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BS NEWS

뉴스

[고현장] 염산·골프채 뚫고 ‘헤드록’, 데이트폭력 막아낸 시민 영웅
[고현장] 염산·골프채 뚫고 ‘헤드록’, 데이트폭력 막아낸 시민 영웅
데이트폭력으로 위기에 처한 여성을 구해낸 시민이 경찰로부터 '용감한 시민상'을...
청와대 택배 받으셨어요?…역대 대통령 추석 선물
청와대 택배 받으셨어요?…역대 대통령 추석 선물
청와대가 문재인 대통령의 취임 후 첫 추석 선물을 전국에 발송한 가운데 인터넷...

TV엔 없다

프로그램

최신뉴스 정지 최신뉴스 재생 최신뉴스 이전기사 최신뉴스 다음기사
기상·재해
기상·재해 뉴스 멈춤 기상·재해 뉴스 시작
뉴스 검색
  • 기사인쇄
  • 기사본문 글자 크게
  • 기사본문 글자 작게
캐나다, 시리아 제재 강화…‘아사드 정권’ 17명·5개기관 추가
입력 2017.04.22 (01:01) | 수정 2017.04.22 (01:23) 인터넷 뉴스
캐나다, 시리아 제재 강화…‘아사드 정권’ 17명·5개기관 추가
캐나다 정부가 21일(현지시간) 화학무기 사용이 의심되는 시리아 정부에 대한 제재를 강화했다.

다자 외교무대인 유엔을 통한 대 시리아 제재가 러시아의 반대로 진척되지 못하는 가운데 독자 응징에 나선 것이다.

캐나다 외교·영사업무를 총괄하는 정부부처인 '글로벌부(Global Affairs Canada)는 캐나다의 '시리아 특별 경제제재 조치'가 수정돼 제재 대상자와 기관이 추가됐다고 발표했다.

글로벌부는 바샤르 알 아사드 시리아 대통령 정부의 고위인사 17명과 5개 기관을 제재 명단에 올린다면서, 이들이 화학무기 공격에 연루됐기 때문이라고 설명했다.

서방은 지난 4일 시리아 이들리브 주 칸셰이칸 주택가에 대한 화학무기 공격을 '아사드 정권'의 소행으로 보고 있다.

크리스티아 프리랜드 외교부 장관은 "아사드 정권의 전쟁범죄는 용인되지 않고 반드시 단죄될 것이라는 단합된 메시지를 시리아 정부에 전달하게 될 것"이라고 말했다.
  • 캐나다, 시리아 제재 강화…‘아사드 정권’ 17명·5개기관 추가
    • 입력 2017.04.22 (01:01)
    • 수정 2017.04.22 (01:23)
    인터넷 뉴스
캐나다, 시리아 제재 강화…‘아사드 정권’ 17명·5개기관 추가
캐나다 정부가 21일(현지시간) 화학무기 사용이 의심되는 시리아 정부에 대한 제재를 강화했다.

다자 외교무대인 유엔을 통한 대 시리아 제재가 러시아의 반대로 진척되지 못하는 가운데 독자 응징에 나선 것이다.

캐나다 외교·영사업무를 총괄하는 정부부처인 '글로벌부(Global Affairs Canada)는 캐나다의 '시리아 특별 경제제재 조치'가 수정돼 제재 대상자와 기관이 추가됐다고 발표했다.

글로벌부는 바샤르 알 아사드 시리아 대통령 정부의 고위인사 17명과 5개 기관을 제재 명단에 올린다면서, 이들이 화학무기 공격에 연루됐기 때문이라고 설명했다.

서방은 지난 4일 시리아 이들리브 주 칸셰이칸 주택가에 대한 화학무기 공격을 '아사드 정권'의 소행으로 보고 있다.

크리스티아 프리랜드 외교부 장관은 "아사드 정권의 전쟁범죄는 용인되지 않고 반드시 단죄될 것이라는 단합된 메시지를 시리아 정부에 전달하게 될 것"이라고 말했다.
사사건건
정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