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BS NEWS

뉴스

[특파원리포트] 시진핑·후진타오·장쩌민의 동상이몽(同床異夢)
시진핑·후진타오·장쩌민의 동상이몽(同床異夢)
"19차 당대회에 시진핑 뒤로 장쩌민과 후진타오가 나란히 섰다"와~ 하는 함성과 함께 베이징 인민대회당에 앉아있던 공산당 대표자들과...
여론조사 초박빙…‘신고리 운명’ 내일 결정, 후폭풍 거셀 듯
여론조사 초박빙…‘신고리 운명’ 내일 발표, 후폭풍 거셀 듯
신고리 원자력발전소 5·6호기의 건설을 둘러싸고 중단과 재개 의견이 팽팽하게 갈렸다는 여론조사...

TV엔 없다

프로그램

최신뉴스 정지 최신뉴스 재생 최신뉴스 이전기사 최신뉴스 다음기사
기상·재해
기상·재해 뉴스 멈춤 기상·재해 뉴스 시작
뉴스 검색
  • 기사인쇄
  • 기사본문 글자 크게
  • 기사본문 글자 작게
安측 “文재산, 7개월새 4억3천만원 늘어” ISSUE
입력 2017.04.21 (21:42) | 수정 2017.04.21 (21:59) 인터넷 뉴스
安측 “文재산, 7개월새 4억3천만원 늘어”
문재인 더불어민주당 후보 측과 안철수 국민의당 후보 측은 21일(오늘) 문 후보의 재산 급증과 아들 주택구입 자금 등을 놓고 설전을 벌였다.

안 후보 선대위의 김인원 공명선거추진단 부단장은 이날 여의도 당사에서 기자회견을 하고 "2013년도에 발생한 소득액의 출처와 증발한 현금의 정확한 사용처를 밝혀라"며 "소득과 예금을 합쳐 2013년 한 해 동안 6억여 원의 현금이 어떻게 쓰였는지 전혀 알 수 없이 증발해버렸다"고 말했다.

또 문 후보의 작년 5월 말 기준 예금이 2억5천여만 원이었는데, 이번 대선 후보 등록 시 작년 말 기준 예금 6억8천만 원을 신고했다며 4억3천만 원에 달하는 재산 급증에 대한 해명도 요구했다.

손금주 수석 대변인도 브리핑에서 문 후보 아들의 아파트 구입 자금 의혹과 관련해 "(준용씨 처가가) 딸을 통해 사위(준용씨)에게 전달했다 해도 사위에게 준 돈이 돼 500만 원까지만 면제된다"며 우회증여 의혹을 제기했다. 손 대변인은 또 문 후보가 2012년 당시 대선 펀드로 모금한 돈 2억원을 아직도 상환하지 않은 것에 대해서도 비판했다.

이에 대해 문 후보 측 선대위 권혁기 수석 부대변인은 논평에서, 2013년 발생한 1억 5천여만원의 소득세 납부는 2012년 대선 펀드에 대한 세금이라고 설명했다.

또 지난해 문 후보의 재산 증가 사유는 "국회의원 퇴직금, 책 인세, 법무법인 지분 매각금"이라고 밝혔다.

권 부대변인은 대선 펀드 미상환에 대해선 "가입자의 인적사항과 연락처, 상환계좌를 알 수 없어서 상환이 불가능한 금액이 일부 있다"며 "지속적으로 가능한 안내를 할 것"이라고 밝혔다.

문 후보 아들의 주택 구입 자금에 대해서는 "남편 쪽 부모님은 남편에게, 아내 쪽 부모님은 아내에게 도움을 준 것"이라며 "부부가 집을 마련하는 경우, 공동명의와 단독 명의로 하는 경우가 모두 있으며 둘 다 통상적"이라며 의혹을 일축했다.

한편 구입한 주택은 문 후보 아들 단독 명의인 것으로 알려졌다.

권 부대변인은 "법률가 출신인 손 수석대변인이 세법 관련 사실을 확인조차 하지 않고 의혹 논평을 내어 유감"이라며 "가짜뉴스 생산용 브리핑을 중단하라"고 촉구했다.
  • 安측 “文재산, 7개월새 4억3천만원 늘어”
    • 입력 2017.04.21 (21:42)
    • 수정 2017.04.21 (21:59)
    인터넷 뉴스
安측 “文재산, 7개월새 4억3천만원 늘어”
문재인 더불어민주당 후보 측과 안철수 국민의당 후보 측은 21일(오늘) 문 후보의 재산 급증과 아들 주택구입 자금 등을 놓고 설전을 벌였다.

안 후보 선대위의 김인원 공명선거추진단 부단장은 이날 여의도 당사에서 기자회견을 하고 "2013년도에 발생한 소득액의 출처와 증발한 현금의 정확한 사용처를 밝혀라"며 "소득과 예금을 합쳐 2013년 한 해 동안 6억여 원의 현금이 어떻게 쓰였는지 전혀 알 수 없이 증발해버렸다"고 말했다.

또 문 후보의 작년 5월 말 기준 예금이 2억5천여만 원이었는데, 이번 대선 후보 등록 시 작년 말 기준 예금 6억8천만 원을 신고했다며 4억3천만 원에 달하는 재산 급증에 대한 해명도 요구했다.

손금주 수석 대변인도 브리핑에서 문 후보 아들의 아파트 구입 자금 의혹과 관련해 "(준용씨 처가가) 딸을 통해 사위(준용씨)에게 전달했다 해도 사위에게 준 돈이 돼 500만 원까지만 면제된다"며 우회증여 의혹을 제기했다. 손 대변인은 또 문 후보가 2012년 당시 대선 펀드로 모금한 돈 2억원을 아직도 상환하지 않은 것에 대해서도 비판했다.

이에 대해 문 후보 측 선대위 권혁기 수석 부대변인은 논평에서, 2013년 발생한 1억 5천여만원의 소득세 납부는 2012년 대선 펀드에 대한 세금이라고 설명했다.

또 지난해 문 후보의 재산 증가 사유는 "국회의원 퇴직금, 책 인세, 법무법인 지분 매각금"이라고 밝혔다.

권 부대변인은 대선 펀드 미상환에 대해선 "가입자의 인적사항과 연락처, 상환계좌를 알 수 없어서 상환이 불가능한 금액이 일부 있다"며 "지속적으로 가능한 안내를 할 것"이라고 밝혔다.

문 후보 아들의 주택 구입 자금에 대해서는 "남편 쪽 부모님은 남편에게, 아내 쪽 부모님은 아내에게 도움을 준 것"이라며 "부부가 집을 마련하는 경우, 공동명의와 단독 명의로 하는 경우가 모두 있으며 둘 다 통상적"이라며 의혹을 일축했다.

한편 구입한 주택은 문 후보 아들 단독 명의인 것으로 알려졌다.

권 부대변인은 "법률가 출신인 손 수석대변인이 세법 관련 사실을 확인조차 하지 않고 의혹 논평을 내어 유감"이라며 "가짜뉴스 생산용 브리핑을 중단하라"고 촉구했다.
이슈
사사건건
정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