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BS NEWS

뉴스

무인 국방 ‘성큼’…육해공 로봇 실전 배치
무인 국방 ‘성큼’…육해공 로봇 실전 배치
방위사업청이 오늘(27일) 부산 해군작전사령부에서 무인수상정 '해검(海劍)'의 시범운용을 시작했다고 밝혔다.이번에 대중에게 공개된...
부동표 움직이는 ‘TV 토론회’…표심 잡으려면 어떻게?
부동표 움직이는 ‘TV 토론회’…표심 잡으려면 어떻게?
TV가 좀 더 일찍 발명됐다면 위대한 정치가인 링컨과 처칠은 존재하지 않았을지도 모른다...

TV엔 없다

프로그램

2017대선
최신뉴스 정지 최신뉴스 재생 최신뉴스 이전기사 최신뉴스 다음기사
기상·재해
기상·재해 뉴스 멈춤 기상·재해 뉴스 시작
뉴스 검색
  • 기사인쇄
  • 기사본문 글자 크게
  • 기사본문 글자 작게
美법원, 배출가스 조작 폴크스바겐에 3조원 벌금형
입력 2017.04.22 (02:53) | 수정 2017.04.22 (03:40) 인터넷 뉴스
美법원, 배출가스 조작 폴크스바겐에 3조원 벌금형
독일 폴크스바겐 자동차그룹이 배출가스 조작으로 미국에서 28억 달러(약 3조1천800억 원)의 벌금을 물게 됐다.

21일(현지시간) 미 디트로이트 연방지방법원의 숀 콕스 판사는 폴크스바겐과 미 연방정부(법무부) 간의 유죄인정 합의를 받아들인다고 판결했다.

이날 인정된 벌금 액수는 지난 1월 폴크스바겐이 애초 합의한 벌금액(43억 달러)보다는 다소 줄어든 것이다.

폴크스바겐은 미국 내에서 출시한 총 60만 대의 디젤 차량에 질소산화물 배출량을 고의로 줄이는 조작장치를 탑재했으며, 회사 차원에서 조직적으로 정부의 배출가스 시험을 통과하도록 관련 서류 등을 조작한 것으로 드러났다.

폴크스바겐 측은 2015년 9월 미 캘리포니아 주 환경당국과 학계의 실험으로 배출가스 조작 사실이 들통난 이후에도 컴퓨터 파일을 삭제하는 등 자료를 은폐하려 한 혐의도 받았다.

폴크스바겐의 합의금 규모는 미 사법 역사상 BP의 원유 유출 사고 다음으로 큰 액수다.

콕스 판사는 폴크스바겐이 10년간에 걸쳐 고의로 범행을 저지른 점을 고려하더라도 28억 달러의 벌금액은 충분히 크다고 밝혔다.

콕스 판사는 "이번 사건은 폴크스바겐 경영진에 의해 저질러진 대규모 사기행각"이라며 "여기에는 폴크스바겐 이사회의 책임도 있다"고 말했다.
  • 美법원, 배출가스 조작 폴크스바겐에 3조원 벌금형
    • 입력 2017.04.22 (02:53)
    • 수정 2017.04.22 (03:40)
    인터넷 뉴스
美법원, 배출가스 조작 폴크스바겐에 3조원 벌금형
독일 폴크스바겐 자동차그룹이 배출가스 조작으로 미국에서 28억 달러(약 3조1천800억 원)의 벌금을 물게 됐다.

21일(현지시간) 미 디트로이트 연방지방법원의 숀 콕스 판사는 폴크스바겐과 미 연방정부(법무부) 간의 유죄인정 합의를 받아들인다고 판결했다.

이날 인정된 벌금 액수는 지난 1월 폴크스바겐이 애초 합의한 벌금액(43억 달러)보다는 다소 줄어든 것이다.

폴크스바겐은 미국 내에서 출시한 총 60만 대의 디젤 차량에 질소산화물 배출량을 고의로 줄이는 조작장치를 탑재했으며, 회사 차원에서 조직적으로 정부의 배출가스 시험을 통과하도록 관련 서류 등을 조작한 것으로 드러났다.

폴크스바겐 측은 2015년 9월 미 캘리포니아 주 환경당국과 학계의 실험으로 배출가스 조작 사실이 들통난 이후에도 컴퓨터 파일을 삭제하는 등 자료를 은폐하려 한 혐의도 받았다.

폴크스바겐의 합의금 규모는 미 사법 역사상 BP의 원유 유출 사고 다음으로 큰 액수다.

콕스 판사는 폴크스바겐이 10년간에 걸쳐 고의로 범행을 저지른 점을 고려하더라도 28억 달러의 벌금액은 충분히 크다고 밝혔다.

콕스 판사는 "이번 사건은 폴크스바겐 경영진에 의해 저질러진 대규모 사기행각"이라며 "여기에는 폴크스바겐 이사회의 책임도 있다"고 말했다.
뉴스플러스
정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