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BS NEWS

뉴스

추경안 국회 통과…공무원 증원 규모 축소
추경안 국회 통과…공무원 증원 규모 축소
"가결되었음을 선포합니다." 추가경정예산안이 제출 45일 만에 국회 문턱을 넘었습...
무인도까지 위태위태…노랑부리백로는 어디로?
무인도까지 위태위태…노랑부리백로는 어디로?
새하얀 몸, 매서운 눈매, 머리 뒤로 갈기처럼 늘어진 깃털을 날리는 모습이 사뭇 당당합니다...

TV엔 없다

프로그램

기상·재해
기상·재해 뉴스 멈춤 기상·재해 뉴스 시작
뉴스 검색
  • 기사인쇄
  • 기사본문 글자 크게
  • 기사본문 글자 작게
여성 시신 가방에 넣어 버린 용의자 검거
입력 2017.04.22 (01:01) | 수정 2017.04.22 (01:35) 인터넷 뉴스
여성 시신 가방에 넣어 버린 용의자 검거
여성의 시신을 여행용 가방에 넣어 주택가 공터에 버린 용의자가 경찰에 붙잡혔다.

대전중부경찰서는 어제 새벽 2시쯤 A 씨(50세)의 시신이 담긴 여행용 가방을 대전시 중구의 한 주택가 공터에 버린 혐의로 이 모 씨(49세)를 21일(어제) 밤 긴급체포해 조사하고 있다고 밝혔다.

이 씨는 여행용 가방이 버려진 공터에서 100m 가량 떨어진 자신의 집 근처에서 잠복 중이던 경찰관에게 붙잡혔다.

이 씨는 현재 범행 사실을 부인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경찰은 날이 밝는 대로 이 씨의 집을 압수 수색을 하는 한편, 이 씨에 대해 범행 동기 등을 추가로 조사할 방침이다.
  • 여성 시신 가방에 넣어 버린 용의자 검거
    • 입력 2017.04.22 (01:01)
    • 수정 2017.04.22 (01:35)
    인터넷 뉴스
여성 시신 가방에 넣어 버린 용의자 검거
여성의 시신을 여행용 가방에 넣어 주택가 공터에 버린 용의자가 경찰에 붙잡혔다.

대전중부경찰서는 어제 새벽 2시쯤 A 씨(50세)의 시신이 담긴 여행용 가방을 대전시 중구의 한 주택가 공터에 버린 혐의로 이 모 씨(49세)를 21일(어제) 밤 긴급체포해 조사하고 있다고 밝혔다.

이 씨는 여행용 가방이 버려진 공터에서 100m 가량 떨어진 자신의 집 근처에서 잠복 중이던 경찰관에게 붙잡혔다.

이 씨는 현재 범행 사실을 부인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경찰은 날이 밝는 대로 이 씨의 집을 압수 수색을 하는 한편, 이 씨에 대해 범행 동기 등을 추가로 조사할 방침이다.
뉴스플러스
정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