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BS NEWS

뉴스

서울 대림역 부근 20대 중국동포 흉기 피살…“용의자 추적 중”
대림역 부근 20대 중국동포 흉기 피살…“용의자 추적 중”
서울 대림동 대림역 부근에서 20대 중국 동포가 흉기에 찔려 숨져 경찰이 수사에 나섰다. 서울 영등포...
북극발 한파에 바닷물 ‘꽁꽁’…겨울철 조업도 차질
북극발 한파에 바닷물 ‘꽁꽁’…겨울철 조업도 차질
한반도에 혹한이 몰아치면서 전국이 꽁꽁 얼어붙었다.전국의 강에는 얼음판이 만들어지고 있고...

TV엔 없다

프로그램

최신뉴스 정지 최신뉴스 재생 최신뉴스 이전기사 최신뉴스 다음기사
기상·재해
기상·재해 뉴스 멈춤 기상·재해 뉴스 시작
뉴스 검색
  • 기사인쇄
  • 기사본문 글자 크게
  • 기사본문 글자 작게
여장하고 여고 화장실에 들어간 20대 남성 입건
입력 2017.04.21 (19:39) | 수정 2017.04.21 (20:00) 인터넷 뉴스
여장하고 여고 화장실에 들어간 20대 남성 입건
여장을 하고 여자고등학교 화장실에 들어간 20대 남성이 경찰에 붙잡혔다.

서울 은평경찰서는 건조물 침입 혐의로 장 모(24) 씨를 불구속 입건했다.

장 씨는 지난 3일 오후 8시쯤 서울 은평구의 한 여고에 어머니의 치마와 누나의 후드티를 입은 채 몰래 들어가, 여자 화장실 등을 돌아다닌 혐의를 받고 있다.

당시 화장실에 있던 여학생들은 여장한 장 씨를 보고 수군댔고, 이에 당황한 장 씨는 여학생들을 피해 학교 밖으로 도망친 것으로 알려졌다.

장 씨는 여장을 하면 스트레스가 풀리는 해방감을 느꼈다며 평소 여장이 취미였다고 경찰 조사에서 진술했다.

경찰은 장 씨가 화장실 칸 안을 엿보거나 음란 행위를 시도하지는 않았고, 범죄 전력도 없다고 전했다.
  • 여장하고 여고 화장실에 들어간 20대 남성 입건
    • 입력 2017.04.21 (19:39)
    • 수정 2017.04.21 (20:00)
    인터넷 뉴스
여장하고 여고 화장실에 들어간 20대 남성 입건
여장을 하고 여자고등학교 화장실에 들어간 20대 남성이 경찰에 붙잡혔다.

서울 은평경찰서는 건조물 침입 혐의로 장 모(24) 씨를 불구속 입건했다.

장 씨는 지난 3일 오후 8시쯤 서울 은평구의 한 여고에 어머니의 치마와 누나의 후드티를 입은 채 몰래 들어가, 여자 화장실 등을 돌아다닌 혐의를 받고 있다.

당시 화장실에 있던 여학생들은 여장한 장 씨를 보고 수군댔고, 이에 당황한 장 씨는 여학생들을 피해 학교 밖으로 도망친 것으로 알려졌다.

장 씨는 여장을 하면 스트레스가 풀리는 해방감을 느꼈다며 평소 여장이 취미였다고 경찰 조사에서 진술했다.

경찰은 장 씨가 화장실 칸 안을 엿보거나 음란 행위를 시도하지는 않았고, 범죄 전력도 없다고 전했다.
사사건건
정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