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BS NEWS

뉴스

안현수, 평창 출전 좌절 ‘충격’…“본인은 묵묵부답”
‘15년간 도핑 무관했는데…’ 안현수, 평창 좌절 ‘충격’
러시아로 귀화한 쇼트트랙 선수 빅토르 안(33·한국명 안현수)이 평창 동계올림픽 선수 명단에서 제외된...
[고현장] 10년간 ‘사지마비’ 환자 행세…모녀의 ‘황당 사기극’
[고현장] 10년간 ‘사지마비’ 환자 행세…모녀 ‘사기극’
무려 10년 동안 사지 마비 환자 행세를 하면서 보험금을 가로챈 모녀가 경찰에 적발됐습니다...

TV엔 없다

프로그램

최신뉴스 정지 최신뉴스 재생 최신뉴스 이전기사 최신뉴스 다음기사
기상·재해
기상·재해 뉴스 멈춤 기상·재해 뉴스 시작
뉴스 검색
소녀상 옆에 이승만·박정희 흉상? 계속되는 갈등
입력 2017.04.22 (06:39) | 수정 2017.04.22 (07:26) 뉴스광장 1부
동영상영역 시작
소녀상 옆에 이승만·박정희 흉상? 계속되는 갈등 저작권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소녀상 철거를 주장하는 단체가 어제 부산 소녀상 옆에 이승만, 박정희 전 대통령의 흉상을 세우려다 시민들과 구청의 제지로 무산됐습니다.

이 단체 대표는 지난달 소녀상 옆에 쓰레기더미를 쌓아 놓았던 사람입니다.

이준석 기자의 보도입니다.

<리포트>

검은 마스크를 쓴 청년이 천으로 가린 조형물을 들고 소녀상 옆으로 다가옵니다.

36살 최 모 씨 등이 만든 이른바 '진실국민단체'가 일본 총영사관 앞 소녀상 옆에 이승만, 박정희 전 대통령 흉상을 설치하겠다고 나선 겁니다.

시민들의 항의가 쏟아졌습니다.

<녹취> "빨리 가지고 나가 이거! 빨리 갖고 나가!"

최 씨는 지난달 소녀상 옆에 쓰레기와 폐가구를 갖다 놓기도 했습니다.

지난 19일 일본 총영사가 부산 동구청장에게 소녀상 이전을 압박한 지 이틀 만에 전 대통령 흉상을 들고 다시 나타난 겁니다.

<녹취> 최○○(진실국민단체 대표) : "사랑하는 위안부 할머니들을 정치적으로 악용하는 세력이 있음을 고발하는 바입니다."

소녀상을 설치한 시민단체는 오히려 최 씨가 소녀상을 정치적으로 이용하고 위안부 할머니를 모욕한다고 주장합니다.

<인터뷰> 장선화('소녀상을 지키는 시민행동' 대표) : "너무 분노스럽고요. 어떻게 우리나라 국민으로서 저렇게 할 수 있는지 정말 참담한 심정입니다."

부산 동구청은 흉상 설치를 불허하고 현장에서 흉상 하나를 압수했습니다.

소녀상을 지키는 시민단체는 소녀상을 보호할 수 있는 시 조례 안을 시급히 제정해야 한다고 거듭 촉구했습니다.

KBS 뉴스 이준석입니다.
  • 소녀상 옆에 이승만·박정희 흉상? 계속되는 갈등
    • 입력 2017.04.22 (06:39)
    • 수정 2017.04.22 (07:26)
    뉴스광장 1부
소녀상 옆에 이승만·박정희 흉상? 계속되는 갈등
<앵커 멘트>

소녀상 철거를 주장하는 단체가 어제 부산 소녀상 옆에 이승만, 박정희 전 대통령의 흉상을 세우려다 시민들과 구청의 제지로 무산됐습니다.

이 단체 대표는 지난달 소녀상 옆에 쓰레기더미를 쌓아 놓았던 사람입니다.

이준석 기자의 보도입니다.

<리포트>

검은 마스크를 쓴 청년이 천으로 가린 조형물을 들고 소녀상 옆으로 다가옵니다.

36살 최 모 씨 등이 만든 이른바 '진실국민단체'가 일본 총영사관 앞 소녀상 옆에 이승만, 박정희 전 대통령 흉상을 설치하겠다고 나선 겁니다.

시민들의 항의가 쏟아졌습니다.

<녹취> "빨리 가지고 나가 이거! 빨리 갖고 나가!"

최 씨는 지난달 소녀상 옆에 쓰레기와 폐가구를 갖다 놓기도 했습니다.

지난 19일 일본 총영사가 부산 동구청장에게 소녀상 이전을 압박한 지 이틀 만에 전 대통령 흉상을 들고 다시 나타난 겁니다.

<녹취> 최○○(진실국민단체 대표) : "사랑하는 위안부 할머니들을 정치적으로 악용하는 세력이 있음을 고발하는 바입니다."

소녀상을 설치한 시민단체는 오히려 최 씨가 소녀상을 정치적으로 이용하고 위안부 할머니를 모욕한다고 주장합니다.

<인터뷰> 장선화('소녀상을 지키는 시민행동' 대표) : "너무 분노스럽고요. 어떻게 우리나라 국민으로서 저렇게 할 수 있는지 정말 참담한 심정입니다."

부산 동구청은 흉상 설치를 불허하고 현장에서 흉상 하나를 압수했습니다.

소녀상을 지키는 시민단체는 소녀상을 보호할 수 있는 시 조례 안을 시급히 제정해야 한다고 거듭 촉구했습니다.

KBS 뉴스 이준석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