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BS NEWS

뉴스

태풍 ‘란’ 영향, 쓰러지고 찢기고…강풍 피해 속출
태풍 ‘란’ 영향, 쓰러지고 찢기고…강풍 피해 속출
일본으로 가고있는 태풍 란의 영향으로 남부지방 곳곳에서 강풍피해가 속출했습니다. 남부지방의 강풍은...
[K스타] 한고은 “최시원 불독, 왜 안락사 논하는지…” SNS글 논란
한고은 “최시원 불독, 왜 안락사 논하는지…” SNS글 사과
영화배우 한고은이 한일관 대표가 최시원 가족의 반려견에 물린 뒤 패혈증으로 숨진 사건과 관련해...

TV엔 없다

프로그램

최신뉴스 정지 최신뉴스 재생 최신뉴스 이전기사 최신뉴스 다음기사
기상·재해
기상·재해 뉴스 멈춤 기상·재해 뉴스 시작
뉴스 검색
  • 기사인쇄
  • 기사본문 글자 크게
  • 기사본문 글자 작게
러시아 폭격기, 나흘 연속 美알래스카 근접비행
입력 2017.04.22 (00:17) | 수정 2017.04.22 (00:47) 인터넷 뉴스
러시아 폭격기, 나흘 연속 美알래스카 근접비행
러시아 폭격기들이 나흘 연속 미국 알래스카 인근 상공으로 근접 비행했다고 미국 CNN 방송이 21일(현지시간) 전했다.

CNN 방송에 따르면 러시아의 장거리 폭격기 '투폴레프(TU)-95 베어' 2대가 이날 알래스카 주(州) 앵커리지 남서쪽 700해리(약 1천296.4㎞)까지 접근했다.

러시아 폭격기들이 미국 영공을 침범하지는 않았지만, 미국의 방공식별구역 안으로까지는 들어온 것으로 알려졌다.

이번에도 미국 공군기가 대응 출격을 했는지는 확인되지 않았지만, 미 공군은 직전 3차례 근접비행 때는 F-22 스텔스 전투기와 공중조기경보통제기 E-3를 출격시켰다.

러시아 폭격기가 미국 본토 인근까지 근접 비행한 것은 2015년 여름 이후 약 2년 만에 처음이다.

일각에선 러시아 폭격기들의 이번 근접 비행이 최근 시리아 사태를 둘러싼 양국 간의 갈등과 무관치 않다는 해석을 내놓고 있다.

도널드 트럼프 미국 정부는 앞서 지난 7일 바샤르 알-아사드 시리아 정권의 화학무기 사용에 대한 보복 조치로 시리아 공군기지에 토마호크 미사일 59발을 퍼부었고, 이에 아사드 정권을 지지하는 러시아가 강력히 반발하면서 미국과 러시아 간의 긴장이 고조돼 왔다.
  • 러시아 폭격기, 나흘 연속 美알래스카 근접비행
    • 입력 2017.04.22 (00:17)
    • 수정 2017.04.22 (00:47)
    인터넷 뉴스
러시아 폭격기, 나흘 연속 美알래스카 근접비행
러시아 폭격기들이 나흘 연속 미국 알래스카 인근 상공으로 근접 비행했다고 미국 CNN 방송이 21일(현지시간) 전했다.

CNN 방송에 따르면 러시아의 장거리 폭격기 '투폴레프(TU)-95 베어' 2대가 이날 알래스카 주(州) 앵커리지 남서쪽 700해리(약 1천296.4㎞)까지 접근했다.

러시아 폭격기들이 미국 영공을 침범하지는 않았지만, 미국의 방공식별구역 안으로까지는 들어온 것으로 알려졌다.

이번에도 미국 공군기가 대응 출격을 했는지는 확인되지 않았지만, 미 공군은 직전 3차례 근접비행 때는 F-22 스텔스 전투기와 공중조기경보통제기 E-3를 출격시켰다.

러시아 폭격기가 미국 본토 인근까지 근접 비행한 것은 2015년 여름 이후 약 2년 만에 처음이다.

일각에선 러시아 폭격기들의 이번 근접 비행이 최근 시리아 사태를 둘러싼 양국 간의 갈등과 무관치 않다는 해석을 내놓고 있다.

도널드 트럼프 미국 정부는 앞서 지난 7일 바샤르 알-아사드 시리아 정권의 화학무기 사용에 대한 보복 조치로 시리아 공군기지에 토마호크 미사일 59발을 퍼부었고, 이에 아사드 정권을 지지하는 러시아가 강력히 반발하면서 미국과 러시아 간의 긴장이 고조돼 왔다.
사사건건
정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