4급 직원인 A 씨는 어젯밤(20일) 11시 30분쯤 서울 마포구 도화동에서 택시 요금을 달라는 택시 기사 김 모(64) 씨를 폭행한 혐의를 받고 있다.

경찰은 두 사람이 합의한 만큼, 조만간 A 씨를 불기소 의견으로 검찰에 송치할 예정이다.
  • 경찰, 만취해 택시기사 때린 감사원 직원 입건
    • 입력 2017.04.21 (19:39)
    • 수정 2017.04.21 (20:14)
    인터넷 뉴스
경찰, 만취해 택시기사 때린 감사원 직원 입건
감사원 직원이 택시기사를 폭행한 혐의로 불구속 입건됐다.

서울 마포경찰서는 폭행 혐의로 감사원 직원 A 씨를 불구속 입건했다고 밝혔다.

감사원 4급 직원인 A 씨는 어젯밤(20일) 11시 30분쯤 서울 마포구 도화동에서 택시 요금을 달라는 택시 기사 김 모(64) 씨를 폭행한 혐의를 받고 있다.

경찰은 두 사람이 합의한 만큼, 조만간 A 씨를 불기소 의견으로 검찰에 송치할 예정이다.
사사건건
정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