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BS NEWS

뉴스

무인 국방 ‘성큼’…육해공 로봇 실전 배치
무인 국방 ‘성큼’…육해공 로봇 실전 배치
방위사업청이 오늘(27일) 부산 해군작전사령부에서 무인수상정 '해검(海劍)'의 시범운용을 시작했다고 밝혔다.이번에 대중에게 공개된...
부동표 움직이는 ‘TV 토론회’…표심 잡으려면 어떻게?
부동표 움직이는 ‘TV 토론회’…표심 잡으려면 어떻게?
TV가 좀 더 일찍 발명됐다면 위대한 정치가인 링컨과 처칠은 존재하지 않았을지도 모른다...

TV엔 없다

프로그램

2017대선
최신뉴스 정지 최신뉴스 재생 최신뉴스 이전기사 최신뉴스 다음기사
기상·재해
기상·재해 뉴스 멈춤 기상·재해 뉴스 시작
뉴스 검색
  • 기사인쇄
  • 기사본문 글자 크게
  • 기사본문 글자 작게
대전에서 초등학교 학생 집단 식중독 의심 증세
입력 2017.04.22 (00:18) | 수정 2017.04.22 (00:26) 인터넷 뉴스
대전에서 초등학교 학생 집단 식중독 의심 증세
대전의 한 초등학교에서 급식을 먹은 학생 50여명이 식중독 의심 증세를 보여 보건당국이 역학조사에 나섰다.

대전교육청에 따르면 어제(20일) 대전에 중구의 한 초등학교에서 점심을 먹은 초등학생 1~2학년생과 병설유치원 학생 등 51명이 구토와 설사 등 식중독 의심 증세를 보였다. 이 가운데 21명은 오늘 아예 학교를 나오지 못하거나 1, 2교시만 마치고 조퇴했다.

보건당국은 학생들의 가검물과 보존식품, 조리기구 등을 수거해 정밀조사 중이다. 검사 결과는 보름쯤 뒤에 나올 예정이다.
  • 대전에서 초등학교 학생 집단 식중독 의심 증세
    • 입력 2017.04.22 (00:18)
    • 수정 2017.04.22 (00:26)
    인터넷 뉴스
대전에서 초등학교 학생 집단 식중독 의심 증세
대전의 한 초등학교에서 급식을 먹은 학생 50여명이 식중독 의심 증세를 보여 보건당국이 역학조사에 나섰다.

대전교육청에 따르면 어제(20일) 대전에 중구의 한 초등학교에서 점심을 먹은 초등학생 1~2학년생과 병설유치원 학생 등 51명이 구토와 설사 등 식중독 의심 증세를 보였다. 이 가운데 21명은 오늘 아예 학교를 나오지 못하거나 1, 2교시만 마치고 조퇴했다.

보건당국은 학생들의 가검물과 보존식품, 조리기구 등을 수거해 정밀조사 중이다. 검사 결과는 보름쯤 뒤에 나올 예정이다.
뉴스플러스
정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