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BS NEWS

뉴스

[취재후] “보험왕 출신이 보장”…연 120% 고수익의 덫
“보험왕 출신이 보장”…연 120% 고수익의 덫
"'보험왕' 출신이니 투자도 잘한다?" 연 120% 수익의 유혹"원금은 물론 연 최대 120%의 수익을...
최신 VR/AR 게임 다 모였다…‘플레이엑스포 2017’
최신 VR/AR 게임 다 모였다…‘플레이엑스포 2017’
게임 산업의 활성화와 국내 중소 게임 개발사들의 해외 시장 진출을 돕기 위해 마련된 차세대 융...

TV엔 없다

프로그램

U-20 월드컵
최신뉴스 정지 최신뉴스 재생 최신뉴스 이전기사 최신뉴스 다음기사
기상·재해
기상·재해 뉴스 멈춤 기상·재해 뉴스 시작
뉴스 검색
소녀상 옆에 이승만·박정희 흉상? 계속되는 갈등
입력 2017.04.22 (06:39) | 수정 2017.04.22 (07:26) 뉴스광장 1부
동영상영역 시작
소녀상 옆에 이승만·박정희 흉상? 계속되는 갈등 저작권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소녀상 철거를 주장하는 단체가 어제 부산 소녀상 옆에 이승만, 박정희 전 대통령의 흉상을 세우려다 시민들과 구청의 제지로 무산됐습니다.

이 단체 대표는 지난달 소녀상 옆에 쓰레기더미를 쌓아 놓았던 사람입니다.

이준석 기자의 보도입니다.

<리포트>

검은 마스크를 쓴 청년이 천으로 가린 조형물을 들고 소녀상 옆으로 다가옵니다.

36살 최 모 씨 등이 만든 이른바 '진실국민단체'가 일본 총영사관 앞 소녀상 옆에 이승만, 박정희 전 대통령 흉상을 설치하겠다고 나선 겁니다.

시민들의 항의가 쏟아졌습니다.

<녹취> "빨리 가지고 나가 이거! 빨리 갖고 나가!"

최 씨는 지난달 소녀상 옆에 쓰레기와 폐가구를 갖다 놓기도 했습니다.

지난 19일 일본 총영사가 부산 동구청장에게 소녀상 이전을 압박한 지 이틀 만에 전 대통령 흉상을 들고 다시 나타난 겁니다.

<녹취> 최○○(진실국민단체 대표) : "사랑하는 위안부 할머니들을 정치적으로 악용하는 세력이 있음을 고발하는 바입니다."

소녀상을 설치한 시민단체는 오히려 최 씨가 소녀상을 정치적으로 이용하고 위안부 할머니를 모욕한다고 주장합니다.

<인터뷰> 장선화('소녀상을 지키는 시민행동' 대표) : "너무 분노스럽고요. 어떻게 우리나라 국민으로서 저렇게 할 수 있는지 정말 참담한 심정입니다."

부산 동구청은 흉상 설치를 불허하고 현장에서 흉상 하나를 압수했습니다.

소녀상을 지키는 시민단체는 소녀상을 보호할 수 있는 시 조례 안을 시급히 제정해야 한다고 거듭 촉구했습니다.

KBS 뉴스 이준석입니다.
  • 소녀상 옆에 이승만·박정희 흉상? 계속되는 갈등
    • 입력 2017.04.22 (06:39)
    • 수정 2017.04.22 (07:26)
    뉴스광장 1부
소녀상 옆에 이승만·박정희 흉상? 계속되는 갈등
<앵커 멘트>

소녀상 철거를 주장하는 단체가 어제 부산 소녀상 옆에 이승만, 박정희 전 대통령의 흉상을 세우려다 시민들과 구청의 제지로 무산됐습니다.

이 단체 대표는 지난달 소녀상 옆에 쓰레기더미를 쌓아 놓았던 사람입니다.

이준석 기자의 보도입니다.

<리포트>

검은 마스크를 쓴 청년이 천으로 가린 조형물을 들고 소녀상 옆으로 다가옵니다.

36살 최 모 씨 등이 만든 이른바 '진실국민단체'가 일본 총영사관 앞 소녀상 옆에 이승만, 박정희 전 대통령 흉상을 설치하겠다고 나선 겁니다.

시민들의 항의가 쏟아졌습니다.

<녹취> "빨리 가지고 나가 이거! 빨리 갖고 나가!"

최 씨는 지난달 소녀상 옆에 쓰레기와 폐가구를 갖다 놓기도 했습니다.

지난 19일 일본 총영사가 부산 동구청장에게 소녀상 이전을 압박한 지 이틀 만에 전 대통령 흉상을 들고 다시 나타난 겁니다.

<녹취> 최○○(진실국민단체 대표) : "사랑하는 위안부 할머니들을 정치적으로 악용하는 세력이 있음을 고발하는 바입니다."

소녀상을 설치한 시민단체는 오히려 최 씨가 소녀상을 정치적으로 이용하고 위안부 할머니를 모욕한다고 주장합니다.

<인터뷰> 장선화('소녀상을 지키는 시민행동' 대표) : "너무 분노스럽고요. 어떻게 우리나라 국민으로서 저렇게 할 수 있는지 정말 참담한 심정입니다."

부산 동구청은 흉상 설치를 불허하고 현장에서 흉상 하나를 압수했습니다.

소녀상을 지키는 시민단체는 소녀상을 보호할 수 있는 시 조례 안을 시급히 제정해야 한다고 거듭 촉구했습니다.

KBS 뉴스 이준석입니다.
뉴스플러스
정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