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BS NEWS

뉴스

[특파원리포트] 시진핑·후진타오·장쩌민의 동상이몽(同床異夢)
시진핑·후진타오·장쩌민의 동상이몽(同床異夢)
"19차 당대회에 시진핑 뒤로 장쩌민과 후진타오가 나란히 섰다"와~ 하는 함성과 함께 베이징 인민대회당에 앉아있던 공산당 대표자들과...
여론조사 초박빙…‘신고리 운명’ 내일 결정, 후폭풍 거셀 듯
여론조사 초박빙…‘신고리 운명’ 내일 발표, 후폭풍 거셀 듯
신고리 원자력발전소 5·6호기의 건설을 둘러싸고 중단과 재개 의견이 팽팽하게 갈렸다는 여론조사...

TV엔 없다

프로그램

최신뉴스 정지 최신뉴스 재생 최신뉴스 이전기사 최신뉴스 다음기사
기상·재해
기상·재해 뉴스 멈춤 기상·재해 뉴스 시작
뉴스 검색
  • 기사인쇄
  • 기사본문 글자 크게
  • 기사본문 글자 작게
멕시코 1분기 피살자 5천775명…20년래 최다
입력 2017.04.22 (05:36) | 수정 2017.04.22 (05:41) 인터넷 뉴스
멕시코 1분기 피살자 5천775명…20년래 최다
올해 1분기 멕시코의 피살자 수가 6천 명에 육박해 최소 20년래 가장 많은 것으로 집계됐다.

멕시코 통계청(INEGI)에 따르면 올해 1∼3월 멕시코에서는 전년 동기보다 29% 늘어난 5천775명이 살해됐다.

특히 1분기에 550명이 피살된 남부 게레로 주는 살인사건이 가장 많은 지역이라는 불명예를 유지했다.

또 바하 칼리포르니아 수르 주에서는 같은 기간 133명이 살해돼 전년 동기에 견줘 무려 682%나 늘었다.

외국인 관광객이 많이 찾는 바하 칼리포르니아 수르 주에서 살인이 급증한 것은 시날로아 카르텔과 할리스코 신세대 카르텔 간의 치열한 세력확장 다툼 탓으로 분석됐다.

마약범죄로 몸살을 앓는 시우다드 후아레스가 있는 치와와 주 역시 78% 늘어난 384명이 피살됐다.
  • 멕시코 1분기 피살자 5천775명…20년래 최다
    • 입력 2017.04.22 (05:36)
    • 수정 2017.04.22 (05:41)
    인터넷 뉴스
멕시코 1분기 피살자 5천775명…20년래 최다
올해 1분기 멕시코의 피살자 수가 6천 명에 육박해 최소 20년래 가장 많은 것으로 집계됐다.

멕시코 통계청(INEGI)에 따르면 올해 1∼3월 멕시코에서는 전년 동기보다 29% 늘어난 5천775명이 살해됐다.

특히 1분기에 550명이 피살된 남부 게레로 주는 살인사건이 가장 많은 지역이라는 불명예를 유지했다.

또 바하 칼리포르니아 수르 주에서는 같은 기간 133명이 살해돼 전년 동기에 견줘 무려 682%나 늘었다.

외국인 관광객이 많이 찾는 바하 칼리포르니아 수르 주에서 살인이 급증한 것은 시날로아 카르텔과 할리스코 신세대 카르텔 간의 치열한 세력확장 다툼 탓으로 분석됐다.

마약범죄로 몸살을 앓는 시우다드 후아레스가 있는 치와와 주 역시 78% 늘어난 384명이 피살됐다.
사사건건
정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