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BS NEWS

뉴스

[취재후] 고깃집 화재 알고보니…기름 때가 불길로
고깃집 화재 알고보니…기름 때가 불길로
"불났다는 기사 보면 가슴이 철렁하죠. 우리 가게도 그렇게 될까 봐... 그런데 방법이 없어요. 불이 안나길 바라는 수밖에..." 지난 19일 저녁 7시쯤 서울...
[취재후] “임금보다 근무 환경”…청년 일자리 대안
“임금보다 근무 환경”…청년 일자리 대안
영화 속 캐릭터나 동물 모양 등 다양한 스티커를 선택해 나만의 사진을 만들 수 있도록 한 스마트폰 카메라 앱, 한 번쯤은 사용해보셨을 텐데요...

TV엔 없다

프로그램

U-20 월드컵
최신뉴스 정지 최신뉴스 재생 최신뉴스 이전기사 최신뉴스 다음기사
기상·재해
기상·재해 뉴스 멈춤 기상·재해 뉴스 시작
뉴스 검색
색다른 공동체 실험…‘지역 화폐’ 속속 도입
입력 2017.04.22 (07:34) | 수정 2017.04.22 (08:10) 뉴스광장
동영상영역 시작
색다른 공동체 실험…‘지역 화폐’ 속속 도입 저작권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이웃사촌', '우리 동네'….

이웃 간 소통이 뜸해지면서 요즘은 좀처럼 듣기 힘든, 사라져 가는 표현들인데요,

동네에서만 통용되는 이른바 지역 화폐를 만들어 공동체 회복을 꿈꾸는 색다른 실험이 곳곳에서 진행되고 있습니다.

박혜진 기자가 취재했습니다.

<리포트>

점심시간을 앞둔 서울의 한 복지관.

이웃 어르신들을 위한 음식 조리 봉사로 분주합니다.

음식을 만들고,

<녹취> "선생님, 통 좀 대 주세요."

직접 갖다 드리기도 합니다.

봉사가 끝나면 참가자들은 이 지역 화폐인 '분'을 받습니다.

<녹취> "그러면 4시간 했으니까 2만 6천 분. (네, 전 좋아요.)"

'나눈다.'라는 뜻의 한자 '분'을 이용한 이 지역의 공동체 화폐.

이웃을 위해 봉사를 하거나 재능 기부를 하면 서로 약속한 액수를 지급받습니다.

이렇게 모은 화폐는 이웃이 내놓은 중고 물건 등을 사는 데 다시 사용됩니다.

화폐 '분'을 사용하는 회원은 이 지역에서만 모두 180여 명, 주민들끼리 재능과 물품을 서로 나누는 문화가 확산되면서 자연스레 이웃 간 교류가 늘고 공동체 의식도 돈독해집니다.

<인터뷰> 김미자(서울시 도봉구) : "봉사시간 안 받고 분(分)으로 받는 식으로 하면, 제가 지금 다리미도 사고, 여러 가지를 되게 많이 샀어요. 저는…. 이게 너무 좋은 거예요."

이런 가상 화폐를 도입한 곳은 서울만 20여 곳,

기술이나 노동력을 제공했을 때 주는 화폐부터, 전통시장에서만 통용되는 화폐까지 종류도 다양합니다.

<인터뷰> 김도연(서울시 도봉구) : "여기 와서 다른 분들하고, 이웃들하고 지내면서 많이 친해지고..."

전통의 품앗이 문화에 기반한 지역 공동체 화폐의 색다른 실험이 무너져가는 이웃 관계를 되살리고 있습니다.

KBS 뉴스 박혜진입니다.
  • 색다른 공동체 실험…‘지역 화폐’ 속속 도입
    • 입력 2017.04.22 (07:34)
    • 수정 2017.04.22 (08:10)
    뉴스광장
색다른 공동체 실험…‘지역 화폐’ 속속 도입
<앵커 멘트>

'이웃사촌', '우리 동네'….

이웃 간 소통이 뜸해지면서 요즘은 좀처럼 듣기 힘든, 사라져 가는 표현들인데요,

동네에서만 통용되는 이른바 지역 화폐를 만들어 공동체 회복을 꿈꾸는 색다른 실험이 곳곳에서 진행되고 있습니다.

박혜진 기자가 취재했습니다.

<리포트>

점심시간을 앞둔 서울의 한 복지관.

이웃 어르신들을 위한 음식 조리 봉사로 분주합니다.

음식을 만들고,

<녹취> "선생님, 통 좀 대 주세요."

직접 갖다 드리기도 합니다.

봉사가 끝나면 참가자들은 이 지역 화폐인 '분'을 받습니다.

<녹취> "그러면 4시간 했으니까 2만 6천 분. (네, 전 좋아요.)"

'나눈다.'라는 뜻의 한자 '분'을 이용한 이 지역의 공동체 화폐.

이웃을 위해 봉사를 하거나 재능 기부를 하면 서로 약속한 액수를 지급받습니다.

이렇게 모은 화폐는 이웃이 내놓은 중고 물건 등을 사는 데 다시 사용됩니다.

화폐 '분'을 사용하는 회원은 이 지역에서만 모두 180여 명, 주민들끼리 재능과 물품을 서로 나누는 문화가 확산되면서 자연스레 이웃 간 교류가 늘고 공동체 의식도 돈독해집니다.

<인터뷰> 김미자(서울시 도봉구) : "봉사시간 안 받고 분(分)으로 받는 식으로 하면, 제가 지금 다리미도 사고, 여러 가지를 되게 많이 샀어요. 저는…. 이게 너무 좋은 거예요."

이런 가상 화폐를 도입한 곳은 서울만 20여 곳,

기술이나 노동력을 제공했을 때 주는 화폐부터, 전통시장에서만 통용되는 화폐까지 종류도 다양합니다.

<인터뷰> 김도연(서울시 도봉구) : "여기 와서 다른 분들하고, 이웃들하고 지내면서 많이 친해지고..."

전통의 품앗이 문화에 기반한 지역 공동체 화폐의 색다른 실험이 무너져가는 이웃 관계를 되살리고 있습니다.

KBS 뉴스 박혜진입니다.
뉴스플러스
정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