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BS NEWS

뉴스

조현민 “월급서 5억 까든가!”…‘갑질’ 반말에 협박까지
조현민 “월급서 까든가! 징계해!”…‘욕설·협박’ 녹음 파일에 고스란히
갑질 논란으로 물의를 빚고 있는 조현민 전무가 평소 사내에서 어떤 식으로 회의를 하는지 엿볼 수...
[나는 대한민국 미혼모입니다] ③ 결혼해야 ‘엄마’인가요?
[나는 대한민국 미혼모입니다] ③ 결혼해야 ‘엄마’인가요?
외국 언론들이 한국의 미혼모 문제에 이토록이나 관심이 높은 줄 몰랐다. 우리가 마치 외국 어느...

TV엔 없다

프로그램

최신뉴스 정지 최신뉴스 재생 최신뉴스 이전기사 최신뉴스 다음기사
기상·재해
기상·재해 뉴스 멈춤 기상·재해 뉴스 시작
뉴스 검색
  • 기사인쇄
  • 기사본문 글자 크게
  • 기사본문 글자 작게
빈집 털려다 빈손으로 달아난 60대 남성 검거
입력 2017.04.21 (20:13) | 수정 2017.04.21 (20:32) 인터넷 뉴스
빈집 털려다 빈손으로 달아난 60대 남성 검거
생활비를 마련하기 위해 빈집을 털려던 60대 남성이 경찰에 붙잡혔다.

서울 종암경찰서는 절도 미수 혐의로 송 모(63) 씨를 검거했다.

송 씨는 지난달 24일 낮 1시 반쯤 서울 성북구에 있는 김 모(70) 씨 주택에 침입해 금품을 훔치려다 미수에 그친 혐의를 받고 있다.

송 씨는 현관 인근에 보관된 열쇠를 이용해 빈집에 들어갔다가, 집에 돌아온 김 씨에게 들켜 빈손으로 경기도로 달아났다가 경찰에 붙잡혔다.

경찰은 절도 전과가 있는 송 씨에 대해 구속 영장을 신청할 계획이다.
  • 빈집 털려다 빈손으로 달아난 60대 남성 검거
    • 입력 2017.04.21 (20:13)
    • 수정 2017.04.21 (20:32)
    인터넷 뉴스
빈집 털려다 빈손으로 달아난 60대 남성 검거
생활비를 마련하기 위해 빈집을 털려던 60대 남성이 경찰에 붙잡혔다.

서울 종암경찰서는 절도 미수 혐의로 송 모(63) 씨를 검거했다.

송 씨는 지난달 24일 낮 1시 반쯤 서울 성북구에 있는 김 모(70) 씨 주택에 침입해 금품을 훔치려다 미수에 그친 혐의를 받고 있다.

송 씨는 현관 인근에 보관된 열쇠를 이용해 빈집에 들어갔다가, 집에 돌아온 김 씨에게 들켜 빈손으로 경기도로 달아났다가 경찰에 붙잡혔다.

경찰은 절도 전과가 있는 송 씨에 대해 구속 영장을 신청할 계획이다.
크랩
K-Sta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