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BS NEWS

뉴스

그랜저 털다 발견한 벤츠 열쇠…그의 선택은
그랜저 털다 발견한 벤츠 열쇠…그의 선택은
지난 7일 새벽 4시쯤. 울산 남구의 한 아파트 주차장을 두리번거리며 배회하던 사람의 모습이 CCTV에 잡혔다. 강모(40)씨였다.그는 차 안에 있던...
“북한, 수소탄 원료 생산 능력 보유”…미국, 북한과 만나야
“북한, 수소탄 원료 생산 능력 보유”…미국, 북한과 만나야
"제네바 합의(1994년 북한과 미국이 각각 핵사찰 허용과 경수로 제공을 약속한 기본 합의문)는...

TV엔 없다

프로그램

최신뉴스 정지 최신뉴스 재생 최신뉴스 이전기사 최신뉴스 다음기사
기상·재해
기상·재해 뉴스 멈춤 기상·재해 뉴스 시작
뉴스 검색
잇따르는 영아 돌연사…사고 막으려면?
입력 2017.04.21 (23:30) | 수정 2017.04.21 (23:37) 뉴스라인
동영상영역 시작
잇따르는 영아 돌연사…사고 막으려면? 저작권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만 1살 미만 영아가 갑자기 숨지는 안타까운 사건이 잇따르고 있는데요,

대부분이 영아급사 증후군이나 호흡곤란이 원인입니다.

어떻게 하면 사고를 예방할 수 있는지 차주하 기자가 전해드립니다.

<리포트>

생후 두 달도 안 된 아기가 구급차에 실려옵니다.

심폐소생술을 했지만 끝내 숨졌습니다.

엎드려 자다가 일어난 사고입니다

<녹취> 경찰 관계자(음성변조) : "(아기가) 엎어져 있었다가... 부모와 관련된 건 아니고 어떻게 그렇게 됐는지는 부검의가 결과를 내 봐야 알죠."

불과 이틀 뒤, 경남에서 생후 4개월 된 아기가 부모와 함께 자다 숨졌습니다.

외상이나 질병이 없는데도 별다른 원인 없이 숨지거나 숨이 막혀 숨지는 만 1살 미만 영아가 해마다 100명 안팎에 이릅니다.

선천성이거나 출산 과정의 문제를 제외하면 영아 사망의 가장 큰 원인입니다.

국립과학수사연구원이 영아 돌연사 204건을 분석한 결과 60% 가까이가 부모와 아이가 함께 잤던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전문가들은 부모와 아기가 가까이에서 함께 자면 돌연사의 위험이 크다고 경고합니다.

작은 접촉에도 호흡 곤란이 일어나기 쉽기 때문입니다.

<인터뷰> 이주석(삼성창원병원 소아청소년과 교수) : "(부모가) 아기와 같이 수면을 취하더라도 분리된 침구를 쓰는 게 좋고 반듯하게 누워서 아기를 재우는 것이 모로 눕는다든지 엎어서 재우는 것보다 사망 확률을 줄일 수 있습니다."

또 너무 푹신하지 않은 딱딱한 침구 위에 재워야 질식 위험을 낮출 수 있다고 조언합니다.

KBS 뉴스 차주하입니다.
  • 잇따르는 영아 돌연사…사고 막으려면?
    • 입력 2017.04.21 (23:30)
    • 수정 2017.04.21 (23:37)
    뉴스라인
잇따르는 영아 돌연사…사고 막으려면?
<앵커 멘트>

만 1살 미만 영아가 갑자기 숨지는 안타까운 사건이 잇따르고 있는데요,

대부분이 영아급사 증후군이나 호흡곤란이 원인입니다.

어떻게 하면 사고를 예방할 수 있는지 차주하 기자가 전해드립니다.

<리포트>

생후 두 달도 안 된 아기가 구급차에 실려옵니다.

심폐소생술을 했지만 끝내 숨졌습니다.

엎드려 자다가 일어난 사고입니다

<녹취> 경찰 관계자(음성변조) : "(아기가) 엎어져 있었다가... 부모와 관련된 건 아니고 어떻게 그렇게 됐는지는 부검의가 결과를 내 봐야 알죠."

불과 이틀 뒤, 경남에서 생후 4개월 된 아기가 부모와 함께 자다 숨졌습니다.

외상이나 질병이 없는데도 별다른 원인 없이 숨지거나 숨이 막혀 숨지는 만 1살 미만 영아가 해마다 100명 안팎에 이릅니다.

선천성이거나 출산 과정의 문제를 제외하면 영아 사망의 가장 큰 원인입니다.

국립과학수사연구원이 영아 돌연사 204건을 분석한 결과 60% 가까이가 부모와 아이가 함께 잤던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전문가들은 부모와 아기가 가까이에서 함께 자면 돌연사의 위험이 크다고 경고합니다.

작은 접촉에도 호흡 곤란이 일어나기 쉽기 때문입니다.

<인터뷰> 이주석(삼성창원병원 소아청소년과 교수) : "(부모가) 아기와 같이 수면을 취하더라도 분리된 침구를 쓰는 게 좋고 반듯하게 누워서 아기를 재우는 것이 모로 눕는다든지 엎어서 재우는 것보다 사망 확률을 줄일 수 있습니다."

또 너무 푹신하지 않은 딱딱한 침구 위에 재워야 질식 위험을 낮출 수 있다고 조언합니다.

KBS 뉴스 차주하입니다.
뉴스플러스
정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