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BS NEWS

뉴스

수능 당일 진동 느끼면…시험 일시 중지→대피 ‘원칙’
수능 볼 때 진동 느낀다면…‘시험 일시 중지→대피’ 원칙
포항 지역 여진 발생 상황별 조치 계획 ① 예비소집(22일 14:00) 전, 여진 발생시...
현충사 일왕 상징 나무 ‘금송’…사당 밖으로 이전 결정
현충사 일왕 상징 나무 ‘금송’ …결국 ‘사당 밖으로’ 쫓겨나
충남 아산 현충사 내에 있는 일본 특산종 나무 '금송'이 사당 영역에서 기념관과...

TV엔 없다

프로그램

최신뉴스 정지 최신뉴스 재생 최신뉴스 이전기사 최신뉴스 다음기사
기상·재해
기상·재해 뉴스 멈춤 기상·재해 뉴스 시작
뉴스 검색
  • 기사인쇄
  • 기사본문 글자 크게
  • 기사본문 글자 작게
SK 박승욱 스퀴즈로 ‘쐐기’…두산 내야 수비 8회 ‘와르르’
입력 2017.04.21 (22:15) 연합뉴스
SK 박승욱 스퀴즈로 ‘쐐기’…두산 내야 수비 8회 ‘와르르’
SK 와이번스가 8회 두산 베어스 내야의 허술한 수비를 틈타 대거 5점을 보태며 승부를 갈랐다.

SK는 21일 인천 SK행복드림구장에서 열린 2017 타이어뱅크 KBO리그 두산 베어스와의 홈경기에서 4-4로 맞선 8회 박승욱의 스퀴즈 번트와 4번 타자 김동엽의 2타점 쐐기 좌중월 2루타를 묶어 5득점하며 9-4로 이겼다.

김강민, 최정, 한동민이 각각 터뜨린 솔로포에 힘입어 4-3으로 앞서던 SK는 7회 두산 김재환에게 좌월 동점 솔로포를 허용했다.

그러다가 8회 '빅 이닝'을 만들었다.

선두 정의윤이 볼넷으로 출루하자 이재원은 보내기 번트를 댔다.

번트 타구를 잡은 두산 투수 김강률이 머뭇거리다가 2루에 공을 던진 사이 타자와 주자 모두 살았다.

무사 1, 2루에서 김성현의 타구를 오재원이 더듬어 투수가 어렵게 1루 주자를 잡은 틈을 타 주자 2명은 한 베이스씩 진루했다.

1사 2, 3루에서 박승욱은 정신없던 김강률 앞으로 스퀴즈 번트를 대 3루 주자를 홈에 불러들였다.

두산 내야진이 허둥댄 사이 박승욱마저 1루에서 살아 다시 1, 3루 기회로 이어졌다.

후속 정진기가 1루수 앞 땅볼을 날렸고, 두산 1루수 오재일이 베이스 백업을 들어가던 투수에게 악송구한 사이 이재원이 홈을 밟아 SK는 또 1점 도망갔다.

1, 3루에서 나주환이 또 투수 앞으로 번트를 대 두산 내야를 흔들었고, 작전은 적중해 타자와 주자가 모두 살았다.

SK는 이렇게 3점을 얻은 뒤 김동엽의 좌월 2타점 2루타로 멀찌감치 달아났다.

어깨 통증을 이겨내고 시즌 처음으로 선발 등판한 두산의 마이클 보우덴은 2⅓이닝 동안 53개를 던져 2피안타 2실점(1자책점) 했다.
  • SK 박승욱 스퀴즈로 ‘쐐기’…두산 내야 수비 8회 ‘와르르’
    • 입력 2017.04.21 (22:15)
    연합뉴스
SK 박승욱 스퀴즈로 ‘쐐기’…두산 내야 수비 8회 ‘와르르’
SK 와이번스가 8회 두산 베어스 내야의 허술한 수비를 틈타 대거 5점을 보태며 승부를 갈랐다.

SK는 21일 인천 SK행복드림구장에서 열린 2017 타이어뱅크 KBO리그 두산 베어스와의 홈경기에서 4-4로 맞선 8회 박승욱의 스퀴즈 번트와 4번 타자 김동엽의 2타점 쐐기 좌중월 2루타를 묶어 5득점하며 9-4로 이겼다.

김강민, 최정, 한동민이 각각 터뜨린 솔로포에 힘입어 4-3으로 앞서던 SK는 7회 두산 김재환에게 좌월 동점 솔로포를 허용했다.

그러다가 8회 '빅 이닝'을 만들었다.

선두 정의윤이 볼넷으로 출루하자 이재원은 보내기 번트를 댔다.

번트 타구를 잡은 두산 투수 김강률이 머뭇거리다가 2루에 공을 던진 사이 타자와 주자 모두 살았다.

무사 1, 2루에서 김성현의 타구를 오재원이 더듬어 투수가 어렵게 1루 주자를 잡은 틈을 타 주자 2명은 한 베이스씩 진루했다.

1사 2, 3루에서 박승욱은 정신없던 김강률 앞으로 스퀴즈 번트를 대 3루 주자를 홈에 불러들였다.

두산 내야진이 허둥댄 사이 박승욱마저 1루에서 살아 다시 1, 3루 기회로 이어졌다.

후속 정진기가 1루수 앞 땅볼을 날렸고, 두산 1루수 오재일이 베이스 백업을 들어가던 투수에게 악송구한 사이 이재원이 홈을 밟아 SK는 또 1점 도망갔다.

1, 3루에서 나주환이 또 투수 앞으로 번트를 대 두산 내야를 흔들었고, 작전은 적중해 타자와 주자가 모두 살았다.

SK는 이렇게 3점을 얻은 뒤 김동엽의 좌월 2타점 2루타로 멀찌감치 달아났다.

어깨 통증을 이겨내고 시즌 처음으로 선발 등판한 두산의 마이클 보우덴은 2⅓이닝 동안 53개를 던져 2피안타 2실점(1자책점) 했다.
사사건건
정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