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BS NEWS

뉴스

[고현장] 갈 데까지 간 北美 ‘말 전쟁’, 강대강 대치의 끝은?
[고현장] 갈 데까지 간 北美 ‘말 전쟁’, 대치의 끝은?
‘북핵 문제’ 관련한 김정은과 트럼프의 팽팽한 기 싸움이 연일 뉴스에 나오면서 한반도에 긴장감이...
美, ‘국민의례 거부’ 무릎 꿇기 논란 확산
美, ‘국민의례 거부’ 무릎 꿇기 논란 확산…구단주·의원도 동참
미국 프로 풋볼 리그에서 선수들이 국민의례를 거부하는 '무릎꿇기'가 확산되고 논란도...

TV엔 없다

프로그램

최신뉴스 정지 최신뉴스 재생 최신뉴스 이전기사 최신뉴스 다음기사
기상·재해
기상·재해 뉴스 멈춤 기상·재해 뉴스 시작
뉴스 검색
  • 기사인쇄
  • 기사본문 글자 크게
  • 기사본문 글자 작게
국민의당, 정인봉 전 의원 입당 직권 취소 ISSUE
입력 2017.04.21 (21:42) | 수정 2017.04.21 (22:04) 인터넷 뉴스
국민의당, 정인봉 전 의원 입당 직권 취소
국민의당이 21일(오늘) 정인봉 전 의원의 입당을 직권 취소했다고 밝혔다.

김유정 국민의당 선거대책위원회 대변인은 "정 전 의원이 사회적 물의를 일으킨 사실이 검증됐으므로 입당을 직권 취소했다"고 말했다.

정 전 의원은 지난 20일 새누리당 출신 전직 의원·단체장·지역위원장 20여명과 함께 안 후보 지지를 선언하고 국민의당에 입당했다.

그러나 국민의당은 정 전 의원의 과거 '5·16 군사 쿠데타 재평가' 발언 등을 뒤늦게 발견하고 입당을 전격 취소한 것으로 전해졌다.

정 전 의원은 지난해 4·13 총선을 앞두고 당시 새누리당 소속으로 서울 종로구에 공천 신청을 했으나 낙천했다.
  • 국민의당, 정인봉 전 의원 입당 직권 취소
    • 입력 2017.04.21 (21:42)
    • 수정 2017.04.21 (22:04)
    인터넷 뉴스
국민의당, 정인봉 전 의원 입당 직권 취소
국민의당이 21일(오늘) 정인봉 전 의원의 입당을 직권 취소했다고 밝혔다.

김유정 국민의당 선거대책위원회 대변인은 "정 전 의원이 사회적 물의를 일으킨 사실이 검증됐으므로 입당을 직권 취소했다"고 말했다.

정 전 의원은 지난 20일 새누리당 출신 전직 의원·단체장·지역위원장 20여명과 함께 안 후보 지지를 선언하고 국민의당에 입당했다.

그러나 국민의당은 정 전 의원의 과거 '5·16 군사 쿠데타 재평가' 발언 등을 뒤늦게 발견하고 입당을 전격 취소한 것으로 전해졌다.

정 전 의원은 지난해 4·13 총선을 앞두고 당시 새누리당 소속으로 서울 종로구에 공천 신청을 했으나 낙천했다.
이슈
사사건건
정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