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BS NEWS

뉴스

[고현장] 갈 데까지 간 北美 ‘말 전쟁’, 강대강 대치의 끝은?
[고현장] 갈 데까지 간 北美 ‘말 전쟁’, 대치의 끝은?
‘북핵 문제’ 관련한 김정은과 트럼프의 팽팽한 기 싸움이 연일 뉴스에 나오면서 한반도에 긴장감이...
美, ‘국민의례 거부’ 무릎 꿇기 논란 확산
美, ‘국민의례 거부’ 무릎 꿇기 논란 확산…구단주·의원도 동참
미국 프로 풋볼 리그에서 선수들이 국민의례를 거부하는 '무릎꿇기'가 확산되고 논란도...

TV엔 없다

프로그램

최신뉴스 정지 최신뉴스 재생 최신뉴스 이전기사 최신뉴스 다음기사
기상·재해
기상·재해 뉴스 멈춤 기상·재해 뉴스 시작
뉴스 검색
[세상의 창] 두바이 바다 위, 세계 최대 공기 주입 워터파크
입력 2017.04.22 (06:49) | 수정 2017.04.22 (07:26) 뉴스광장 1부
동영상영역 시작
[세상의 창] 두바이 바다 위, 세계 최대 공기 주입 워터파크 저작권
동영상영역 끝
튜브로 된 인공 다리에서부터 갖가지 시설물 사이를 신나게 뛰어다니고, 튜브 다이빙대에서 푸른 바닷속으로 시원하게 입수하는 사람들!

마치 보물섬처럼 바다 위에 떠 있는 이 물놀이 천국은 지난해, 두바이 앞바다에 개장한 세계 최대 규모의 공기 주입식 워터파크입니다.

세로 길이가 33m, 가로 길이는 무려 77m고, 한 번에 500명을 수용할 수 있을 만큼 튼튼한 내구성까지 자랑하는데요.

더위가 파고들새 없이 갖가지 물놀이를 한자리에서 즐길 수 있는 이곳!

여기서 놀다 보면 정말 시간 가는 줄 모를 것 같죠?
  • [세상의 창] 두바이 바다 위, 세계 최대 공기 주입 워터파크
    • 입력 2017.04.22 (06:49)
    • 수정 2017.04.22 (07:26)
    뉴스광장 1부
[세상의 창] 두바이 바다 위, 세계 최대 공기 주입 워터파크
튜브로 된 인공 다리에서부터 갖가지 시설물 사이를 신나게 뛰어다니고, 튜브 다이빙대에서 푸른 바닷속으로 시원하게 입수하는 사람들!

마치 보물섬처럼 바다 위에 떠 있는 이 물놀이 천국은 지난해, 두바이 앞바다에 개장한 세계 최대 규모의 공기 주입식 워터파크입니다.

세로 길이가 33m, 가로 길이는 무려 77m고, 한 번에 500명을 수용할 수 있을 만큼 튼튼한 내구성까지 자랑하는데요.

더위가 파고들새 없이 갖가지 물놀이를 한자리에서 즐길 수 있는 이곳!

여기서 놀다 보면 정말 시간 가는 줄 모를 것 같죠?
사사건건
정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