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단독] ‘주거 침입’ 방용훈 사장 영상 입수…검찰 재수사
입력 2017.04.24 (21:41) 사회
동영상영역 시작
[단독] ‘주거 침입’ 방용훈 사장 영상 입수…검찰 재수사
동영상영역 끝
새벽 1시가 넘은 시각, 방용훈 코리아나호텔 사장 아들이 이모 A 씨 자택 주차장에 나타납니다.

길가에서 어른 주먹만한 돌을 집어든 방 씨는 어디론가 전화를 걸었고, 4분 후 아버지 방 사장도 도착합니다.

건물로 들어간 방 씨는 A 씨 자택 현관문을 여러 차례 돌로 내려치고, 방 사장은 빙벽 등반 용 철제 장비를 들고 올라옵니다.

방 사장이 위협적인 행동을 하자 아들 방 씨가 말리기도 합니다.

방 씨 부자가 "A 씨 측이 SNS에 가족을 비방하는 내용의 글을 퍼뜨렸다"고 의심하면서 벌어진 일입니다.

<녹취> A 씨(음성변조) : "자고 있는데 벽을 부수는 소리가 나가지고 문을 여니까 돌 같은 게 널브러져 있고."

사건이 일어났던 장소입니다.

피해자 측은 문을 수리했지만, 아직도 돌에 찍힌 흠집이 남아 있는 상태입니다.

A 씨는 방 씨 부자를 주거침입과 재물손괴 혐의로 고소했지만, 검찰은 아들 방 씨를 기소유예하고 방 사장에 대해 증거가 불충분하다며 '혐의 없음' 처분했습니다.

이에 A 씨는 항고했고, 서울고검은 지난 2월 검찰 처분이 적절하지 않다며 재수사 명령을 내렸고 검찰은 지난 주 고소인 조사를 진행했습니다.

경찰은 방 사장 자녀들이 어머니를 감금·폭행하고 자살에 이르게 했다며 고소 당한 사건과 관련해 이달 초 방 사장을 소환 조사했습니다.

방 사장 측은 취재진의 해명 요청에 아무런 답변을 하지 않았습니다.

KBS 뉴스 장혁진입니다.
  • [단독] ‘주거 침입’ 방용훈 사장 영상 입수…검찰 재수사
    • 입력 2017.04.24 (21:41)
    사회
[단독] ‘주거 침입’ 방용훈 사장 영상 입수…검찰 재수사
새벽 1시가 넘은 시각, 방용훈 코리아나호텔 사장 아들이 이모 A 씨 자택 주차장에 나타납니다.

길가에서 어른 주먹만한 돌을 집어든 방 씨는 어디론가 전화를 걸었고, 4분 후 아버지 방 사장도 도착합니다.

건물로 들어간 방 씨는 A 씨 자택 현관문을 여러 차례 돌로 내려치고, 방 사장은 빙벽 등반 용 철제 장비를 들고 올라옵니다.

방 사장이 위협적인 행동을 하자 아들 방 씨가 말리기도 합니다.

방 씨 부자가 "A 씨 측이 SNS에 가족을 비방하는 내용의 글을 퍼뜨렸다"고 의심하면서 벌어진 일입니다.

<녹취> A 씨(음성변조) : "자고 있는데 벽을 부수는 소리가 나가지고 문을 여니까 돌 같은 게 널브러져 있고."

사건이 일어났던 장소입니다.

피해자 측은 문을 수리했지만, 아직도 돌에 찍힌 흠집이 남아 있는 상태입니다.

A 씨는 방 씨 부자를 주거침입과 재물손괴 혐의로 고소했지만, 검찰은 아들 방 씨를 기소유예하고 방 사장에 대해 증거가 불충분하다며 '혐의 없음' 처분했습니다.

이에 A 씨는 항고했고, 서울고검은 지난 2월 검찰 처분이 적절하지 않다며 재수사 명령을 내렸고 검찰은 지난 주 고소인 조사를 진행했습니다.

경찰은 방 사장 자녀들이 어머니를 감금·폭행하고 자살에 이르게 했다며 고소 당한 사건과 관련해 이달 초 방 사장을 소환 조사했습니다.

방 사장 측은 취재진의 해명 요청에 아무런 답변을 하지 않았습니다.

KBS 뉴스 장혁진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

    KBS사이트에서 소셜계정으로 로그인한 이용자는 댓글 이용시 KBS회원으로 표시되고
    댓글창을 통해 소셜계정으로 로그인한 이용자는 소셜회원으로 표시됩니다.