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BS NEWS

뉴스

이재민들 벌써 3번째 ‘이사’…대피소 안내 ‘오락가락’ 소동
이재민들 벌써 3번째 ‘이사’…대피소 안내 ‘오락가락’ 소동
체육관에서 나흘 밤을 지낸 포항 이재민들이 인근 학교 두곳으로 옮겨 갔습니다. 하지만, 장소...
현충사 일왕 상징 나무 ‘금송’…사당 밖으로 이전 결정
현충사 일왕 상징 나무 ‘금송’ …결국 ‘사당 밖으로’ 쫓겨나
충남 아산 현충사 내에 있는 일본 특산종 나무 '금송'이 사당 영역에서 기념관과...

TV엔 없다

프로그램

최신뉴스 정지 최신뉴스 재생 최신뉴스 이전기사 최신뉴스 다음기사
기상·재해
기상·재해 뉴스 멈춤 기상·재해 뉴스 시작
뉴스 검색
  • 기사인쇄
  • 기사본문 글자 크게
  • 기사본문 글자 작게
박영식 北인민무력상 “美본토 타격수단 항시 발사 대기”
입력 2017.04.24 (20:08) | 수정 2017.04.24 (20:18) 인터넷 뉴스
박영식 北인민무력상 “美본토 타격수단 항시 발사 대기”
북한이 북한군 창건일을 하루 앞두고 열린 중앙보고대회에서 "우리에게는 미제가 원하는 그 어떤 핵전쟁에도 맞받아칠 수 있는 타격 수단이 있다"며 "미국 본토를 타격할 수단이 항시적으로 발사 대기 상태에 있다고 위협했다.

박영식 북한 인민무력상은 오늘 조선중앙TV가 녹화 방송한 북한군 창건 중앙보고대회에서 이같이 말했다.

박영식은 북한이 '멸적의 투지가 만장약된 각종 핵탄들과 첨단 타격수단들'을 갖추고 있다며 "인민군대의 타격력은 우리 최고사령부가 결심하는 임의의 시각에 임의의 작전 공간에서 침략자, 도발자들을 무자비하게 죽탕쳐 버릴 수 있는 무진막강한 것"이라고 주장했다.
그는 또 "(지난 15일) 열병식이 보여준 바와 같이 오늘 우리 조국의 전략적 지위와 우리 인민군대의 군사적 위력은 원자탄을 휘두르는 대적과 보병총으로 맞서 싸우던 1950년대 전쟁 때와는 근본적으로 다르다"고도 강조했다.

박영식은 김정은의 영도가 '미제와 괴뢰 호전광들의 가증되는 핵전쟁 연습소동과 악랄한 침략야망'을 물거품으로 만들고 있다며 김정은에 대한 '결사옹위'도 강조했다.

이날(24일) 평양 인민문화궁전에서 열린 중앙보고대회 주석단에는 김영남 최고인민회의 상임위원장, 황병서 북한군 총정치국장, 박봉주 내각 총리, 최룡해 노동당 중앙위원회 부위원장 등이 모습을 보였다.

'숙청설', '강등설' 등이 제기됐다가 김일성의 105회 생일인 지난 15일 열병식 주석단에 등장했던 김원홍 국가보위상은 모습을 보이지 않았다.
  • 박영식 北인민무력상 “美본토 타격수단 항시 발사 대기”
    • 입력 2017.04.24 (20:08)
    • 수정 2017.04.24 (20:18)
    인터넷 뉴스
박영식 北인민무력상 “美본토 타격수단 항시 발사 대기”
북한이 북한군 창건일을 하루 앞두고 열린 중앙보고대회에서 "우리에게는 미제가 원하는 그 어떤 핵전쟁에도 맞받아칠 수 있는 타격 수단이 있다"며 "미국 본토를 타격할 수단이 항시적으로 발사 대기 상태에 있다고 위협했다.

박영식 북한 인민무력상은 오늘 조선중앙TV가 녹화 방송한 북한군 창건 중앙보고대회에서 이같이 말했다.

박영식은 북한이 '멸적의 투지가 만장약된 각종 핵탄들과 첨단 타격수단들'을 갖추고 있다며 "인민군대의 타격력은 우리 최고사령부가 결심하는 임의의 시각에 임의의 작전 공간에서 침략자, 도발자들을 무자비하게 죽탕쳐 버릴 수 있는 무진막강한 것"이라고 주장했다.
그는 또 "(지난 15일) 열병식이 보여준 바와 같이 오늘 우리 조국의 전략적 지위와 우리 인민군대의 군사적 위력은 원자탄을 휘두르는 대적과 보병총으로 맞서 싸우던 1950년대 전쟁 때와는 근본적으로 다르다"고도 강조했다.

박영식은 김정은의 영도가 '미제와 괴뢰 호전광들의 가증되는 핵전쟁 연습소동과 악랄한 침략야망'을 물거품으로 만들고 있다며 김정은에 대한 '결사옹위'도 강조했다.

이날(24일) 평양 인민문화궁전에서 열린 중앙보고대회 주석단에는 김영남 최고인민회의 상임위원장, 황병서 북한군 총정치국장, 박봉주 내각 총리, 최룡해 노동당 중앙위원회 부위원장 등이 모습을 보였다.

'숙청설', '강등설' 등이 제기됐다가 김일성의 105회 생일인 지난 15일 열병식 주석단에 등장했던 김원홍 국가보위상은 모습을 보이지 않았다.
사사건건
정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