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BS NEWS

뉴스

英 공연장에 또 테러, 안전 지대가 없다
英 공연장에 또 테러, 안전 지대가 없다
영국 북서부 맨체스터 아레나 공연장에서 22일 (현지시각) 테러로 추정되는 폭발 사고가 일어났다. 현지 경찰 당국은 현재까지 22명이 숨졌고...
전국 카페 9만店 돌파…5년 이상 생존율은?
전국 카페 9만店 돌파…5년 이상 생존율은?
카페 창업이 우후죽순 늘어나면서 전국에 문을 연 카페 점포 수가 9만 개를 돌파했다. 하지만 전국 카페 10곳 중 4곳이 2년도 안 된 것으로 나타날 만큼...

TV엔 없다

프로그램

U-20 월드컵
최신뉴스 정지 최신뉴스 재생 최신뉴스 이전기사 최신뉴스 다음기사
기상·재해
기상·재해 뉴스 멈춤 기상·재해 뉴스 시작
뉴스 검색
  • 기사인쇄
  • 기사본문 글자 크게
  • 기사본문 글자 작게
빈집 털려다 빈손으로 달아난 60대 남성 검거
입력 2017.04.21 (20:13) | 수정 2017.04.21 (20:32) 인터넷 뉴스
빈집 털려다 빈손으로 달아난 60대 남성 검거
생활비를 마련하기 위해 빈집을 털려던 60대 남성이 경찰에 붙잡혔다.

서울 종암경찰서는 절도 미수 혐의로 송 모(63) 씨를 검거했다.

송 씨는 지난달 24일 낮 1시 반쯤 서울 성북구에 있는 김 모(70) 씨 주택에 침입해 금품을 훔치려다 미수에 그친 혐의를 받고 있다.

송 씨는 현관 인근에 보관된 열쇠를 이용해 빈집에 들어갔다가, 집에 돌아온 김 씨에게 들켜 빈손으로 경기도로 달아났다가 경찰에 붙잡혔다.

경찰은 절도 전과가 있는 송 씨에 대해 구속 영장을 신청할 계획이다.
  • 빈집 털려다 빈손으로 달아난 60대 남성 검거
    • 입력 2017.04.21 (20:13)
    • 수정 2017.04.21 (20:32)
    인터넷 뉴스
빈집 털려다 빈손으로 달아난 60대 남성 검거
생활비를 마련하기 위해 빈집을 털려던 60대 남성이 경찰에 붙잡혔다.

서울 종암경찰서는 절도 미수 혐의로 송 모(63) 씨를 검거했다.

송 씨는 지난달 24일 낮 1시 반쯤 서울 성북구에 있는 김 모(70) 씨 주택에 침입해 금품을 훔치려다 미수에 그친 혐의를 받고 있다.

송 씨는 현관 인근에 보관된 열쇠를 이용해 빈집에 들어갔다가, 집에 돌아온 김 씨에게 들켜 빈손으로 경기도로 달아났다가 경찰에 붙잡혔다.

경찰은 절도 전과가 있는 송 씨에 대해 구속 영장을 신청할 계획이다.
뉴스플러스
정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