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BS NEWS

뉴스

[취재후] 고깃집 화재 알고보니…기름 때가 불길로
고깃집 화재 알고보니…기름 때가 불길로
"불났다는 기사 보면 가슴이 철렁하죠. 우리 가게도 그렇게 될까 봐... 그런데 방법이 없어요. 불이 안나길 바라는 수밖에..." 지난 19일 저녁 7시쯤 서울...
[취재후] “임금보다 근무 환경”…청년 일자리 대안
“임금보다 근무 환경”…청년 일자리 대안
영화 속 캐릭터나 동물 모양 등 다양한 스티커를 선택해 나만의 사진을 만들 수 있도록 한 스마트폰 카메라 앱, 한 번쯤은 사용해보셨을 텐데요...

TV엔 없다

프로그램

U-20 월드컵
최신뉴스 정지 최신뉴스 재생 최신뉴스 이전기사 최신뉴스 다음기사
기상·재해
기상·재해 뉴스 멈춤 기상·재해 뉴스 시작
뉴스 검색
대선후보, 공약 발표 지지 호소…전국 돌며 총력 유세 ISSUE
입력 2017.04.21 (21:10) | 수정 2017.04.21 (21:21) 뉴스 9
동영상영역 시작
대선후보, 공약 발표 지지 호소…전국 돌며 총력 유세 저작권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이 같은 논란 속에서도 각 정당의 후보자들은 전국 곳곳을 누비며 한 표를 호소했습니다.

대통령 선거까지 이제 18일, 선거전 초반의 분위기가 뜨겁게 달아오르고 있습니다.

황진우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문재인 더불어민주당 후보는 블라인드채용제와 여성청년고용할당제 등 성평등 정책을 발표했습니다.

남성 장관 절반, 여성 장관 절반인 '남녀 동수' 내각을 임기 내에 구성하겠다고 약속했습니다.

<녹취> 문재인(더불어민주당 후보) : "차별은 빼고 평등은 더 하겠습니다. 페미니스트 대통령이 되겠다는 약속, 확실하게 지키겠습니다."

인천 유세에선, 촛불민심이 반영된 정권교체는 자신만 할 수 있다며 지지를 호소했습니다.

<녹취> 문재인(더불어민주당 후보) : "부정부패, 정경유착, 저 문재인이 확실하게 뿌리 뽑겠습니다. 특권과 반칙을 용납 않겠습니다."

홍준표 자유한국당 후보는 무역인들을 만나 종북세력과 민주노총, 전교조 개혁을 공약했습니다.

관훈클럽토론회에서도 좋은 일자리 감소는 강성 귀족 노조 때문이라고 주장했습니다.

<녹취> 홍준표(자유한국당 후보) : "일자리 절벽된 게 나는 강성귀족노조 때문이라고 생각합니다. 이 노조들이 그렇게 폐악을 부리니까 기업들이 투자를 안 해요."

경북 포항과 경주, 영천 유세에선 대선승리를 자신하며 우파의 승리를 위한 바른정당의 귀환을 촉구했습니다.

<녹취> 홍준표(자유한국당 후보) : "(탄핵이) 끝났기 때문에 이 땅의 보수 우파 정권을 세우기 위해서 이제는 돌아오십시오."

안철수 국민의당 후보는 중소기업 근로자의 임금을 대기업의 80%수준으로 끌어올리겠다고 약속했습니다.

미취업청년에게 반 년 동안 월 30만 원의 훈련수당을 주고 청와대 청년수석실 설치도 공약했습니다.

<녹취> 안철수(국민의당 후보) : "청년 일자리부터 획기적으로 늘려야 합니다. 청년의 꿈을 찾아주는 청년 대통령이 되겠습니다."

울산과 부산에서 유세하며 원전 건설 재검토와 4대강 재조사 등으로 표심을 파고 들었습니다.

<녹취> 안철수(국민의당 후보) : "신고리 5호, 6호 건설 중단하고 재검토 하겠습니다."

유승민 바른정당 후보는 전술핵 재배치와 사드 포대 추가 도입 등을 추진하겠다고 강조했습니다.

<녹취> 유승민(바른정당 후보) : "북한이 핵무기로 우리를 공격하면 사드로 방어를 하고, 만약 사드로 방어를 못하면 (전술핵무기로) 즉시 보복할 수 있는 그런 능력을 가지겠습니다."

후보직 사퇴 등을 거론하는 일부 의원들의 요구로 오는 24일 당의 의원총회가 열릴 예정이지만, 유 후보는 완주 의지를 다짐했습니다.

