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BS NEWS

뉴스

신생아 4명 사망 충격 “하늘에선 아프지 않길…또 그 병원?”
충격적인 신생아 사망, “또 그 병원? 하늘에선 제발…”
서울 양천구 이대목동병원에서 어젯밤(16일) 2시간 사이에 신생아 4명이 숨진 사건이 알려지자...
[앵커&리포트] 식탁 위 주인공은 밥!…외식업계의 ‘밥맛 경쟁’
식탁 위 주인공은 밥!…외식업계의 ‘밥맛 경쟁’
얼핏 봐선 꼭 음료수 진열대 같죠? 자세히 보니 병 안에 쌀이 들어있습니다. 이른바 보틀라이스입니다. 그만큼 우리...

TV엔 없다

프로그램

최신뉴스 정지 최신뉴스 재생 최신뉴스 이전기사 최신뉴스 다음기사
기상·재해
기상·재해 뉴스 멈춤 기상·재해 뉴스 시작
뉴스 검색
文측, “기권 결정 후 북한에 통보”
입력 2017.04.22 (06:06) | 수정 2017.04.22 (07:26) 뉴스광장 1부
동영상영역 시작
文측,  “기권 결정 후 북한에 통보” 저작권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문재인 후보 측은 송 전 장관의 주장을 즉각 반박했습니다.

북한의 의견을 듣고 UN표결에 기권한 게 아니라 노무현 전 대통령이 기권 방침을 먼저 정한 후 북한에 우리 입장을 통보한 것이라고 주장했습니다.

최문종 기자입니다.

<리포트>

우리 정부가 기권 방침을 결정한 시점만 밝히면 의혹이 풀린다는 게 문재인 후보 측 입장입니다.

2007년 11월 16일, 노무현 당시 대통령 주재로 안보실장과 통일부 장관, 외교통상부 장관이 참석하는 회의가 열렸고, 이 자리에서 대통령이 기권 방침을 정했다고 문 후보 측은 주장했습니다.

송민순 전 장관이 북한의 뜻이 담긴 문건을 봤다는 11월 20일보다 4일 전에 이미 기권하기로 결정했다는 겁니다.

<녹취> 홍익표(더불어민주당 선대위 수석대변인) : "16일 결정 이후에 북에 우리 입장을 통보했을 뿐입니다."

송 전 장관이 공개한 문건은 우리측 통보에 대한 북한측 반응이라고 말했습니다.

또 안보실장이 주관하는 문제에 비서실장이 나서는 것도 말이 되지 않는다고 주장했습니다.

당사자인 문재인 후보도 직접 반박에 나섰습니다.

사전에 북한의 의견을 물어보지 않았다면서, 송 전 장관에게 정치적 의도가 있다고 비난했습니다.

<녹취> 문재인(더불어민주당 대통령 후보) : "지난번 대선 때 NLL과 같은 제2의 북풍 공작, 그것으로 선거를 좌우하려는 그런, 저는 비열한 새로운 색깔론, 북풍 공작이라고…."

또 대통령기록물관리법을 어기는 것만 아니라면, 언제든 증거 자료를 제출할 수 있다고 말했습니다.

문 후보 측은 허위사실 공표와 명예훼손, 대통령기록물관리법 위반 혐의로 송 전 장관을 다음 주쯤 고발할 계획이라고 밝혔습니다.

KBS 뉴스 최문종입니다.
  • 文측, “기권 결정 후 북한에 통보”
    • 입력 2017.04.22 (06:06)
    • 수정 2017.04.22 (07:26)
    뉴스광장 1부
文측,  “기권 결정 후 북한에 통보”
<앵커 멘트>

문재인 후보 측은 송 전 장관의 주장을 즉각 반박했습니다.

북한의 의견을 듣고 UN표결에 기권한 게 아니라 노무현 전 대통령이 기권 방침을 먼저 정한 후 북한에 우리 입장을 통보한 것이라고 주장했습니다.

최문종 기자입니다.

<리포트>

우리 정부가 기권 방침을 결정한 시점만 밝히면 의혹이 풀린다는 게 문재인 후보 측 입장입니다.

2007년 11월 16일, 노무현 당시 대통령 주재로 안보실장과 통일부 장관, 외교통상부 장관이 참석하는 회의가 열렸고, 이 자리에서 대통령이 기권 방침을 정했다고 문 후보 측은 주장했습니다.

송민순 전 장관이 북한의 뜻이 담긴 문건을 봤다는 11월 20일보다 4일 전에 이미 기권하기로 결정했다는 겁니다.

<녹취> 홍익표(더불어민주당 선대위 수석대변인) : "16일 결정 이후에 북에 우리 입장을 통보했을 뿐입니다."

송 전 장관이 공개한 문건은 우리측 통보에 대한 북한측 반응이라고 말했습니다.

또 안보실장이 주관하는 문제에 비서실장이 나서는 것도 말이 되지 않는다고 주장했습니다.

당사자인 문재인 후보도 직접 반박에 나섰습니다.

사전에 북한의 의견을 물어보지 않았다면서, 송 전 장관에게 정치적 의도가 있다고 비난했습니다.

<녹취> 문재인(더불어민주당 대통령 후보) : "지난번 대선 때 NLL과 같은 제2의 북풍 공작, 그것으로 선거를 좌우하려는 그런, 저는 비열한 새로운 색깔론, 북풍 공작이라고…."

또 대통령기록물관리법을 어기는 것만 아니라면, 언제든 증거 자료를 제출할 수 있다고 말했습니다.

문 후보 측은 허위사실 공표와 명예훼손, 대통령기록물관리법 위반 혐의로 송 전 장관을 다음 주쯤 고발할 계획이라고 밝혔습니다.

KBS 뉴스 최문종입니다.
사사건건
정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