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BS NEWS

뉴스

[취재후] 고깃집 화재 알고보니…기름 때가 불길로
고깃집 화재 알고보니…기름 때가 불길로
"불났다는 기사 보면 가슴이 철렁하죠. 우리 가게도 그렇게 될까 봐... 그런데 방법이 없어요. 불이 안나길 바라는 수밖에..." 지난 19일 저녁 7시쯤 서울...
[특파원리포트] 日, 대학 등록금 공짜 될까?
日, 대학 등록금 공짜 될까?
아베 총리는 지난 3일 일본 헌법 제정 70주년을 맞아, 헌법 개정을 추진하는 단체 행사에 보낸 영상 메시지를 통해 헌법 개정 추진 방향과 2020년 개정 헌법...

TV엔 없다

프로그램

U-20 월드컵
최신뉴스 정지 최신뉴스 재생 최신뉴스 이전기사 최신뉴스 다음기사
기상·재해
기상·재해 뉴스 멈춤 기상·재해 뉴스 시작
뉴스 검색
文측 “기권 결정 후 北에 통보…제2의 북풍 공작” ISSUE
입력 2017.04.21 (21:03) | 수정 2017.04.21 (21:08) 뉴스 9
동영상영역 시작
文측 “기권 결정 후 北에 통보…제2의 북풍 공작” 저작권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문재인 후보 측은 송 전 장관의 주장을 즉각 반박했습니다.

북한의 의견을 듣고 UN표결에 기권한 게 아니라 노무현 전 대통령이 기권 방침을 먼저 정한 후 북한에 우리 입장을 통보한 것이라고 주장했습니다.

최문종 기자입니다.

<리포트>

우리 정부가 기권 방침을 결정한 시점만 밝히면 의혹이 풀린다는 게 문재인 후보 측 입장입니다.

2007년 11월 16일, 노무현 당시 대통령 주재로 안보실장과 통일부 장관, 외교통상부 장관이 참석하는 회의가 열렸고, 이 자리에서 대통령이 기권 방침을 정했다고 문 후보 측은 주장했습니다.

송민순 전 장관이 북한의 뜻이 담긴 문건을 봤다는 11월 20일보다 4일 전에 이미 기권하기로 결정했다는 겁니다.

<녹취> 홍익표(더불어민주당 선대위 수석대변인) : "16일 결정 이후에 북에 우리 입장을 통보했을 뿐이다."

송 전 장관이 공개한 문건은 우리측 통보에 대한 북한측 반응이라고 말했습니다.

또 안보실장이 주관하는 문제에 비서실장이 나서는 것도 말이 되지 않는다고 주장했습니다.

당사자인 문재인 후보도 직접 반박에 나섰습니다.

사전에 북한의 의견을 물어보지 않았다면서, 송 전 장관에게 정치적 의도가 있다고 비난했습니다.

<녹취> 문재인(더불어민주당 대통령 후보) : "지난번 대선 때 NLL과 같은 제2의 북풍 공작, 그것으로 선거를 좌우하려는 그런, 저는 비열한 새로운 색깔론, 북풍 공작이라고…."

또 대통령기록물관리법을 어기는 것만 아니라면, 언제든 증거 자료를 제출할 수 있다고 말했습니다.

문 후보 측은 허위사실 공표와 명예훼손, 대통령기록물관리법 위반 혐의로 송 전 장관을 다음 주쯤 고발할 계획이라고 밝혔습니다.

KBS 뉴스 최문종입니다.
  • 文측 “기권 결정 후 北에 통보…제2의 북풍 공작”
    • 입력 2017.04.21 (21:03)
    • 수정 2017.04.21 (21:08)
    뉴스 9
文측 “기권 결정 후 北에 통보…제2의 북풍 공작”
<앵커 멘트>

문재인 후보 측은 송 전 장관의 주장을 즉각 반박했습니다.

북한의 의견을 듣고 UN표결에 기권한 게 아니라 노무현 전 대통령이 기권 방침을 먼저 정한 후 북한에 우리 입장을 통보한 것이라고 주장했습니다.

최문종 기자입니다.

<리포트>

우리 정부가 기권 방침을 결정한 시점만 밝히면 의혹이 풀린다는 게 문재인 후보 측 입장입니다.

2007년 11월 16일, 노무현 당시 대통령 주재로 안보실장과 통일부 장관, 외교통상부 장관이 참석하는 회의가 열렸고, 이 자리에서 대통령이 기권 방침을 정했다고 문 후보 측은 주장했습니다.

송민순 전 장관이 북한의 뜻이 담긴 문건을 봤다는 11월 20일보다 4일 전에 이미 기권하기로 결정했다는 겁니다.

<녹취> 홍익표(더불어민주당 선대위 수석대변인) : "16일 결정 이후에 북에 우리 입장을 통보했을 뿐이다."

송 전 장관이 공개한 문건은 우리측 통보에 대한 북한측 반응이라고 말했습니다.

또 안보실장이 주관하는 문제에 비서실장이 나서는 것도 말이 되지 않는다고 주장했습니다.

당사자인 문재인 후보도 직접 반박에 나섰습니다.

사전에 북한의 의견을 물어보지 않았다면서, 송 전 장관에게 정치적 의도가 있다고 비난했습니다.

<녹취> 문재인(더불어민주당 대통령 후보) : "지난번 대선 때 NLL과 같은 제2의 북풍 공작, 그것으로 선거를 좌우하려는 그런, 저는 비열한 새로운 색깔론, 북풍 공작이라고…."

또 대통령기록물관리법을 어기는 것만 아니라면, 언제든 증거 자료를 제출할 수 있다고 말했습니다.

문 후보 측은 허위사실 공표와 명예훼손, 대통령기록물관리법 위반 혐의로 송 전 장관을 다음 주쯤 고발할 계획이라고 밝혔습니다.

KBS 뉴스 최문종입니다.
이슈
뉴스플러스
정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