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BS NEWS

뉴스

자동차계 ‘알파고’ vs ‘인간’ 운전 대결 누가 이길까?
자동차계 ‘알파고’ vs ‘인간’ 운전 대결 누가 이길까?
운전자 없이 달리는 자율주행차와, 사람이 운전 실력을 겨뤘습니다.인간과 대결할 정도의...
日 남다른 재난 대처…‘이주지 선정-예산’ 12시간 만에 ‘뚝딱’
日 남다른 재난 대처…‘이주지 선정-예산’ 12시간 만에 ‘뚝딱’
일본의 경우는 우리와 사뭇 대비됩니다.재난 발생 3시간 내에 당국이 가설주택을 지을 장소를...

TV엔 없다

프로그램

최신뉴스 정지 최신뉴스 재생 최신뉴스 이전기사 최신뉴스 다음기사
기상·재해
기상·재해 뉴스 멈춤 기상·재해 뉴스 시작
뉴스 검색
공약 발표 지지 호소…전국 돌며 총력 유세
입력 2017.04.21 (23:10) | 수정 2017.04.21 (23:46) 뉴스라인
동영상영역 시작
공약 발표 지지 호소…전국 돌며 총력 유세 저작권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이 같은 논란 속에서도 각 정당의 후보자들은 전국 곳곳을 누비며 한 표를 호소했습니다.

대통령 선거까지 이제 18일, 선거전 초반의 분위기가 뜨겁게 달아오르고 있습니다.

황진우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문재인 더불어민주당 후보는 블라인드채용제와 여성청년고용할당제 등 성평등 정책을 발표했습니다.

남성 장관 절반, 여성 장관 절반인 '남녀 동수' 내각을 임기 내에 구성하겠다고 약속했습니다.

<녹취> 문재인(더불어민주당 후보) : "차별은 빼고 평등은 더 하겠습니다. 페미니스트 대통령이 되겠다는 약속, 확실하게 지키겠습니다."

인천 유세에선, 촛불민심이 반영된 정권교체는 자신만 할 수 있다며 지지를 호소했습니다.

<녹취> 문재인(더불어민주당 후보) : "부정부패, 정경유착, 저 문재인이 확실하게 뿌리 뽑겠습니다. 특권과 반칙을 용납 않겠습니다."

홍준표 자유한국당 후보는 무역인들을 만나 종북세력과 민주노총, 전교조 개혁을 공약했습니다.

관훈클럽토론회에서도 좋은 일자리 감소는 강성 귀족 노조 때문이라고 주장했습니다.

<녹취> 홍준표(자유한국당 후보) : "일자리 절벽된 게 나는 강성귀족노조 때문이라고 생각합니다. 이 노조들이 그렇게 폐악을 부리니까 기업들이 투자를 안 해요."

경북 포항과 경주, 영천 유세에선 대선승리를 자신하며 우파의 승리를 위한 바른정당의 귀환을 촉구했습니다.

<녹취> 홍준표(자유한국당 후보) : "(탄핵이) 끝났기 때문에 이 땅의 보수 우파 정권을 세우기 위해서 이제는 돌아오십시오."

안철수 국민의당 후보는 중소기업 근로자의 임금을 대기업의 80%수준으로 끌어올리겠다고 약속했습니다.

미취업청년에게 반 년 동안 월 30만 원의 훈련수당을 주고 청와대 청년수석실 설치도 공약했습니다.

<녹취> 안철수(국민의당 후보) : "청년 일자리부터 획기적으로 늘려야 합니다. 청년의 꿈을 찾아주는 청년 대통령이 되겠습니다."

울산과 부산에서 유세하며 원전 건설 재검토와 4대강 재조사 등으로 표심을 파고 들었습니다.

<녹취> 안철수(국민의당 후보) : "김정은 정권에게 분명히 경고합니다. 핵을 버려라! 도발을 멈춰라!"

유승민 바른정당 후보는 전술핵 재배치와 사드 포대 추가 도입 등을 추진하겠다고 강조했습니다.

<녹취> 유승민(바른정당 후보) : "북한이 핵무기로 우리를 공격하면 사드로 방어를 하고, 만약 사드로 방어를 못하면 (전술핵무기로) 즉시 보복할 수 있는 그런 능력을 가지겠습니다."

후보직 사퇴 등을 거론하는 일부 의원들의 요구로 오는 24일 당의 의원총회가 열릴 예정이지만, 유 후보는 완주 의지를 다짐했습니다.