심상정 정의당 후보는 4대강에 설치된 보를 해체하겠다고 공약했습니다.

<녹취> 심상정(정의당 후보) : "4대강을 살리는 길이며, 강의 역사를 되살리는 것입니다."

심 후보는 TV 토론 뒤 불거진 당내 갈등과 관련해선 치열한 토론 과정을 거치면서 당이 더 단단해지고 있다고 말했습니다.

KBS 뉴스 황진우입니다.
  • 대선후보, 공약 발표 지지 호소…전국 돌며 총력 유세
    • 입력 2017.04.21 (21:10)
    • 수정 2017.04.21 (21:21)
    뉴스 9
대선후보, 공약 발표 지지 호소…전국 돌며 총력 유세
<앵커 멘트>

이 같은 논란 속에서도 각 정당의 후보자들은 전국 곳곳을 누비며 한 표를 호소했습니다.

대통령 선거까지 이제 18일, 선거전 초반의 분위기가 뜨겁게 달아오르고 있습니다.

황진우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문재인 더불어민주당 후보는 블라인드채용제와 여성청년고용할당제 등 성평등 정책을 발표했습니다.

남성 장관 절반, 여성 장관 절반인 '남녀 동수' 내각을 임기 내에 구성하겠다고 약속했습니다.

<녹취> 문재인(더불어민주당 후보) : "차별은 빼고 평등은 더 하겠습니다. 페미니스트 대통령이 되겠다는 약속, 확실하게 지키겠습니다."

인천 유세에선, 촛불민심이 반영된 정권교체는 자신만 할 수 있다며 지지를 호소했습니다.

<녹취> 문재인(더불어민주당 후보) : "부정부패, 정경유착, 저 문재인이 확실하게 뿌리 뽑겠습니다. 특권과 반칙을 용납 않겠습니다."

홍준표 자유한국당 후보는 무역인들을 만나 종북세력과 민주노총, 전교조 개혁을 공약했습니다.

관훈클럽토론회에서도 좋은 일자리 감소는 강성 귀족 노조 때문이라고 주장했습니다.

<녹취> 홍준표(자유한국당 후보) : "일자리 절벽된 게 나는 강성귀족노조 때문이라고 생각합니다. 이 노조들이 그렇게 폐악을 부리니까 기업들이 투자를 안 해요."

경북 포항과 경주, 영천 유세에선 대선승리를 자신하며 우파의 승리를 위한 바른정당의 귀환을 촉구했습니다.

<녹취> 홍준표(자유한국당 후보) : "(탄핵이) 끝났기 때문에 이 땅의 보수 우파 정권을 세우기 위해서 이제는 돌아오십시오."

안철수 국민의당 후보는 중소기업 근로자의 임금을 대기업의 80%수준으로 끌어올리겠다고 약속했습니다.

미취업청년에게 반 년 동안 월 30만 원의 훈련수당을 주고 청와대 청년수석실 설치도 공약했습니다.

<녹취> 안철수(국민의당 후보) : "청년 일자리부터 획기적으로 늘려야 합니다. 청년의 꿈을 찾아주는 청년 대통령이 되겠습니다."

울산과 부산에서 유세하며 원전 건설 재검토와 4대강 재조사 등으로 표심을 파고 들었습니다.

<녹취> 안철수(국민의당 후보) : "신고리 5호, 6호 건설 중단하고 재검토 하겠습니다."

유승민 바른정당 후보는 전술핵 재배치와 사드 포대 추가 도입 등을 추진하겠다고 강조했습니다.

<녹취> 유승민(바른정당 후보) : "북한이 핵무기로 우리를 공격하면 사드로 방어를 하고, 만약 사드로 방어를 못하면 (전술핵무기로) 즉시 보복할 수 있는 그런 능력을 가지겠습니다."

후보직 사퇴 등을 거론하는 일부 의원들의 요구로 오는 24일 당의 의원총회가 열릴 예정이지만, 유 후보는 완주 의지를 다짐했습니다.

심상정 정의당 후보는 4대강에 설치된 보를 해체하겠다고 공약했습니다.

<녹취> 심상정(정의당 후보) : "4대강을 살리는 길이며, 강의 역사를 되살리는 것입니다."

심 후보는 TV 토론 뒤 불거진 당내 갈등과 관련해선 치열한 토론 과정을 거치면서 당이 더 단단해지고 있다고 말했습니다.

KBS 뉴스 황진우입니다.
이슈
뉴스플러스
정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