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BS NEWS

뉴스

[고현장] “네 아이를 납치했어”…실제 ‘그놈 목소리’ 공개
[고현장] “네 아이를 납치했어”…실제 ‘그놈 목소리’ 공개
금융감독원이 가족을 납치했다고 속이며 돈을 요구하는 '납치빙자형' 보이스피싱범의 목소리...
‘무서운 10대’, 이쯤 되면 조폭…청테이프로 묶고 쇠파이프로
‘무서운 10대’, 이쯤되면 조폭…청테이프로 묶고 쇠파이프로
학교폭력이 갈수록 흉포화하는 가운데 지난달 대전의 한중학교에서는 중학생들이 친구의 손과 발을...

TV엔 없다

프로그램

최신뉴스 정지 최신뉴스 재생 최신뉴스 이전기사 최신뉴스 다음기사
기상·재해
기상·재해 뉴스 멈춤 기상·재해 뉴스 시작
뉴스 검색
박 전 대통령 자택 매각…5월 2일 첫 재판 ISSUE
입력 2017.04.21 (21:25) | 수정 2017.04.21 (21:57) 뉴스 9
동영상영역 시작
박 전 대통령 자택 매각…5월 2일 첫 재판 저작권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박근혜 전 대통령이 20년 넘게 살았던 삼성동 자택을 60억 원대에 매각한 것으로 확인됐는데요.

내곡동으로 거처를 옮길 것으로 보입니다.

박 전 대통령 재판은 대통령 선거 전인 다음 달 2일부터 시작됩니다.

장혁진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박근혜 전 대통령이 1990년부터 대통령 당선전까지 머물렀던 서울 삼성동 자택.

구속 사흘 전, 박 전 대통령이 이 집을 홍성열 마리오 아울렛 회장에게 67억 5,000만 원에 판 것으로 확인됐습니다.

<녹취> 홍성열(마리오아울렛 회장) : "급매이기 때문에 (삼성동 자택이) 좀 싸다, 위치가 좋다, 그래서 제가 구매했고요, 전혀 다른 의미는 없습니다."

매매 계약 보름 전, 박 전 대통령은 서울 내곡동에 있는 570제곱미터 규모의 주택을 28억 원에 샀습니다.

이명박 전 대통령의 사저 부지 매입 논란이 불거졌던 곳과 400미터 가량 떨어진 위치입니다.

<녹취> 인근 주민 : "어떤 사람들 와 가지고 산도 둘러 보고 그러더라고, 저 위에 가서..."

박 전 대통령이 매입한 2층 짜리 단독 주택입니다.

박 전 대통령 측은 다음 주 이후부터 이삿짐을 옮길 것으로 보입니다.

법조계 안팎에선 탄핵 심판과 검찰 수사 중 선임된 변호사 비용을 지불하고 경호 문제도 고려해 새 집을 구했다는 얘기가 나옵니다.

박 전 대통령 첫 재판은 대통령 선거를 일주일 앞둔 다음 달 2일, 서울중앙지법 417호 법정에서 열립니다.

최순실 씨 첫 재판이 열렸고 전두환·노태우 두 전직 대통령이 나란히 섰던 곳입니다.

첫 재판에선 사건 쟁점을 정리하고 증거 조사 계획을 세우는데, 피고인 출석 의무가 없어 박 전 대통령 출석 가능성은 낮을 것으로 전망됩니다.

KBS 뉴스 장혁진입니다.
  • 박 전 대통령 자택 매각…5월 2일 첫 재판
    • 입력 2017.04.21 (21:25)
    • 수정 2017.04.21 (21:57)
    뉴스 9
박 전 대통령 자택 매각…5월 2일 첫 재판
<앵커 멘트>

박근혜 전 대통령이 20년 넘게 살았던 삼성동 자택을 60억 원대에 매각한 것으로 확인됐는데요.

내곡동으로 거처를 옮길 것으로 보입니다.

박 전 대통령 재판은 대통령 선거 전인 다음 달 2일부터 시작됩니다.

장혁진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박근혜 전 대통령이 1990년부터 대통령 당선전까지 머물렀던 서울 삼성동 자택.

구속 사흘 전, 박 전 대통령이 이 집을 홍성열 마리오 아울렛 회장에게 67억 5,000만 원에 판 것으로 확인됐습니다.

<녹취> 홍성열(마리오아울렛 회장) : "급매이기 때문에 (삼성동 자택이) 좀 싸다, 위치가 좋다, 그래서 제가 구매했고요, 전혀 다른 의미는 없습니다."

매매 계약 보름 전, 박 전 대통령은 서울 내곡동에 있는 570제곱미터 규모의 주택을 28억 원에 샀습니다.

이명박 전 대통령의 사저 부지 매입 논란이 불거졌던 곳과 400미터 가량 떨어진 위치입니다.

<녹취> 인근 주민 : "어떤 사람들 와 가지고 산도 둘러 보고 그러더라고, 저 위에 가서..."

박 전 대통령이 매입한 2층 짜리 단독 주택입니다.

박 전 대통령 측은 다음 주 이후부터 이삿짐을 옮길 것으로 보입니다.

법조계 안팎에선 탄핵 심판과 검찰 수사 중 선임된 변호사 비용을 지불하고 경호 문제도 고려해 새 집을 구했다는 얘기가 나옵니다.

박 전 대통령 첫 재판은 대통령 선거를 일주일 앞둔 다음 달 2일, 서울중앙지법 417호 법정에서 열립니다.

최순실 씨 첫 재판이 열렸고 전두환·노태우 두 전직 대통령이 나란히 섰던 곳입니다.

첫 재판에선 사건 쟁점을 정리하고 증거 조사 계획을 세우는데, 피고인 출석 의무가 없어 박 전 대통령 출석 가능성은 낮을 것으로 전망됩니다.

KBS 뉴스 장혁진입니다.
사사건건
정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