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BS NEWS

뉴스

미등록 42만 명…참전용사 찾습니다!
미등록 42만 명…참전용사 찾습니다!
6.25 전쟁 최대 격전지의 하나였던 강원도 백암산 전투. 국군 사상자만 만 4천 명이 넘었던 이 전투에서 포탄 파면에 맞아 죽을 고비를 넘겼던...
원시림의 전형 ‘칠선계곡’…‘예약탐방제’의 결실
원시림의 전형 ‘칠선계곡’…‘예약탐방제’의 결실
하늘을 가린 나뭇잎, 대낮인데도 어둡습니다. 계곡 초입부터 지리산 정상까지 9.7km, 나무로...

TV엔 없다

프로그램

기상·재해
기상·재해 뉴스 멈춤 기상·재해 뉴스 시작
뉴스 검색
  • 기사인쇄
  • 기사본문 글자 크게
  • 기사본문 글자 작게
여성 시신 가방에 넣어 버린 용의자 검거
입력 2017.04.22 (01:01) | 수정 2017.04.22 (01:35) 인터넷 뉴스
여성 시신 가방에 넣어 버린 용의자 검거
여성의 시신을 여행용 가방에 넣어 주택가 공터에 버린 용의자가 경찰에 붙잡혔다.

대전중부경찰서는 어제 새벽 2시쯤 A 씨(50세)의 시신이 담긴 여행용 가방을 대전시 중구의 한 주택가 공터에 버린 혐의로 이 모 씨(49세)를 21일(어제) 밤 긴급체포해 조사하고 있다고 밝혔다.

이 씨는 여행용 가방이 버려진 공터에서 100m 가량 떨어진 자신의 집 근처에서 잠복 중이던 경찰관에게 붙잡혔다.

이 씨는 현재 범행 사실을 부인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경찰은 날이 밝는 대로 이 씨의 집을 압수 수색을 하는 한편, 이 씨에 대해 범행 동기 등을 추가로 조사할 방침이다.
  • 여성 시신 가방에 넣어 버린 용의자 검거
    • 입력 2017.04.22 (01:01)
    • 수정 2017.04.22 (01:35)
    인터넷 뉴스
여성 시신 가방에 넣어 버린 용의자 검거
여성의 시신을 여행용 가방에 넣어 주택가 공터에 버린 용의자가 경찰에 붙잡혔다.

대전중부경찰서는 어제 새벽 2시쯤 A 씨(50세)의 시신이 담긴 여행용 가방을 대전시 중구의 한 주택가 공터에 버린 혐의로 이 모 씨(49세)를 21일(어제) 밤 긴급체포해 조사하고 있다고 밝혔다.

이 씨는 여행용 가방이 버려진 공터에서 100m 가량 떨어진 자신의 집 근처에서 잠복 중이던 경찰관에게 붙잡혔다.

이 씨는 현재 범행 사실을 부인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경찰은 날이 밝는 대로 이 씨의 집을 압수 수색을 하는 한편, 이 씨에 대해 범행 동기 등을 추가로 조사할 방침이다.
뉴스플러스
정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