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BS NEWS

뉴스

인권단체 공무원과 여대생…성폭행 고소 전말은?
인권단체 공무원과 여대생…성폭행 고소 전말은?
50세 공무원과 자원봉사를 하는 24세 여대생이 만난 지 이틀 만에 성관계를 가졌다. 유죄일까....
[특파원리포트] “한국인이 범인!…아닌가?” 양치기 일본 언론
“한국인이 범인!…아닌가?” 양치기 일본 언론
지난 20일 일본에서는 전대미문의 현금 강탈 사건이 발생했다. 금괴 거래를 위해 3억 8천만 엔...

TV엔 없다

프로그램

2017대선
기상·재해
기상·재해 뉴스 멈춤 기상·재해 뉴스 시작
뉴스 검색
[세상의 창] 두바이 바다 위, 세계 최대 공기 주입 워터파크
입력 2017.04.22 (06:49) | 수정 2017.04.22 (07:26) 뉴스광장 1부
동영상영역 시작
[세상의 창] 두바이 바다 위, 세계 최대 공기 주입 워터파크 저작권
동영상영역 끝
튜브로 된 인공 다리에서부터 갖가지 시설물 사이를 신나게 뛰어다니고, 튜브 다이빙대에서 푸른 바닷속으로 시원하게 입수하는 사람들!

마치 보물섬처럼 바다 위에 떠 있는 이 물놀이 천국은 지난해, 두바이 앞바다에 개장한 세계 최대 규모의 공기 주입식 워터파크입니다.

세로 길이가 33m, 가로 길이는 무려 77m고, 한 번에 500명을 수용할 수 있을 만큼 튼튼한 내구성까지 자랑하는데요.

더위가 파고들새 없이 갖가지 물놀이를 한자리에서 즐길 수 있는 이곳!

여기서 놀다 보면 정말 시간 가는 줄 모를 것 같죠?
  • [세상의 창] 두바이 바다 위, 세계 최대 공기 주입 워터파크
    • 입력 2017.04.22 (06:49)
    • 수정 2017.04.22 (07:26)
    뉴스광장 1부
[세상의 창] 두바이 바다 위, 세계 최대 공기 주입 워터파크
튜브로 된 인공 다리에서부터 갖가지 시설물 사이를 신나게 뛰어다니고, 튜브 다이빙대에서 푸른 바닷속으로 시원하게 입수하는 사람들!

마치 보물섬처럼 바다 위에 떠 있는 이 물놀이 천국은 지난해, 두바이 앞바다에 개장한 세계 최대 규모의 공기 주입식 워터파크입니다.

세로 길이가 33m, 가로 길이는 무려 77m고, 한 번에 500명을 수용할 수 있을 만큼 튼튼한 내구성까지 자랑하는데요.

더위가 파고들새 없이 갖가지 물놀이를 한자리에서 즐길 수 있는 이곳!

여기서 놀다 보면 정말 시간 가는 줄 모를 것 같죠?
뉴스플러스
정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