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BS NEWS

뉴스

“나열해서 보고하지 말고 집중 토론합시다”
문 대통령 “나열해서 보고하지 말고 집중 토론합시다”
문재인 대통령이 22일(오늘) 과학기술정보통신부와 방송통신위원회를 시작으로 새 정부 첫...
‘익숙하지만 너무 몰랐던’ 생리대 독성 논란…위해성 평가 시급
‘익숙하지만 너무 몰랐던’ 생리대 독성 논란
경기도 안양에 거주하는 30대 직장인 이 모 씨는 요즘 고민이 깊다. 몸은 건강한데, 몇 달 전부터 뚜렷한 이유 없이 생리가 불규칙해졌기...

TV엔 없다

프로그램

최신뉴스 정지 최신뉴스 재생 최신뉴스 이전기사 최신뉴스 다음기사
기상·재해
기상·재해 뉴스 멈춤 기상·재해 뉴스 시작
뉴스 검색
  • 기사인쇄
  • 기사본문 글자 크게
  • 기사본문 글자 작게
현대차 “엔진결함 제보로 해고된 직원, 복직 불가” 소송 제기
입력 2017.04.21 (19:47) | 수정 2017.04.21 (20:00) 인터넷 뉴스
현대차 “엔진결함 제보로 해고된 직원, 복직 불가” 소송 제기
현대자동차가 엔진결함 등 품질문제를 외부에 신고·제보했다가 해고된 전 직원을 복직시키라는 국민권익위원회의 결정을 받아들일 수 없다며 소송을 제기했다.

현대차는 권익위가 "김광호 전 부장의 해임 처분을 취소하고 원상회복의 조치를 해야 한다"고 내린 결정을 받아들일 수 없다며, 권익위를 상대로 20일 서울행정법원에 공익신고자 등 보호조치 결정취소 청구 소송을 냈다. 현대차는 "김 전 부장을 해임한 것은 단순히 공익제보를 했기 때문이 아니라 회사 자료를 무단으로 유출하는 등 회사 자료를 개인적인 이익을 취하기 위한 목적으로 사용했기 때문"이라며 "복직 결정에 대해서 법의 판단을 다시 한 번구하겠다"고 밝혔다.

앞서 권익위는 지난 3월 17일 전원위원회를 열고 현대차가 엔진결함 등 품질문제를 신고·제보한 공익신고자를 사내보안 규정 위반 사유로 해임한 것은 옳지 않다며 공익신고자를 복직시키라고 결정했다.

권익위에 따르면 김 전 부장은 현대차에서 엔진결함 등 32건의 품질문제에 대한 결함을 인지하고도 리콜 등 적절한 조치를 하지 않았다면서 국토교통부와 미국 도로교통안전국(NHTSA) 등에 신고하고 언론에도 제보했다. 이후 현대차는 김 전 부장이 회사의 영업비밀을 유출하는 등 사내 보안규정을 위반했다며 해임 처분했다.

김 전 부장의 제보는 최근 현대기아차가 세타2 엔진결함과 관련해 대규모 리콜을 결정하는 단초가 됐다. 국토부는 지난해 김 전 부장이 제보해 온 32건의 결함 의심 사례를 조사하는 과정에서 제작 결함을 확인해 이달 초 현대기아차에 리콜을 요구했다.
  • 현대차 “엔진결함 제보로 해고된 직원, 복직 불가” 소송 제기
    • 입력 2017.04.21 (19:47)
    • 수정 2017.04.21 (20:00)
    인터넷 뉴스
현대차 “엔진결함 제보로 해고된 직원, 복직 불가” 소송 제기
현대자동차가 엔진결함 등 품질문제를 외부에 신고·제보했다가 해고된 전 직원을 복직시키라는 국민권익위원회의 결정을 받아들일 수 없다며 소송을 제기했다.

현대차는 권익위가 "김광호 전 부장의 해임 처분을 취소하고 원상회복의 조치를 해야 한다"고 내린 결정을 받아들일 수 없다며, 권익위를 상대로 20일 서울행정법원에 공익신고자 등 보호조치 결정취소 청구 소송을 냈다. 현대차는 "김 전 부장을 해임한 것은 단순히 공익제보를 했기 때문이 아니라 회사 자료를 무단으로 유출하는 등 회사 자료를 개인적인 이익을 취하기 위한 목적으로 사용했기 때문"이라며 "복직 결정에 대해서 법의 판단을 다시 한 번구하겠다"고 밝혔다.

앞서 권익위는 지난 3월 17일 전원위원회를 열고 현대차가 엔진결함 등 품질문제를 신고·제보한 공익신고자를 사내보안 규정 위반 사유로 해임한 것은 옳지 않다며 공익신고자를 복직시키라고 결정했다.

권익위에 따르면 김 전 부장은 현대차에서 엔진결함 등 32건의 품질문제에 대한 결함을 인지하고도 리콜 등 적절한 조치를 하지 않았다면서 국토교통부와 미국 도로교통안전국(NHTSA) 등에 신고하고 언론에도 제보했다. 이후 현대차는 김 전 부장이 회사의 영업비밀을 유출하는 등 사내 보안규정을 위반했다며 해임 처분했다.

김 전 부장의 제보는 최근 현대기아차가 세타2 엔진결함과 관련해 대규모 리콜을 결정하는 단초가 됐다. 국토부는 지난해 김 전 부장이 제보해 온 32건의 결함 의심 사례를 조사하는 과정에서 제작 결함을 확인해 이달 초 현대기아차에 리콜을 요구했다.
사사건건
정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