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BS NEWS

뉴스

[고현장] 갈 데까지 간 北美 ‘말 전쟁’, 강대강 대치의 끝은?
[고현장] 갈 데까지 간 北美 ‘말 전쟁’, 대치의 끝은?
‘북핵 문제’ 관련한 김정은과 트럼프의 팽팽한 기 싸움이 연일 뉴스에 나오면서 한반도에 긴장감이...
美, ‘국민의례 거부’ 무릎 꿇기 논란 확산
美, ‘국민의례 거부’ 무릎 꿇기 논란 확산…구단주·의원도 동참
미국 프로 풋볼 리그에서 선수들이 국민의례를 거부하는 '무릎꿇기'가 확산되고 논란도...

TV엔 없다

프로그램

최신뉴스 정지 최신뉴스 재생 최신뉴스 이전기사 최신뉴스 다음기사
기상·재해
기상·재해 뉴스 멈춤 기상·재해 뉴스 시작
뉴스 검색
  • 기사인쇄
  • 기사본문 글자 크게
  • 기사본문 글자 작게
‘최원태 2승’ 넥센, 롯데 5연패 수렁으로
입력 2017.04.21 (21:47) 연합뉴스
‘최원태 2승’ 넥센, 롯데 5연패 수렁으로
프로야구 넥센 히어로즈가 롯데 자이언츠를 5연패 늪으로 밀었다.

넥센은 21일 서울 고척 스카이돔에서 벌어진 2017 타이어뱅크 KBO리그 롯데와의 홈경기에서 홈런포 3방과 선발 투수 최원태의 완벽투를 앞세워 롯데를 4-1로 꺾었다.

넥센의 새 거포 허정협은 6회와 8회 연타석 솔로포를 터뜨렸다.

8회 허정협 다음 타순에 대타로 등장한 채태인도 연속 타자 홈런을 날려 팀 승리에 힘을 보탰다.

허정협은 시즌 홈런 수를 4개로 늘렸다.

최원태는 7이닝 동안 87개의 공으로 삼진 6개를 뽑아내며 롯데 타선을 단 2안타로 묶었다.

최원태의 호투에 꽁꽁 묶인 롯데는 0-4로 패색이 짙던 9회 선두 문규현의 우선상 3루타에 이은 넥센 포수의 패스트 볼로 1점을 만회했을 뿐 무기력한 공격 끝에 5연패 수렁에 빠졌다.

롯데 왼손 선발 투수 닉 애디튼은 6이닝 동안 삼진 8개를 곁들이며 2점으로 퀄리티스타트(선발 6이닝 이상 3자책점 이내 투구) 했으나 꽉 막힌 타선 탓에 패전 투수가 됐다.
  • ‘최원태 2승’ 넥센, 롯데 5연패 수렁으로
    • 입력 2017.04.21 (21:47)
    연합뉴스
‘최원태 2승’ 넥센, 롯데 5연패 수렁으로
프로야구 넥센 히어로즈가 롯데 자이언츠를 5연패 늪으로 밀었다.

넥센은 21일 서울 고척 스카이돔에서 벌어진 2017 타이어뱅크 KBO리그 롯데와의 홈경기에서 홈런포 3방과 선발 투수 최원태의 완벽투를 앞세워 롯데를 4-1로 꺾었다.

넥센의 새 거포 허정협은 6회와 8회 연타석 솔로포를 터뜨렸다.

8회 허정협 다음 타순에 대타로 등장한 채태인도 연속 타자 홈런을 날려 팀 승리에 힘을 보탰다.

허정협은 시즌 홈런 수를 4개로 늘렸다.

최원태는 7이닝 동안 87개의 공으로 삼진 6개를 뽑아내며 롯데 타선을 단 2안타로 묶었다.

최원태의 호투에 꽁꽁 묶인 롯데는 0-4로 패색이 짙던 9회 선두 문규현의 우선상 3루타에 이은 넥센 포수의 패스트 볼로 1점을 만회했을 뿐 무기력한 공격 끝에 5연패 수렁에 빠졌다.

롯데 왼손 선발 투수 닉 애디튼은 6이닝 동안 삼진 8개를 곁들이며 2점으로 퀄리티스타트(선발 6이닝 이상 3자책점 이내 투구) 했으나 꽉 막힌 타선 탓에 패전 투수가 됐다.
사사건건
정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