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BS NEWS

뉴스

[취재후] 성매매 업주들이 공유하는 ‘골든벨’ 정체
성매매 업주들이 공유하는 ‘골든벨’ 정체
하교 시간만 되면 학생들이 쏟아져 나오는 거리. '북카페'조차 '오락 시설'이라는 이유로 들어서지 못했다는 서울시 양천구의 한 아파트 단지...
갤럭시S8 ‘홍채인식’ 뚫렸다…독일 해커가 영상 공개
갤럭시S8 ‘홍채인식’ 뚫렸다…독일 해커 영상 공개
출시된 지 한 달 된 삼성전자 스마트폰 갤럭시S8의 홍채인식 기능이 독일 해커단체에 의해 뚫렸다...

TV엔 없다

프로그램

U-20 월드컵
최신뉴스 정지 최신뉴스 재생 최신뉴스 이전기사 최신뉴스 다음기사
기상·재해
기상·재해 뉴스 멈춤 기상·재해 뉴스 시작
뉴스 검색
  • 기사인쇄
  • 기사본문 글자 크게
  • 기사본문 글자 작게
여성 시신 가방에 넣어 버린 용의자 검거
입력 2017.04.22 (01:01) | 수정 2017.04.22 (01:35) 인터넷 뉴스
여성 시신 가방에 넣어 버린 용의자 검거
여성의 시신을 여행용 가방에 넣어 주택가 공터에 버린 용의자가 경찰에 붙잡혔다.

대전중부경찰서는 어제 새벽 2시쯤 A 씨(50세)의 시신이 담긴 여행용 가방을 대전시 중구의 한 주택가 공터에 버린 혐의로 이 모 씨(49세)를 21일(어제) 밤 긴급체포해 조사하고 있다고 밝혔다.

이 씨는 여행용 가방이 버려진 공터에서 100m 가량 떨어진 자신의 집 근처에서 잠복 중이던 경찰관에게 붙잡혔다.

이 씨는 현재 범행 사실을 부인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경찰은 날이 밝는 대로 이 씨의 집을 압수 수색을 하는 한편, 이 씨에 대해 범행 동기 등을 추가로 조사할 방침이다.
  • 여성 시신 가방에 넣어 버린 용의자 검거
    • 입력 2017.04.22 (01:01)
    • 수정 2017.04.22 (01:35)
    인터넷 뉴스
여성 시신 가방에 넣어 버린 용의자 검거
여성의 시신을 여행용 가방에 넣어 주택가 공터에 버린 용의자가 경찰에 붙잡혔다.

대전중부경찰서는 어제 새벽 2시쯤 A 씨(50세)의 시신이 담긴 여행용 가방을 대전시 중구의 한 주택가 공터에 버린 혐의로 이 모 씨(49세)를 21일(어제) 밤 긴급체포해 조사하고 있다고 밝혔다.

이 씨는 여행용 가방이 버려진 공터에서 100m 가량 떨어진 자신의 집 근처에서 잠복 중이던 경찰관에게 붙잡혔다.

이 씨는 현재 범행 사실을 부인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경찰은 날이 밝는 대로 이 씨의 집을 압수 수색을 하는 한편, 이 씨에 대해 범행 동기 등을 추가로 조사할 방침이다.
뉴스플러스
정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