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BS NEWS

뉴스

임우재 재산분할, 50%에서 0.4%로 깎인 이유
임우재 재산분할, 50%에서 0.4%로 깎인 이유
이부진 호텔신라 사장과 남편인 임우재 전 삼성전기 고문의 이혼 판결에 대해 법조계 안팎에서 높은 관심을 보이고 있다.서울가정법원 가사4부...
무인도까지 위태위태…노랑부리백로는 어디로?
무인도까지 위태위태…노랑부리백로는 어디로?
새하얀 몸, 매서운 눈매, 머리 뒤로 갈기처럼 늘어진 깃털을 날리는 모습이 사뭇 당당합니다...

TV엔 없다

프로그램

최신뉴스 정지 최신뉴스 재생 최신뉴스 이전기사 최신뉴스 다음기사
기상·재해
기상·재해 뉴스 멈춤 기상·재해 뉴스 시작
뉴스 검색
文측, “기권 결정 후 북한에 통보”
입력 2017.04.22 (07:01) | 수정 2017.04.22 (08:16) 뉴스광장
동영상영역 시작
文측, “기권 결정 후 북한에 통보” 저작권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문재인 후보 측은 송 전 장관의 주장을 즉각 반박했습니다.

북한의 의견을 듣고 기권한 게 아니라 노무현 전 대통령이 기권 방침을 먼저 정한 뒤 북한에 우리 입장을 통보한 것이라고 주장했습니다.

이어서 최문종 기자입니다.

<리포트>

우리 정부가 기권 방침을 결정한 시점만 밝히면 의혹이 풀린다는 게 문재인 후보 측 입장입니다.

2007년 11월 16일, 노무현 당시 대통령 주재로 안보실장과 통일부 장관, 외교통상부 장관이 참석하는 회의가 열렸고, 이 자리에서 대통령이 기권 방침을 정했다고 문 후보 측은 주장했습니다.

송민순 전 장관이 북한의 뜻이 담긴 문건을 봤다는 11월 20일보다 4일 전에 이미 기권하기로 결정했다는 겁니다.

<녹취> 홍익표(더불어민주당 선대위 수석대변인) : "11월 16일 결정 이후에 북에 우리 입장을 통보했을 뿐입니다."

송 전 장관이 공개한 문건은 우리측 통보에 대한 북한측 반응이라고 말했습니다.

또 안보실장이 주관하는 문제에 비서실장이 나서는 것도 말이 되지 않는다고 주장했습니다.

당사자인 문재인 후보도 직접 반박에 나섰습니다.

사전에 북한의 의견을 물어보지 않았다면서, 송 전 장관에게 정치적 의도가 있다고 비난했습니다.

<녹취> 문재인(더불어민주당 대통령 후보) : "지난 번 대선 때 NLL과 같은 제2의 북풍 공작, 그것으로 선거를 좌우하려는 그런, 저는 비열한 새로운 색깔론, 북풍 공작이라고…."

또 대통령기록물관리법을 어기는 것만 아니라면, 언제든 증거 자료를 제출할 수 있다고 말했습니다.

문 후보 측은 허위사실 공표와 명예훼손, 대통령기록물관리법 위반 혐의로 송 전 장관을 다음주쯤 고발할 계획이라고 밝혔습니다.

KBS 뉴스 최문종입니다.
  • 文측, “기권 결정 후 북한에 통보”
    • 입력 2017.04.22 (07:01)
    • 수정 2017.04.22 (08:16)
    뉴스광장
文측, “기권 결정 후 북한에 통보”
<앵커 멘트>

문재인 후보 측은 송 전 장관의 주장을 즉각 반박했습니다.

북한의 의견을 듣고 기권한 게 아니라 노무현 전 대통령이 기권 방침을 먼저 정한 뒤 북한에 우리 입장을 통보한 것이라고 주장했습니다.

이어서 최문종 기자입니다.

<리포트>

우리 정부가 기권 방침을 결정한 시점만 밝히면 의혹이 풀린다는 게 문재인 후보 측 입장입니다.

2007년 11월 16일, 노무현 당시 대통령 주재로 안보실장과 통일부 장관, 외교통상부 장관이 참석하는 회의가 열렸고, 이 자리에서 대통령이 기권 방침을 정했다고 문 후보 측은 주장했습니다.

송민순 전 장관이 북한의 뜻이 담긴 문건을 봤다는 11월 20일보다 4일 전에 이미 기권하기로 결정했다는 겁니다.

<녹취> 홍익표(더불어민주당 선대위 수석대변인) : "11월 16일 결정 이후에 북에 우리 입장을 통보했을 뿐입니다."

송 전 장관이 공개한 문건은 우리측 통보에 대한 북한측 반응이라고 말했습니다.

또 안보실장이 주관하는 문제에 비서실장이 나서는 것도 말이 되지 않는다고 주장했습니다.

당사자인 문재인 후보도 직접 반박에 나섰습니다.

사전에 북한의 의견을 물어보지 않았다면서, 송 전 장관에게 정치적 의도가 있다고 비난했습니다.

<녹취> 문재인(더불어민주당 대통령 후보) : "지난 번 대선 때 NLL과 같은 제2의 북풍 공작, 그것으로 선거를 좌우하려는 그런, 저는 비열한 새로운 색깔론, 북풍 공작이라고…."

또 대통령기록물관리법을 어기는 것만 아니라면, 언제든 증거 자료를 제출할 수 있다고 말했습니다.

문 후보 측은 허위사실 공표와 명예훼손, 대통령기록물관리법 위반 혐의로 송 전 장관을 다음주쯤 고발할 계획이라고 밝혔습니다.

KBS 뉴스 최문종입니다.
뉴스플러스
정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