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BS NEWS

뉴스

자동차계 ‘알파고’ vs ‘인간’ 운전 대결 누가 이길까?
자동차계 ‘알파고’ vs ‘인간’ 운전 대결 누가 이길까?
운전자 없이 달리는 자율주행차와, 사람이 운전 실력을 겨뤘습니다.인간과 대결할 정도의...
日 남다른 재난 대처…‘이주지 선정-예산’ 12시간 만에 ‘뚝딱’
日 남다른 재난 대처…‘이주지 선정-예산’ 12시간 만에 ‘뚝딱’
일본의 경우는 우리와 사뭇 대비됩니다.재난 발생 3시간 내에 당국이 가설주택을 지을 장소를...

TV엔 없다

프로그램

최신뉴스 정지 최신뉴스 재생 최신뉴스 이전기사 최신뉴스 다음기사
기상·재해
기상·재해 뉴스 멈춤 기상·재해 뉴스 시작
뉴스 검색
[세상의 창] 그린란드 빙하 위 누비는 ‘카이트서핑’
입력 2017.04.22 (06:48) | 수정 2017.04.22 (07:26) 뉴스광장 1부
동영상영역 시작
[세상의 창] 그린란드 빙하 위 누비는 ‘카이트서핑’ 저작권
동영상영역 끝
사계절 내내, 웅장한 빙하를 만날 수 있는 세계 최대의 얼음섬, '그린란드'인데요.

그 아름다운 대자연 속에서 바람을 벗 삼아 차디찬 바다를 누비는 사람들!

바다에 떠다니는 크고 작은 빙산들을 새처럼 날듯이 뛰어넘거나 스노보드 선수처럼 그 위를 스치듯 지나가기도 합니다.

이들은 영국과 스위스에서 온 카이트서핑 전문가들로 지난해, 그린란드의 대표 명소 중 하나인 '아이스 피오르'를 찾아 이제껏 상상으로만 그리던 빙하 속 카이트서핑에 직접 도전했다고 합니다.

영하를 밑도는 추운 바다 위를 거침없이 가르며 다양한 고공묘기를 선보이는 선수들!

바람에 몸을 싣고 날아오르듯 자신의 한계까지 뛰어넘은 듯 하네요.
  • [세상의 창] 그린란드 빙하 위 누비는 ‘카이트서핑’
    • 입력 2017.04.22 (06:48)
    • 수정 2017.04.22 (07:26)
    뉴스광장 1부
[세상의 창] 그린란드 빙하 위 누비는 ‘카이트서핑’
사계절 내내, 웅장한 빙하를 만날 수 있는 세계 최대의 얼음섬, '그린란드'인데요.

그 아름다운 대자연 속에서 바람을 벗 삼아 차디찬 바다를 누비는 사람들!

바다에 떠다니는 크고 작은 빙산들을 새처럼 날듯이 뛰어넘거나 스노보드 선수처럼 그 위를 스치듯 지나가기도 합니다.

이들은 영국과 스위스에서 온 카이트서핑 전문가들로 지난해, 그린란드의 대표 명소 중 하나인 '아이스 피오르'를 찾아 이제껏 상상으로만 그리던 빙하 속 카이트서핑에 직접 도전했다고 합니다.

영하를 밑도는 추운 바다 위를 거침없이 가르며 다양한 고공묘기를 선보이는 선수들!

바람에 몸을 싣고 날아오르듯 자신의 한계까지 뛰어넘은 듯 하네요.
사사건건
정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