심상정 정의당 후보는 4대강에 설치된 보를 해체하겠다고 공약했습니다.

<녹취> 심상정(정의당 후보) : "4대강을 살리는 길이며, 강의 역사를 되살리는 것입니다."

심 후보는 TV 토론 뒤 불거진 당내 갈등과 관련해선 치열한 토론 과정을 거치면서 당이 더 단단해지고 있다고 말했습니다.

KBS 뉴스 황진우입니다.
  • 공약 발표 지지 호소…전국 돌며 총력 유세
    • 입력 2017.04.21 (23:10)
    • 수정 2017.04.21 (23:46)
    뉴스라인
공약 발표 지지 호소…전국 돌며 총력 유세
<앵커 멘트>

이 같은 논란 속에서도 각 정당의 후보자들은 전국 곳곳을 누비며 한 표를 호소했습니다.

대통령 선거까지 이제 18일, 선거전 초반의 분위기가 뜨겁게 달아오르고 있습니다.

황진우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문재인 더불어민주당 후보는 블라인드채용제와 여성청년고용할당제 등 성평등 정책을 발표했습니다.

남성 장관 절반, 여성 장관 절반인 '남녀 동수' 내각을 임기 내에 구성하겠다고 약속했습니다.

<녹취> 문재인(더불어민주당 후보) : "차별은 빼고 평등은 더 하겠습니다. 페미니스트 대통령이 되겠다는 약속, 확실하게 지키겠습니다."

인천 유세에선, 촛불민심이 반영된 정권교체는 자신만 할 수 있다며 지지를 호소했습니다.

<녹취> 문재인(더불어민주당 후보) : "부정부패, 정경유착, 저 문재인이 확실하게 뿌리 뽑겠습니다. 특권과 반칙을 용납 않겠습니다."

홍준표 자유한국당 후보는 무역인들을 만나 종북세력과 민주노총, 전교조 개혁을 공약했습니다.

관훈클럽토론회에서도 좋은 일자리 감소는 강성 귀족 노조 때문이라고 주장했습니다.

<녹취> 홍준표(자유한국당 후보) : "일자리 절벽된 게 나는 강성귀족노조 때문이라고 생각합니다. 이 노조들이 그렇게 폐악을 부리니까 기업들이 투자를 안 해요."

경북 포항과 경주, 영천 유세에선 대선승리를 자신하며 우파의 승리를 위한 바른정당의 귀환을 촉구했습니다.

<녹취> 홍준표(자유한국당 후보) : "(탄핵이) 끝났기 때문에 이 땅의 보수 우파 정권을 세우기 위해서 이제는 돌아오십시오."

안철수 국민의당 후보는 중소기업 근로자의 임금을 대기업의 80%수준으로 끌어올리겠다고 약속했습니다.

미취업청년에게 반 년 동안 월 30만 원의 훈련수당을 주고 청와대 청년수석실 설치도 공약했습니다.

<녹취> 안철수(국민의당 후보) : "청년 일자리부터 획기적으로 늘려야 합니다. 청년의 꿈을 찾아주는 청년 대통령이 되겠습니다."

울산과 부산에서 유세하며 원전 건설 재검토와 4대강 재조사 등으로 표심을 파고 들었습니다.

<녹취> 안철수(국민의당 후보) : "김정은 정권에게 분명히 경고합니다. 핵을 버려라! 도발을 멈춰라!"

유승민 바른정당 후보는 전술핵 재배치와 사드 포대 추가 도입 등을 추진하겠다고 강조했습니다.

<녹취> 유승민(바른정당 후보) : "북한이 핵무기로 우리를 공격하면 사드로 방어를 하고, 만약 사드로 방어를 못하면 (전술핵무기로) 즉시 보복할 수 있는 그런 능력을 가지겠습니다."

후보직 사퇴 등을 거론하는 일부 의원들의 요구로 오는 24일 당의 의원총회가 열릴 예정이지만, 유 후보는 완주 의지를 다짐했습니다.

심상정 정의당 후보는 4대강에 설치된 보를 해체하겠다고 공약했습니다.

<녹취> 심상정(정의당 후보) : "4대강을 살리는 길이며, 강의 역사를 되살리는 것입니다."

심 후보는 TV 토론 뒤 불거진 당내 갈등과 관련해선 치열한 토론 과정을 거치면서 당이 더 단단해지고 있다고 말했습니다.

KBS 뉴스 황진우입니다.
사사건건
정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