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BS NEWS

뉴스

‘독도는 일본땅’ 日 포스터에 패러디로 맞불
‘독도는 일본땅’ 日 포스터에 패러디로 맞불
"다케시마가 일본의 고유 영토라는 것은 역사적, 국제법상으로도 명백하다...
중고차 사는 데 ‘주차관리비’?…중고차 알선 수수료의 비밀
중고차 사는 데 ‘주차관리비’?…중고차 알선 수수료의 비밀
경기도의 한 중고차 매매단지에서 차를 구입한 30대 직장인 최 모 씨. 차 값 2,450만 원에...

TV엔 없다

프로그램

최신뉴스 정지 최신뉴스 재생 최신뉴스 이전기사 최신뉴스 다음기사
기상·재해
기상·재해 뉴스 멈춤 기상·재해 뉴스 시작
뉴스 검색
  • 기사인쇄
  • 기사본문 글자 크게
  • 기사본문 글자 작게
빈집 털려다 빈손으로 달아난 60대 남성 검거
입력 2017.04.21 (20:13) | 수정 2017.04.21 (20:32) 인터넷 뉴스
빈집 털려다 빈손으로 달아난 60대 남성 검거
생활비를 마련하기 위해 빈집을 털려던 60대 남성이 경찰에 붙잡혔다.

서울 종암경찰서는 절도 미수 혐의로 송 모(63) 씨를 검거했다.

송 씨는 지난달 24일 낮 1시 반쯤 서울 성북구에 있는 김 모(70) 씨 주택에 침입해 금품을 훔치려다 미수에 그친 혐의를 받고 있다.

송 씨는 현관 인근에 보관된 열쇠를 이용해 빈집에 들어갔다가, 집에 돌아온 김 씨에게 들켜 빈손으로 경기도로 달아났다가 경찰에 붙잡혔다.

경찰은 절도 전과가 있는 송 씨에 대해 구속 영장을 신청할 계획이다.
  • 빈집 털려다 빈손으로 달아난 60대 남성 검거
    • 입력 2017.04.21 (20:13)
    • 수정 2017.04.21 (20:32)
    인터넷 뉴스
빈집 털려다 빈손으로 달아난 60대 남성 검거
생활비를 마련하기 위해 빈집을 털려던 60대 남성이 경찰에 붙잡혔다.

서울 종암경찰서는 절도 미수 혐의로 송 모(63) 씨를 검거했다.

송 씨는 지난달 24일 낮 1시 반쯤 서울 성북구에 있는 김 모(70) 씨 주택에 침입해 금품을 훔치려다 미수에 그친 혐의를 받고 있다.

송 씨는 현관 인근에 보관된 열쇠를 이용해 빈집에 들어갔다가, 집에 돌아온 김 씨에게 들켜 빈손으로 경기도로 달아났다가 경찰에 붙잡혔다.

경찰은 절도 전과가 있는 송 씨에 대해 구속 영장을 신청할 계획이다.
사사건건
정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