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BS NEWS

뉴스

“나열해서 보고하지 말고 집중 토론합시다”
문 대통령 “나열해서 보고하지 말고 집중 토론합시다”
문재인 대통령이 22일(오늘) 과학기술정보통신부와 방송통신위원회를 시작으로 새 정부 첫...
‘익숙하지만 너무 몰랐던’ 생리대 독성 논란…위해성 평가 시급
‘익숙하지만 너무 몰랐던’ 생리대 독성 논란
경기도 안양에 거주하는 30대 직장인 이 모 씨는 요즘 고민이 깊다. 몸은 건강한데, 몇 달 전부터 뚜렷한 이유 없이 생리가 불규칙해졌기...

TV엔 없다

프로그램

최신뉴스 정지 최신뉴스 재생 최신뉴스 이전기사 최신뉴스 다음기사
기상·재해
기상·재해 뉴스 멈춤 기상·재해 뉴스 시작
뉴스 검색
  • 기사인쇄
  • 기사본문 글자 크게
  • 기사본문 글자 작게
安측 “文재산, 7개월새 4억3천만원 늘어” ISSUE
입력 2017.04.21 (21:42) | 수정 2017.04.21 (21:59) 인터넷 뉴스
安측 “文재산, 7개월새 4억3천만원 늘어”
문재인 더불어민주당 후보 측과 안철수 국민의당 후보 측은 21일(오늘) 문 후보의 재산 급증과 아들 주택구입 자금 등을 놓고 설전을 벌였다.

안 후보 선대위의 김인원 공명선거추진단 부단장은 이날 여의도 당사에서 기자회견을 하고 "2013년도에 발생한 소득액의 출처와 증발한 현금의 정확한 사용처를 밝혀라"며 "소득과 예금을 합쳐 2013년 한 해 동안 6억여 원의 현금이 어떻게 쓰였는지 전혀 알 수 없이 증발해버렸다"고 말했다.

또 문 후보의 작년 5월 말 기준 예금이 2억5천여만 원이었는데, 이번 대선 후보 등록 시 작년 말 기준 예금 6억8천만 원을 신고했다며 4억3천만 원에 달하는 재산 급증에 대한 해명도 요구했다.

손금주 수석 대변인도 브리핑에서 문 후보 아들의 아파트 구입 자금 의혹과 관련해 "(준용씨 처가가) 딸을 통해 사위(준용씨)에게 전달했다 해도 사위에게 준 돈이 돼 500만 원까지만 면제된다"며 우회증여 의혹을 제기했다. 손 대변인은 또 문 후보가 2012년 당시 대선 펀드로 모금한 돈 2억원을 아직도 상환하지 않은 것에 대해서도 비판했다.

이에 대해 문 후보 측 선대위 권혁기 수석 부대변인은 논평에서, 2013년 발생한 1억 5천여만원의 소득세 납부는 2012년 대선 펀드에 대한 세금이라고 설명했다.

또 지난해 문 후보의 재산 증가 사유는 "국회의원 퇴직금, 책 인세, 법무법인 지분 매각금"이라고 밝혔다.

권 부대변인은 대선 펀드 미상환에 대해선 "가입자의 인적사항과 연락처, 상환계좌를 알 수 없어서 상환이 불가능한 금액이 일부 있다"며 "지속적으로 가능한 안내를 할 것"이라고 밝혔다.

문 후보 아들의 주택 구입 자금에 대해서는 "남편 쪽 부모님은 남편에게, 아내 쪽 부모님은 아내에게 도움을 준 것"이라며 "부부가 집을 마련하는 경우, 공동명의와 단독 명의로 하는 경우가 모두 있으며 둘 다 통상적"이라며 의혹을 일축했다.

한편 구입한 주택은 문 후보 아들 단독 명의인 것으로 알려졌다.

권 부대변인은 "법률가 출신인 손 수석대변인이 세법 관련 사실을 확인조차 하지 않고 의혹 논평을 내어 유감"이라며 "가짜뉴스 생산용 브리핑을 중단하라"고 촉구했다.
  • 安측 “文재산, 7개월새 4억3천만원 늘어”
    • 입력 2017.04.21 (21:42)
    • 수정 2017.04.21 (21:59)
    인터넷 뉴스
安측 “文재산, 7개월새 4억3천만원 늘어”
문재인 더불어민주당 후보 측과 안철수 국민의당 후보 측은 21일(오늘) 문 후보의 재산 급증과 아들 주택구입 자금 등을 놓고 설전을 벌였다.

안 후보 선대위의 김인원 공명선거추진단 부단장은 이날 여의도 당사에서 기자회견을 하고 "2013년도에 발생한 소득액의 출처와 증발한 현금의 정확한 사용처를 밝혀라"며 "소득과 예금을 합쳐 2013년 한 해 동안 6억여 원의 현금이 어떻게 쓰였는지 전혀 알 수 없이 증발해버렸다"고 말했다.

또 문 후보의 작년 5월 말 기준 예금이 2억5천여만 원이었는데, 이번 대선 후보 등록 시 작년 말 기준 예금 6억8천만 원을 신고했다며 4억3천만 원에 달하는 재산 급증에 대한 해명도 요구했다.

손금주 수석 대변인도 브리핑에서 문 후보 아들의 아파트 구입 자금 의혹과 관련해 "(준용씨 처가가) 딸을 통해 사위(준용씨)에게 전달했다 해도 사위에게 준 돈이 돼 500만 원까지만 면제된다"며 우회증여 의혹을 제기했다. 손 대변인은 또 문 후보가 2012년 당시 대선 펀드로 모금한 돈 2억원을 아직도 상환하지 않은 것에 대해서도 비판했다.

이에 대해 문 후보 측 선대위 권혁기 수석 부대변인은 논평에서, 2013년 발생한 1억 5천여만원의 소득세 납부는 2012년 대선 펀드에 대한 세금이라고 설명했다.

또 지난해 문 후보의 재산 증가 사유는 "국회의원 퇴직금, 책 인세, 법무법인 지분 매각금"이라고 밝혔다.

권 부대변인은 대선 펀드 미상환에 대해선 "가입자의 인적사항과 연락처, 상환계좌를 알 수 없어서 상환이 불가능한 금액이 일부 있다"며 "지속적으로 가능한 안내를 할 것"이라고 밝혔다.

문 후보 아들의 주택 구입 자금에 대해서는 "남편 쪽 부모님은 남편에게, 아내 쪽 부모님은 아내에게 도움을 준 것"이라며 "부부가 집을 마련하는 경우, 공동명의와 단독 명의로 하는 경우가 모두 있으며 둘 다 통상적"이라며 의혹을 일축했다.

한편 구입한 주택은 문 후보 아들 단독 명의인 것으로 알려졌다.

권 부대변인은 "법률가 출신인 손 수석대변인이 세법 관련 사실을 확인조차 하지 않고 의혹 논평을 내어 유감"이라며 "가짜뉴스 생산용 브리핑을 중단하라"고 촉구했다.
이슈
사사건건
정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