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BS NEWS

뉴스

임우재 재산분할, 50%에서 0.4%로 깎인 이유
임우재 재산분할, 50%에서 0.4%로 깎인 이유
이부진 호텔신라 사장과 남편인 임우재 전 삼성전기 고문의 이혼 판결에 대해 법조계 안팎에서 높은 관심을 보이고 있다.서울가정법원 가사4부...
무인도까지 위태위태…노랑부리백로는 어디로?
무인도까지 위태위태…노랑부리백로는 어디로?
새하얀 몸, 매서운 눈매, 머리 뒤로 갈기처럼 늘어진 깃털을 날리는 모습이 사뭇 당당합니다...

TV엔 없다

프로그램

최신뉴스 정지 최신뉴스 재생 최신뉴스 이전기사 최신뉴스 다음기사
기상·재해
기상·재해 뉴스 멈춤 기상·재해 뉴스 시작
뉴스 검색
中 폭격기·美 정찰기 발진…주변국 긴장
입력 2017.04.22 (07:11) | 수정 2017.04.22 (08:17) 뉴스광장
동영상영역 시작
中 폭격기·美 정찰기 발진…주변국 긴장 저작권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북한의 핵실험 가능성에 대비해 중국과 미국 등 주변국들의 경계 태세도 강화되고 있습니다.

중국 폭격기에 초비상 경계령이 내려졌고 미국도 특수정찰기를 동해상에 띄운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한보경 기자입니다.

<리포트>

중국이 순항미사일 등을 탑재한 폭격기를 배치하며 초경계 태세에 들어갔다고 미 CNN이 보도했습니다.

핵실험 등의 북한 도발에 대비한 위기 대응 차원이라는 분석입니다.

<녹취> 세드릭 레이턴(군사 전문가) : "중국에게 북한의 (핵) 폭파 가능성은 최대의 지정학적인 문제입니다."

중국은 또 해상 군사훈련 장면을 공개하며 연일 대북 압박 메시지를 보내고 있습니다.

미군은 최근 특수정찰기를 동해 상공에 띄운 것으로 알려졌는데 역시 북한 핵실험에 대한 대비 차원으로 보여집니다.

이 정찰기는 핵실험 후 노출된 방사능을 수집해 분석하는 게 주목적입니다

NHK는 일본 해상 자위대 호위함 2척이 사세보 기지를 출항했다고 보도했습니다.

미국 항모 칼빈슨과의 공동훈련을 하기 위해서입니다.

<녹취> NHK 방송 : "오는 25일은 북한 인민군 창설기념일인데요. 공동훈련은 미일 연계태세를 보여줌으로써 북한을 견제하려는 목적입니다."

러시아도 군 장비들을 북한과의 국경지역으로 이동 배치하고 있다는 현지 언론 보도가 계속되고 있습니다.

이런 가운데 한·미·일 6자회담 수석대표가 25일, 도쿄에서 회동하기로 해 한반도 긴장 상황과 관련해 어떤 논의가 이뤄질 지 주목됩니다.

KBS 뉴스 한보경입니다.
  • 中 폭격기·美 정찰기 발진…주변국 긴장
    • 입력 2017.04.22 (07:11)
    • 수정 2017.04.22 (08:17)
    뉴스광장
中 폭격기·美 정찰기 발진…주변국 긴장
<앵커 멘트>

북한의 핵실험 가능성에 대비해 중국과 미국 등 주변국들의 경계 태세도 강화되고 있습니다.

중국 폭격기에 초비상 경계령이 내려졌고 미국도 특수정찰기를 동해상에 띄운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한보경 기자입니다.

<리포트>

중국이 순항미사일 등을 탑재한 폭격기를 배치하며 초경계 태세에 들어갔다고 미 CNN이 보도했습니다.

핵실험 등의 북한 도발에 대비한 위기 대응 차원이라는 분석입니다.

<녹취> 세드릭 레이턴(군사 전문가) : "중국에게 북한의 (핵) 폭파 가능성은 최대의 지정학적인 문제입니다."

중국은 또 해상 군사훈련 장면을 공개하며 연일 대북 압박 메시지를 보내고 있습니다.

미군은 최근 특수정찰기를 동해 상공에 띄운 것으로 알려졌는데 역시 북한 핵실험에 대한 대비 차원으로 보여집니다.

이 정찰기는 핵실험 후 노출된 방사능을 수집해 분석하는 게 주목적입니다

NHK는 일본 해상 자위대 호위함 2척이 사세보 기지를 출항했다고 보도했습니다.

미국 항모 칼빈슨과의 공동훈련을 하기 위해서입니다.

<녹취> NHK 방송 : "오는 25일은 북한 인민군 창설기념일인데요. 공동훈련은 미일 연계태세를 보여줌으로써 북한을 견제하려는 목적입니다."

러시아도 군 장비들을 북한과의 국경지역으로 이동 배치하고 있다는 현지 언론 보도가 계속되고 있습니다.

이런 가운데 한·미·일 6자회담 수석대표가 25일, 도쿄에서 회동하기로 해 한반도 긴장 상황과 관련해 어떤 논의가 이뤄질 지 주목됩니다.

KBS 뉴스 한보경입니다.
뉴스플러스
정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