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BS NEWS

뉴스

늑대된 들개 학교까지 습격…총으로 포획 가능할까?
늑대된 들개 학교까지 습격…총으로 포획 가능할까?
지난 14일 충북 옥천군 옥천읍 서정리에 사는 신 모(73) 씨는 마당 구석에 있는 닭장 문을 열었다가...
‘돈봉투 만찬’ 감찰반 “참석자 등 20여명 전원 조사…계좌내역 확보”
‘돈봉투 만찬’ 감찰반 “참석자 등 20여명 전원 조사”
법무부와 검찰의 합동감찰반이 이른바 '돈 봉투 만찬 사건' 참석자 전원에 대한 조사를 마쳤다...

TV엔 없다

프로그램

U-20 월드컵
최신뉴스 정지 최신뉴스 재생 최신뉴스 이전기사 최신뉴스 다음기사
기상·재해
기상·재해 뉴스 멈춤 기상·재해 뉴스 시작
뉴스 검색
지원 끊기고 인력난…AI 연구 표류
입력 2017.04.22 (06:44) | 수정 2017.04.22 (07:26) 뉴스광장 1부
동영상영역 시작
지원 끊기고 인력난…AI 연구 표류 저작권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지난해 알파고 쇼크 이후 인공지능 연구를 위해 정부 주도로 연구기관을 새로 만들었는데요.

정부가 약속했던 지원이 완전히 끊겼고 인력난까지 겪으면서 어려움을 겪고 있습니다.

범기영 기자가 취재했습니다.

<리포트>

인공지능 '딥댄서'는 사람의 동작을 보고 이미 입력돼 있는 11개 춤 가운데 어떤 것과 비슷한지 가려내는 초보적인 수준입니다.

의료용 인공지능에는 CT 사진 판독 기능만 있고, 수묵화를 그리는 인공지능은 서양화 소프트웨어를 가져다 약간 바꾼 수준입니다.

<녹취> 기능정보기술연구원 연구원 : "장기적으로 봤을 때는 뭔가 선도할 수 있는 기술이 이걸 시작으로 해서 나오길 기대하고 있습니다. (현 단계에서는 이게 최선인 거군요) 네."

연구가 이렇게 더딘 것은 자금난과 인력 부족 탓입니다.

5년 동안 연구비 750억 원을 투자하겠다던 정부는 한 푼도 내놓지 않았고, 정부를 믿고 7개 기업이 출자한 자본금 210억 원에서 헐어 쓰는 형편입니다.

많게는 60명까지 채용할 계획이었지만 현재 연구원은 15명 뿐입니다.

결국 한국판 알파고의 산실이 되자던 목표는 수정할 수밖에 없습니다

<인터뷰> 김진형(지능정보기술연구원 원장) : "많은 시간을 걸려서 할 수 있는 과제는 지금 당장 하기는 부담스러워서 빠른 속도로 보여줄 수 있는 과제를 하자..."

보여주기 식 정부 주도 연구 개발의 전형적인 사례라는 비판 속에 인공 지능 연구가 표류하고 있습니다.

KBS 뉴스 범기영입니다.
  • 지원 끊기고 인력난…AI 연구 표류
    • 입력 2017.04.22 (06:44)
    • 수정 2017.04.22 (07:26)
    뉴스광장 1부
지원 끊기고 인력난…AI 연구 표류
<앵커 멘트>

지난해 알파고 쇼크 이후 인공지능 연구를 위해 정부 주도로 연구기관을 새로 만들었는데요.

정부가 약속했던 지원이 완전히 끊겼고 인력난까지 겪으면서 어려움을 겪고 있습니다.

범기영 기자가 취재했습니다.

<리포트>

인공지능 '딥댄서'는 사람의 동작을 보고 이미 입력돼 있는 11개 춤 가운데 어떤 것과 비슷한지 가려내는 초보적인 수준입니다.

의료용 인공지능에는 CT 사진 판독 기능만 있고, 수묵화를 그리는 인공지능은 서양화 소프트웨어를 가져다 약간 바꾼 수준입니다.

<녹취> 기능정보기술연구원 연구원 : "장기적으로 봤을 때는 뭔가 선도할 수 있는 기술이 이걸 시작으로 해서 나오길 기대하고 있습니다. (현 단계에서는 이게 최선인 거군요) 네."

연구가 이렇게 더딘 것은 자금난과 인력 부족 탓입니다.

5년 동안 연구비 750억 원을 투자하겠다던 정부는 한 푼도 내놓지 않았고, 정부를 믿고 7개 기업이 출자한 자본금 210억 원에서 헐어 쓰는 형편입니다.

많게는 60명까지 채용할 계획이었지만 현재 연구원은 15명 뿐입니다.

결국 한국판 알파고의 산실이 되자던 목표는 수정할 수밖에 없습니다

<인터뷰> 김진형(지능정보기술연구원 원장) : "많은 시간을 걸려서 할 수 있는 과제는 지금 당장 하기는 부담스러워서 빠른 속도로 보여줄 수 있는 과제를 하자..."

보여주기 식 정부 주도 연구 개발의 전형적인 사례라는 비판 속에 인공 지능 연구가 표류하고 있습니다.

KBS 뉴스 범기영입니다.
뉴스플러스
정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