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BS NEWS

뉴스

[단독] 5대 병원 의료진 상당수 ‘잠복 결핵’ 감염
[단독] 대형병원 ‘잠복 결핵’ 관리 엉망…의료진 수백명씩 ‘양성’ 첫 확인
국내의 5대 대형병원 종사자들에 대한 잠복 결핵 검사, 중간보고서를 KBS가 단독...
[K스타] 故 김광석 딸 10년 전 사망…경찰 “사인은 급성폐렴”
故 김광석 딸 10년 전 사망…경찰 “사인은 급성폐렴”
가수 故 김광석의 딸이 10년 전 사망한 것으로 확인됐다. 20일 오전 고발뉴스의 이상호 기자는...

TV엔 없다

프로그램

최신뉴스 정지 최신뉴스 재생 최신뉴스 이전기사 최신뉴스 다음기사
기상·재해
기상·재해 뉴스 멈춤 기상·재해 뉴스 시작
뉴스 검색
中 폭격기·美 정찰기 발진…주변국 긴장
입력 2017.04.22 (07:11) | 수정 2017.04.22 (08:17) 뉴스광장
동영상영역 시작
中 폭격기·美 정찰기 발진…주변국 긴장 저작권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북한의 핵실험 가능성에 대비해 중국과 미국 등 주변국들의 경계 태세도 강화되고 있습니다.

중국 폭격기에 초비상 경계령이 내려졌고 미국도 특수정찰기를 동해상에 띄운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한보경 기자입니다.

<리포트>

중국이 순항미사일 등을 탑재한 폭격기를 배치하며 초경계 태세에 들어갔다고 미 CNN이 보도했습니다.

핵실험 등의 북한 도발에 대비한 위기 대응 차원이라는 분석입니다.

<녹취> 세드릭 레이턴(군사 전문가) : "중국에게 북한의 (핵) 폭파 가능성은 최대의 지정학적인 문제입니다."

중국은 또 해상 군사훈련 장면을 공개하며 연일 대북 압박 메시지를 보내고 있습니다.

미군은 최근 특수정찰기를 동해 상공에 띄운 것으로 알려졌는데 역시 북한 핵실험에 대한 대비 차원으로 보여집니다.

이 정찰기는 핵실험 후 노출된 방사능을 수집해 분석하는 게 주목적입니다

NHK는 일본 해상 자위대 호위함 2척이 사세보 기지를 출항했다고 보도했습니다.

미국 항모 칼빈슨과의 공동훈련을 하기 위해서입니다.

<녹취> NHK 방송 : "오는 25일은 북한 인민군 창설기념일인데요. 공동훈련은 미일 연계태세를 보여줌으로써 북한을 견제하려는 목적입니다."

러시아도 군 장비들을 북한과의 국경지역으로 이동 배치하고 있다는 현지 언론 보도가 계속되고 있습니다.

이런 가운데 한·미·일 6자회담 수석대표가 25일, 도쿄에서 회동하기로 해 한반도 긴장 상황과 관련해 어떤 논의가 이뤄질 지 주목됩니다.

KBS 뉴스 한보경입니다.
  • 中 폭격기·美 정찰기 발진…주변국 긴장
    • 입력 2017.04.22 (07:11)
    • 수정 2017.04.22 (08:17)
    뉴스광장
中 폭격기·美 정찰기 발진…주변국 긴장
<앵커 멘트>

북한의 핵실험 가능성에 대비해 중국과 미국 등 주변국들의 경계 태세도 강화되고 있습니다.

중국 폭격기에 초비상 경계령이 내려졌고 미국도 특수정찰기를 동해상에 띄운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한보경 기자입니다.

<리포트>

중국이 순항미사일 등을 탑재한 폭격기를 배치하며 초경계 태세에 들어갔다고 미 CNN이 보도했습니다.

핵실험 등의 북한 도발에 대비한 위기 대응 차원이라는 분석입니다.

<녹취> 세드릭 레이턴(군사 전문가) : "중국에게 북한의 (핵) 폭파 가능성은 최대의 지정학적인 문제입니다."

중국은 또 해상 군사훈련 장면을 공개하며 연일 대북 압박 메시지를 보내고 있습니다.

미군은 최근 특수정찰기를 동해 상공에 띄운 것으로 알려졌는데 역시 북한 핵실험에 대한 대비 차원으로 보여집니다.

이 정찰기는 핵실험 후 노출된 방사능을 수집해 분석하는 게 주목적입니다

NHK는 일본 해상 자위대 호위함 2척이 사세보 기지를 출항했다고 보도했습니다.

미국 항모 칼빈슨과의 공동훈련을 하기 위해서입니다.

<녹취> NHK 방송 : "오는 25일은 북한 인민군 창설기념일인데요. 공동훈련은 미일 연계태세를 보여줌으로써 북한을 견제하려는 목적입니다."

러시아도 군 장비들을 북한과의 국경지역으로 이동 배치하고 있다는 현지 언론 보도가 계속되고 있습니다.

이런 가운데 한·미·일 6자회담 수석대표가 25일, 도쿄에서 회동하기로 해 한반도 긴장 상황과 관련해 어떤 논의가 이뤄질 지 주목됩니다.

KBS 뉴스 한보경입니다.
사사건건
정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