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BS NEWS

뉴스

[고현장] 염산·골프채 뚫고 ‘헤드록’, 데이트폭력 막아낸 시민 영웅
[고현장] 염산·골프채 뚫고 ‘헤드록’, 데이트폭력 막아낸 시민 영웅
데이트폭력으로 위기에 처한 여성을 구해낸 시민이 경찰로부터 '용감한 시민상'을...
청와대 택배 받으셨어요?…역대 대통령 추석 선물
청와대 택배 받으셨어요?…역대 대통령 추석 선물
청와대가 문재인 대통령의 취임 후 첫 추석 선물을 전국에 발송한 가운데 인터넷...

TV엔 없다

프로그램

최신뉴스 정지 최신뉴스 재생 최신뉴스 이전기사 최신뉴스 다음기사
기상·재해
기상·재해 뉴스 멈춤 기상·재해 뉴스 시작
뉴스 검색
  • 기사인쇄
  • 기사본문 글자 크게
  • 기사본문 글자 작게
여성 시신 가방에 넣어 버린 용의자 검거
입력 2017.04.22 (01:01) | 수정 2017.04.22 (01:35) 인터넷 뉴스
여성 시신 가방에 넣어 버린 용의자 검거
여성의 시신을 여행용 가방에 넣어 주택가 공터에 버린 용의자가 경찰에 붙잡혔다.

대전중부경찰서는 어제 새벽 2시쯤 A 씨(50세)의 시신이 담긴 여행용 가방을 대전시 중구의 한 주택가 공터에 버린 혐의로 이 모 씨(49세)를 21일(어제) 밤 긴급체포해 조사하고 있다고 밝혔다.

이 씨는 여행용 가방이 버려진 공터에서 100m 가량 떨어진 자신의 집 근처에서 잠복 중이던 경찰관에게 붙잡혔다.

이 씨는 현재 범행 사실을 부인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경찰은 날이 밝는 대로 이 씨의 집을 압수 수색을 하는 한편, 이 씨에 대해 범행 동기 등을 추가로 조사할 방침이다.
  • 여성 시신 가방에 넣어 버린 용의자 검거
    • 입력 2017.04.22 (01:01)
    • 수정 2017.04.22 (01:35)
    인터넷 뉴스
여성 시신 가방에 넣어 버린 용의자 검거
여성의 시신을 여행용 가방에 넣어 주택가 공터에 버린 용의자가 경찰에 붙잡혔다.

대전중부경찰서는 어제 새벽 2시쯤 A 씨(50세)의 시신이 담긴 여행용 가방을 대전시 중구의 한 주택가 공터에 버린 혐의로 이 모 씨(49세)를 21일(어제) 밤 긴급체포해 조사하고 있다고 밝혔다.

이 씨는 여행용 가방이 버려진 공터에서 100m 가량 떨어진 자신의 집 근처에서 잠복 중이던 경찰관에게 붙잡혔다.

이 씨는 현재 범행 사실을 부인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경찰은 날이 밝는 대로 이 씨의 집을 압수 수색을 하는 한편, 이 씨에 대해 범행 동기 등을 추가로 조사할 방침이다.
사사건건
정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