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BS NEWS

뉴스

[취재후] 연차휴가 다 써라? ILO 협약이 뭐길래…
연차휴가 다 써라? ILO 협약이 뭐길래…
"노동자들이 국제노동기구(ILO) 협약에 따라 연차휴가를 다 사용하도록 의무화하겠다" 더불어민주당 문재인 대통령 후보가 최근 페이스북을 통해...
근로자의 날, 은행은 문 열까?
근로자의 날, 은행은 문 열까?
5월 1일은 '근로자의 날'이다. 근로자의 날 쉬는 사람은 편안한 일요일을 지내고 있을 것이고, 내일 출근해야 하는 사람은 오늘 밤 잠자리가...

TV엔 없다

프로그램

2017대선
최신뉴스 정지 최신뉴스 재생 최신뉴스 이전기사 최신뉴스 다음기사
기상·재해
기상·재해 뉴스 멈춤 기상·재해 뉴스 시작
뉴스 검색
리튬전지 공장 큰 불 등 화재 잇따라
입력 2017.04.22 (06:17) | 수정 2017.04.22 (07:26) 뉴스광장 1부
동영상영역 시작
리튬전지 공장 큰 불 등 화재 잇따라 저작권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어젯밤 충남 예산의 한 리튬전지 제조공장에서 폭발을 동반한 큰 불이나 인근 주민 천 여명이 대피했습니다.

서울의 아크릴 작업장에서도 불이 나는 등 밤사이 화재가 잇따랐습니다.

박병준 기자입니다.

<리포트>

공장 건물이 거대한 화염에 휩싸였습니다.

검은 연기 기둥이 치솟고, 쉴새 없이 폭발음이 터져 나옵니다.

소방관들이 소방수를 뿌려보지만 속수무책입니다.

리튬 전지 제조공장에 불이난 건 어젯밤 10시 50분쯤.

<인터뷰> 신의근(목격자) : "창문이 빨간 거예요. 남편한테 창문좀 열어보랬더니 갑자기 불꽃이 튀어 나오는 거예요. 얼마나 놀랐는지"

인근 7개 소방서, 300여 명이 출동했지만 크고 작은 폭발이 이어지면서 진화에 어려움을 겪었습니다.

마치 전쟁터인것 처럼 큰 폭발이 이어지면서 소방인력들이 현장 안에 접근하지 못하고 있습니다.

작업이 끝난 시간이어서 인명피해는 없었지만 인근 주민 천 여명이 근처 초등학교와 중학교로 대피했습니다.

<인터뷰> 김명자(대피 주민) : "아무것도 못 챙겼어요. 옷만 입고 나왔어요. 탁탁 터지니까 동네까지 불이 번지는 줄 알고"

소방당국은 불길이 잡히는 대로 정확한 화재 원인을 파악할 예정입니다.

어젯밤 8시쯤엔 서울 중구의 한 아크릴 작업장에서 불이 나 10여 분만에 꺼졌습니다.

다친 사람은 없었지만, 건물 내부와 작업 장비 등이 불에 타면서 천만 원의 재산피해가 났습니다.

경찰은 절단기를 작동시켜 놓고 저녁 식사를 하러 간 사이 불이 났다는 직원들의 진술을 토대로 정확한 화재 원인을 조사 중입니다.

KBS 뉴스 박병준입니다.
  • 리튬전지 공장 큰 불 등 화재 잇따라
    • 입력 2017.04.22 (06:17)
    • 수정 2017.04.22 (07:26)
    뉴스광장 1부
리튬전지 공장 큰 불 등 화재 잇따라
<앵커 멘트>

어젯밤 충남 예산의 한 리튬전지 제조공장에서 폭발을 동반한 큰 불이나 인근 주민 천 여명이 대피했습니다.

서울의 아크릴 작업장에서도 불이 나는 등 밤사이 화재가 잇따랐습니다.

박병준 기자입니다.

<리포트>

공장 건물이 거대한 화염에 휩싸였습니다.

검은 연기 기둥이 치솟고, 쉴새 없이 폭발음이 터져 나옵니다.

소방관들이 소방수를 뿌려보지만 속수무책입니다.

리튬 전지 제조공장에 불이난 건 어젯밤 10시 50분쯤.

<인터뷰> 신의근(목격자) : "창문이 빨간 거예요. 남편한테 창문좀 열어보랬더니 갑자기 불꽃이 튀어 나오는 거예요. 얼마나 놀랐는지"

인근 7개 소방서, 300여 명이 출동했지만 크고 작은 폭발이 이어지면서 진화에 어려움을 겪었습니다.

마치 전쟁터인것 처럼 큰 폭발이 이어지면서 소방인력들이 현장 안에 접근하지 못하고 있습니다.

작업이 끝난 시간이어서 인명피해는 없었지만 인근 주민 천 여명이 근처 초등학교와 중학교로 대피했습니다.

<인터뷰> 김명자(대피 주민) : "아무것도 못 챙겼어요. 옷만 입고 나왔어요. 탁탁 터지니까 동네까지 불이 번지는 줄 알고"

소방당국은 불길이 잡히는 대로 정확한 화재 원인을 파악할 예정입니다.

어젯밤 8시쯤엔 서울 중구의 한 아크릴 작업장에서 불이 나 10여 분만에 꺼졌습니다.

다친 사람은 없었지만, 건물 내부와 작업 장비 등이 불에 타면서 천만 원의 재산피해가 났습니다.

경찰은 절단기를 작동시켜 놓고 저녁 식사를 하러 간 사이 불이 났다는 직원들의 진술을 토대로 정확한 화재 원인을 조사 중입니다.

KBS 뉴스 박병준입니다.
뉴스플러스
정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