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BS NEWS

뉴스

[취재후] 고깃집 화재 알고보니…기름 때가 불길로
고깃집 화재 알고보니…기름 때가 불길로
"불났다는 기사 보면 가슴이 철렁하죠. 우리 가게도 그렇게 될까 봐... 그런데 방법이 없어요. 불이 안나길 바라는 수밖에..." 지난 19일 저녁 7시쯤 서울...
[취재후] “임금보다 근무 환경”…청년 일자리 대안
“임금보다 근무 환경”…청년 일자리 대안
영화 속 캐릭터나 동물 모양 등 다양한 스티커를 선택해 나만의 사진을 만들 수 있도록 한 스마트폰 카메라 앱, 한 번쯤은 사용해보셨을 텐데요...

TV엔 없다

프로그램

U-20 월드컵
최신뉴스 정지 최신뉴스 재생 최신뉴스 이전기사 최신뉴스 다음기사
기상·재해
기상·재해 뉴스 멈춤 기상·재해 뉴스 시작
뉴스 검색
  • 기사인쇄
  • 기사본문 글자 크게
  • 기사본문 글자 작게
멕시코 1분기 피살자 5천775명…20년래 최다
입력 2017.04.22 (05:36) | 수정 2017.04.22 (05:41) 인터넷 뉴스
멕시코 1분기 피살자 5천775명…20년래 최다
올해 1분기 멕시코의 피살자 수가 6천 명에 육박해 최소 20년래 가장 많은 것으로 집계됐다.

멕시코 통계청(INEGI)에 따르면 올해 1∼3월 멕시코에서는 전년 동기보다 29% 늘어난 5천775명이 살해됐다.

특히 1분기에 550명이 피살된 남부 게레로 주는 살인사건이 가장 많은 지역이라는 불명예를 유지했다.

또 바하 칼리포르니아 수르 주에서는 같은 기간 133명이 살해돼 전년 동기에 견줘 무려 682%나 늘었다.

외국인 관광객이 많이 찾는 바하 칼리포르니아 수르 주에서 살인이 급증한 것은 시날로아 카르텔과 할리스코 신세대 카르텔 간의 치열한 세력확장 다툼 탓으로 분석됐다.

마약범죄로 몸살을 앓는 시우다드 후아레스가 있는 치와와 주 역시 78% 늘어난 384명이 피살됐다.
  • 멕시코 1분기 피살자 5천775명…20년래 최다
    • 입력 2017.04.22 (05:36)
    • 수정 2017.04.22 (05:41)
    인터넷 뉴스
멕시코 1분기 피살자 5천775명…20년래 최다
올해 1분기 멕시코의 피살자 수가 6천 명에 육박해 최소 20년래 가장 많은 것으로 집계됐다.

멕시코 통계청(INEGI)에 따르면 올해 1∼3월 멕시코에서는 전년 동기보다 29% 늘어난 5천775명이 살해됐다.

특히 1분기에 550명이 피살된 남부 게레로 주는 살인사건이 가장 많은 지역이라는 불명예를 유지했다.

또 바하 칼리포르니아 수르 주에서는 같은 기간 133명이 살해돼 전년 동기에 견줘 무려 682%나 늘었다.

외국인 관광객이 많이 찾는 바하 칼리포르니아 수르 주에서 살인이 급증한 것은 시날로아 카르텔과 할리스코 신세대 카르텔 간의 치열한 세력확장 다툼 탓으로 분석됐다.

마약범죄로 몸살을 앓는 시우다드 후아레스가 있는 치와와 주 역시 78% 늘어난 384명이 피살됐다.
뉴스플러스
정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