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BS NEWS

뉴스

[앵커&리포트] ‘귀순 CCTV’ 뭐가 담겼길래? “추격조 MDL 침범, 총탄 흔적”
‘귀순 CCTV’ 뭐가 담겼길래? “추격조 MDL 침범, 총탄 흔적”
지난 13일 북한 병사의 판문점 귀순 과정이 담긴 CCTV 영상 공개가 연기되면서 그 배경에 관심이...
[특파원리포트] 스모 영웅의 ‘맥주병 폭행’ 파문…일본 사회 ‘발칵’, 이유는?
스모 영웅의 ‘맥주병 폭행’ 파문 …일본 사회 ‘발칵’, 이유는?
일본의 스모에서 요코즈나(橫網·스모의 가장 높은 등급 장사)는 특별한 의미를 갖는 자리다...

TV엔 없다

프로그램

최신뉴스 정지 최신뉴스 재생 최신뉴스 이전기사 최신뉴스 다음기사
기상·재해
기상·재해 뉴스 멈춤 기상·재해 뉴스 시작
뉴스 검색
  • 기사인쇄
  • 기사본문 글자 크게
  • 기사본문 글자 작게
바른정당 24일쯤 의총…‘劉 후보 레이스’ 변수되나 ISSUE
입력 2017.04.21 (21:42) | 수정 2017.04.21 (21:56) 인터넷 뉴스
바른정당 24일쯤 의총…‘劉 후보 레이스’ 변수되나
유승민 바른정당 대선후보에 대해 당내에서 사퇴론이 제기된 상황에서 당 소속 의원들의 요구로 의원총회가 열릴 예정이다.

유 후보의 공동선대위원장인 주호영 원내대표는 21일(오늘) 기자들과 만나 "소속의원 16명으로부터 23일 오후 6시 의총 소집을 해달라는 요구를 받았다"고 밝혔다.

총 33명의 소속의원 가운데 거의 절반에 해당하는 16명의 의원이 의총 소집을 요구한 만큼 의총은 개최될 것으로 보인다.

바른정당 당헌·당규에는 재적의원 5분의 1 이상이 요구하면 요청을 받은 날로부터 이틀 이내에 의총을 소집하게 돼 있다.

다만, 23일은 오후 8시부터 선관위 주최 대선후보 TV토론이 예정된 만큼 바른정당은 24일쯤 의총을 여는 방안을 추진하고 있다.

주호영 원내대표는 KBS와의 통화에서 "일요일인 23일은 현실적으로 의총 개최가 쉽지 않다"면서 "의총이 열리면 24일이나 25일쯤이 되지 않겠느냐"고 말했다.

소속의원들은 의총 소집을 요구하면서 구체적 안건에 대해서는 적시하지 않은 것으로 알려졌다.

유 후보의 지지율이 바닥권을 벗어나지 못한 상황이어서 의총에서 유 후보의 자진 사퇴를 비롯해 보수 또는 중도 후보 단일화 등 다양한 요구가 쏟아질 것으로 보인다.

당내에서는 유 후보는 당내 경선 절차를 거쳐 스스로 선출한 후보인 만큼 지지율이 낮아도 유 후보의 의견대로 완주해야 한다는 의견과 낮은 지지율에 뚜렷한 변화가 없어 사퇴나 후보연대를 모색해야 한다는 목소리가 혼재하고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그러나 당내에 이견이 혼재돼있고, 특히 유 후보 측 인사들의 반발이 커 의총이 열리더라도 쉽게 결론을 내기는 어려울 것으로 보인다.

또 경선을 통해 스스로 뽑은 후보에 대한 사퇴 요구나 '반문(반문재인)'을 고리로 한 후보 단일화는 명분을 찾기 어렵고, 새로운 정치를 표방하며 새누리당(자유한국당 전신)에서 탈당해 창당한 바른정당의 창당 정신에도 정면으로 반하는 것이라는 비판도 적지 않다.

