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BS NEWS

뉴스

[취재후] 고깃집 화재 알고보니…기름 때가 불길로
고깃집 화재 알고보니…기름 때가 불길로
"불났다는 기사 보면 가슴이 철렁하죠. 우리 가게도 그렇게 될까 봐... 그런데 방법이 없어요. 불이 안나길 바라는 수밖에..." 지난 19일 저녁 7시쯤 서울...
[취재후] “임금보다 근무 환경”…청년 일자리 대안
“임금보다 근무 환경”…청년 일자리 대안
영화 속 캐릭터나 동물 모양 등 다양한 스티커를 선택해 나만의 사진을 만들 수 있도록 한 스마트폰 카메라 앱, 한 번쯤은 사용해보셨을 텐데요...

TV엔 없다

프로그램

U-20 월드컵
최신뉴스 정지 최신뉴스 재생 최신뉴스 이전기사 최신뉴스 다음기사
기상·재해
기상·재해 뉴스 멈춤 기상·재해 뉴스 시작
뉴스 검색
도주 최규선 은신 도운 혐의 30대 여성 집중 조사
입력 2017.04.22 (06:43) | 수정 2017.04.22 (07:26) 뉴스광장 1부
동영상영역 시작
도주 최규선 은신 도운 혐의 30대 여성 집중 조사 저작권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과거 세간을 떠들썩하게 했던 '최규선 게이트'의 장본인 최규선 씨가 구속 집행정지기간 도주했다가 체포된 지 3일이 됐습니다.

최 씨가 건강상의 이유로 조사에 불응한 가운데, 검찰은 최 씨의 은신처인 아파트에 함께 있던 30대 여성을 상대로 최 씨의 도주 경위를 집중 조사했습니다.

계현우 기자가 취재했습니다.

<리포트>

검찰이 최규선 씨를 체포할 당시 최 씨의 은신처인 아파트에는 30대 여성이 함께 있었습니다.

검찰은 최 씨의 은신을 도운 혐의로 최 씨와 함께 있던 해당 30대 여성도 체포했고, 어제 최 씨의 도주 경위 등을 집중 추궁했습니다.

앞서 최 씨는 그젯 밤 9시 쯤 은신처인 전남 순천의 한 아파트에서 검찰 수사관에 체포됐습니다.

구속집행정지가 종료되기 직전인 지난 6일, 서울 강남의 한 병원에서 도주한 지 보름만입니다.

최 씨는 회삿돈 416억 원 가량을 횡령한 혐의 등으로 기소돼 지난해 11월, 징역 5년을 선고받고 법정 구속됐습니다.

최 씨는 2심 재판 과정에서 녹내장 치료를 이유로 구속집행 정지 신청을 냈고, 이후 이를 2차례 연장하고 나서 세 번째 연장 신청이 받아들여지지 않자 달아났습니다.

최 씨는 김대중 정부 시절, 김 전 대통령의 3남 홍걸 씨를 등에 업고 각종 이권에 개입한 권력형 비리 사건을 일으켰습니다.

검찰은 어제 구치소에 있는 최 씨에게도 소환을 통보했지만, 최 씨는 건강상의 이유로 조사에 응하지 않았습니다.

검찰은 최 씨와 함께 붙잡은 여성의 신병처리를 오늘 결정하는 한편, 다음주 초 최 씨를 불러 도주 경위를 조사하기로 했습니다.

KBS 뉴스 계현우입니다.
  • 도주 최규선 은신 도운 혐의 30대 여성 집중 조사
    • 입력 2017.04.22 (06:43)
    • 수정 2017.04.22 (07:26)
    뉴스광장 1부
도주 최규선 은신 도운 혐의 30대 여성 집중 조사
<앵커 멘트>

과거 세간을 떠들썩하게 했던 '최규선 게이트'의 장본인 최규선 씨가 구속 집행정지기간 도주했다가 체포된 지 3일이 됐습니다.

최 씨가 건강상의 이유로 조사에 불응한 가운데, 검찰은 최 씨의 은신처인 아파트에 함께 있던 30대 여성을 상대로 최 씨의 도주 경위를 집중 조사했습니다.

계현우 기자가 취재했습니다.

<리포트>

검찰이 최규선 씨를 체포할 당시 최 씨의 은신처인 아파트에는 30대 여성이 함께 있었습니다.

검찰은 최 씨의 은신을 도운 혐의로 최 씨와 함께 있던 해당 30대 여성도 체포했고, 어제 최 씨의 도주 경위 등을 집중 추궁했습니다.

앞서 최 씨는 그젯 밤 9시 쯤 은신처인 전남 순천의 한 아파트에서 검찰 수사관에 체포됐습니다.

구속집행정지가 종료되기 직전인 지난 6일, 서울 강남의 한 병원에서 도주한 지 보름만입니다.

최 씨는 회삿돈 416억 원 가량을 횡령한 혐의 등으로 기소돼 지난해 11월, 징역 5년을 선고받고 법정 구속됐습니다.

최 씨는 2심 재판 과정에서 녹내장 치료를 이유로 구속집행 정지 신청을 냈고, 이후 이를 2차례 연장하고 나서 세 번째 연장 신청이 받아들여지지 않자 달아났습니다.

최 씨는 김대중 정부 시절, 김 전 대통령의 3남 홍걸 씨를 등에 업고 각종 이권에 개입한 권력형 비리 사건을 일으켰습니다.

검찰은 어제 구치소에 있는 최 씨에게도 소환을 통보했지만, 최 씨는 건강상의 이유로 조사에 응하지 않았습니다.

검찰은 최 씨와 함께 붙잡은 여성의 신병처리를 오늘 결정하는 한편, 다음주 초 최 씨를 불러 도주 경위를 조사하기로 했습니다.

KBS 뉴스 계현우입니다.
뉴스플러스
정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