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BS NEWS

뉴스

[취재후] 세금 안 내면서 뒤로는 호화 사치품…압류품 속 고액체납 실태
세금 낼 돈 없어도 ‘고가 시계·다이아몬드’는 있다
A씨지난해 경기도 수원시 OO아파트 A씨의 집을 안양시청 징수과 체납기동팀이 찾았다. 지방소득세...
올림픽 경기장에 ‘올림픽’ 명칭을 사용할 수 없다?
올림픽 경기장에 ‘올림픽’ 명칭을 사용할 수 없다?
평창올림픽 조직위원회가 국제 올림픽 위원회(IOC)의 승인을 얻어 이번에 '올림픽 명칭'을 사용...

TV엔 없다

프로그램

최신뉴스 정지 최신뉴스 재생 최신뉴스 이전기사 최신뉴스 다음기사
기상·재해
기상·재해 뉴스 멈춤 기상·재해 뉴스 시작
뉴스 검색
  • 기사인쇄
  • 기사본문 글자 크게
  • 기사본문 글자 작게
文 측, ‘돼지 흥분제’ 논란 홍준표에 “국민에 사죄하라” ISSUE
입력 2017.04.21 (21:42) | 수정 2017.04.21 (22:03) 인터넷 뉴스
文 측, ‘돼지 흥분제’ 논란 홍준표에 “국민에 사죄하라”
문재인 더불어민주당 대선후보 측은 21일(오늘) 자유한국당 홍준표 대선후보가 대학 시절 '돼지 흥분제'를 이용한 친구의 성범죄 모의에 가담했다고 자서전에서 고백한 사실이 알려진 것을 두고 "홍 후보는 국민 앞에 사죄하라"고 촉구했다.

문 후보 측 선대위 박광온 공보단장은 이날 오후 여의도 당사 브리핑에서 "입에 올리기조차 민망한 한국당 대선후보의 수준을 개탄한다"며 이같이 밝혔다.

박 단장은 "시대착오적 색깔론으로 정권연장을 시도하는 국정농단 집단의 대선 후보에게 어울린다"며 "입만 열면 막말과 거짓말이 쏟아지는 게 단지 선거 전략만은 아니었던 것 같다"고 비판했다.

또 '책에서 다 설명했는데 요즘 문제 삼는 것을 보니 내가 유력 후보가 돼가는 모양'이라는 취지로 한 홍 후보 해명에는 "망언 수준"이라고 지적했다.

박 단장은 "홍 후보와 한국당은 즉시 국민 앞에 정중히 사죄해야 한다"며 "홍 후보는 대한민국 대선후보로서의 품격과 자격을 갖기 어렵게 됐다"고 말했다.
  • 文 측, ‘돼지 흥분제’ 논란 홍준표에 “국민에 사죄하라”
    • 입력 2017.04.21 (21:42)
    • 수정 2017.04.21 (22:03)
    인터넷 뉴스
文 측, ‘돼지 흥분제’ 논란 홍준표에 “국민에 사죄하라”
문재인 더불어민주당 대선후보 측은 21일(오늘) 자유한국당 홍준표 대선후보가 대학 시절 '돼지 흥분제'를 이용한 친구의 성범죄 모의에 가담했다고 자서전에서 고백한 사실이 알려진 것을 두고 "홍 후보는 국민 앞에 사죄하라"고 촉구했다.

문 후보 측 선대위 박광온 공보단장은 이날 오후 여의도 당사 브리핑에서 "입에 올리기조차 민망한 한국당 대선후보의 수준을 개탄한다"며 이같이 밝혔다.

박 단장은 "시대착오적 색깔론으로 정권연장을 시도하는 국정농단 집단의 대선 후보에게 어울린다"며 "입만 열면 막말과 거짓말이 쏟아지는 게 단지 선거 전략만은 아니었던 것 같다"고 비판했다.

또 '책에서 다 설명했는데 요즘 문제 삼는 것을 보니 내가 유력 후보가 돼가는 모양'이라는 취지로 한 홍 후보 해명에는 "망언 수준"이라고 지적했다.

박 단장은 "홍 후보와 한국당은 즉시 국민 앞에 정중히 사죄해야 한다"며 "홍 후보는 대한민국 대선후보로서의 품격과 자격을 갖기 어렵게 됐다"고 말했다.
이슈
뉴스플러스
정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