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BS NEWS

뉴스

추경안 국회 통과…공무원 증원 규모 축소
추경안 국회 통과…공무원 증원 규모 축소
"가결되었음을 선포합니다." 추가경정예산안이 제출 45일 만에 국회 문턱을 넘었습...
무인도까지 위태위태…노랑부리백로는 어디로?
무인도까지 위태위태…노랑부리백로는 어디로?
새하얀 몸, 매서운 눈매, 머리 뒤로 갈기처럼 늘어진 깃털을 날리는 모습이 사뭇 당당합니다...

TV엔 없다

프로그램

기상·재해
기상·재해 뉴스 멈춤 기상·재해 뉴스 시작
뉴스 검색
  • 기사인쇄
  • 기사본문 글자 크게
  • 기사본문 글자 작게
여장하고 여고 화장실에 들어간 20대 남성 입건
입력 2017.04.21 (19:39) | 수정 2017.04.21 (20:00) 인터넷 뉴스
여장하고 여고 화장실에 들어간 20대 남성 입건
여장을 하고 여자고등학교 화장실에 들어간 20대 남성이 경찰에 붙잡혔다.

서울 은평경찰서는 건조물 침입 혐의로 장 모(24) 씨를 불구속 입건했다.

장 씨는 지난 3일 오후 8시쯤 서울 은평구의 한 여고에 어머니의 치마와 누나의 후드티를 입은 채 몰래 들어가, 여자 화장실 등을 돌아다닌 혐의를 받고 있다.

당시 화장실에 있던 여학생들은 여장한 장 씨를 보고 수군댔고, 이에 당황한 장 씨는 여학생들을 피해 학교 밖으로 도망친 것으로 알려졌다.

장 씨는 여장을 하면 스트레스가 풀리는 해방감을 느꼈다며 평소 여장이 취미였다고 경찰 조사에서 진술했다.

경찰은 장 씨가 화장실 칸 안을 엿보거나 음란 행위를 시도하지는 않았고, 범죄 전력도 없다고 전했다.
  • 여장하고 여고 화장실에 들어간 20대 남성 입건
    • 입력 2017.04.21 (19:39)
    • 수정 2017.04.21 (20:00)
    인터넷 뉴스
여장하고 여고 화장실에 들어간 20대 남성 입건
여장을 하고 여자고등학교 화장실에 들어간 20대 남성이 경찰에 붙잡혔다.

서울 은평경찰서는 건조물 침입 혐의로 장 모(24) 씨를 불구속 입건했다.

장 씨는 지난 3일 오후 8시쯤 서울 은평구의 한 여고에 어머니의 치마와 누나의 후드티를 입은 채 몰래 들어가, 여자 화장실 등을 돌아다닌 혐의를 받고 있다.

당시 화장실에 있던 여학생들은 여장한 장 씨를 보고 수군댔고, 이에 당황한 장 씨는 여학생들을 피해 학교 밖으로 도망친 것으로 알려졌다.

장 씨는 여장을 하면 스트레스가 풀리는 해방감을 느꼈다며 평소 여장이 취미였다고 경찰 조사에서 진술했다.

경찰은 장 씨가 화장실 칸 안을 엿보거나 음란 행위를 시도하지는 않았고, 범죄 전력도 없다고 전했다.
뉴스플러스
정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