특히 당사자인 유 후보의 완주 의지가 워낙 강해 당내 갈등만 키우는 상황에 대한 우려가 커지고 있다.

유 후보는 이날 한국방송기자클럽 초청토론회에서 홍 후보나 안 후보와의 연대 또는 후보 단일화는 생각하지 않고 있다며 연대 불가론을 거듭 밝히고, 일각에서 제기된 후보 사퇴론에 대해서도 "민주주의의 근본을 훼손하는 것"이라며 거세게 반발했다.

유 후보는 의총이 열리면 참석할 것이냐는 질문에도 "응할 이유가 없다"고 말했다.
  • 바른정당 24일쯤 의총…‘劉 후보 레이스’ 변수되나
    • 입력 2017.04.21 (21:42)
    • 수정 2017.04.21 (21:56)
    인터넷 뉴스
바른정당 24일쯤 의총…‘劉 후보 레이스’ 변수되나
유승민 바른정당 대선후보에 대해 당내에서 사퇴론이 제기된 상황에서 당 소속 의원들의 요구로 의원총회가 열릴 예정이다.

유 후보의 공동선대위원장인 주호영 원내대표는 21일(오늘) 기자들과 만나 "소속의원 16명으로부터 23일 오후 6시 의총 소집을 해달라는 요구를 받았다"고 밝혔다.

총 33명의 소속의원 가운데 거의 절반에 해당하는 16명의 의원이 의총 소집을 요구한 만큼 의총은 개최될 것으로 보인다.

바른정당 당헌·당규에는 재적의원 5분의 1 이상이 요구하면 요청을 받은 날로부터 이틀 이내에 의총을 소집하게 돼 있다.

다만, 23일은 오후 8시부터 선관위 주최 대선후보 TV토론이 예정된 만큼 바른정당은 24일쯤 의총을 여는 방안을 추진하고 있다.

주호영 원내대표는 KBS와의 통화에서 "일요일인 23일은 현실적으로 의총 개최가 쉽지 않다"면서 "의총이 열리면 24일이나 25일쯤이 되지 않겠느냐"고 말했다.

소속의원들은 의총 소집을 요구하면서 구체적 안건에 대해서는 적시하지 않은 것으로 알려졌다.

유 후보의 지지율이 바닥권을 벗어나지 못한 상황이어서 의총에서 유 후보의 자진 사퇴를 비롯해 보수 또는 중도 후보 단일화 등 다양한 요구가 쏟아질 것으로 보인다.

당내에서는 유 후보는 당내 경선 절차를 거쳐 스스로 선출한 후보인 만큼 지지율이 낮아도 유 후보의 의견대로 완주해야 한다는 의견과 낮은 지지율에 뚜렷한 변화가 없어 사퇴나 후보연대를 모색해야 한다는 목소리가 혼재하고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그러나 당내에 이견이 혼재돼있고, 특히 유 후보 측 인사들의 반발이 커 의총이 열리더라도 쉽게 결론을 내기는 어려울 것으로 보인다.

또 경선을 통해 스스로 뽑은 후보에 대한 사퇴 요구나 '반문(반문재인)'을 고리로 한 후보 단일화는 명분을 찾기 어렵고, 새로운 정치를 표방하며 새누리당(자유한국당 전신)에서 탈당해 창당한 바른정당의 창당 정신에도 정면으로 반하는 것이라는 비판도 적지 않다.

특히 당사자인 유 후보의 완주 의지가 워낙 강해 당내 갈등만 키우는 상황에 대한 우려가 커지고 있다.

유 후보는 이날 한국방송기자클럽 초청토론회에서 홍 후보나 안 후보와의 연대 또는 후보 단일화는 생각하지 않고 있다며 연대 불가론을 거듭 밝히고, 일각에서 제기된 후보 사퇴론에 대해서도 "민주주의의 근본을 훼손하는 것"이라며 거세게 반발했다.

유 후보는 의총이 열리면 참석할 것이냐는 질문에도 "응할 이유가 없다"고 말했다.
이슈
사사건건
정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